posted by e비즈북스 2013.10.02 17:11

지난 글(하루 15분만 포스팅에 투자하기- 쉽게 써라 (1))에 이어 쉽게 쓰는 법에 대해서 말해보겠습니다.


쉽게 쓴다는 것은 주제와 기술적인 면  두가지를 고려해야 합니다.

잘 모르는 주제를 선정한다면 쓰는 것이 더딜 수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잘 아는 주제를 써야 하는데 대부분의 경우 몇 개 포스팅을 하면 잘아는게 떨어질때가 많습니다. 잘알지도 못하지만(이것은 상대적인 개념이긴 합니다) 출판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라고 하면 몇 가지 써보면 밑천이 드러납니다. 그러면 이제 뭘쓸까 고민해야 하죠. 그럴때는 일상사를 써보라고 하지만 일상사를 쓰는 것 역시 고민이 됩니다.


'이게 재미 있을까?' 혹은 '이런 것도 써야할까?'


그런 고민이죠. 장기적으로 보면 이런 능력을 키워야 하는데 저도 아직 그렇지 못합니다. 그래서 곧잘 빼먹죠^^ 저는 여태까지 주로 그런 고민을 해왔는데 실제로는 다른 기술적인 부분도 있었습니다.


바로 글 쓰는 스타일의 문제입니다. 이 역시 상당히 많은 훈련이 필요한 부분인데 상대적으로 소홀히 취급해왔습니다. 예를들자면 이런 것입니다.


"맞춤법에 신경쓰지 마라."


우리 대표님이 아시면 큰일날 일입니다. 명색이 출판사 블로그가 맞춤법을 틀리나? 저는 문단 구분도 제대로 안해서 허접하게 보이고, 띄어쓰기도 못한다고 툭하면 혼납니다. 맞춤법을 틀리는 것은 무식해서 그렇다쳐도 문단 구분을 제대로 안하는 이유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습니다. 제가 웹서핑을 하다보면 빽빽하면 읽기가 힘들어서 안좋더군요. 그래서 독자들을 배려해서 그런 건데 그것도 몰라주고.


어쨌든 이종범 대표님은 맞춤법도 신경쓰지 말고, 글을 다시 읽지도 말고, 시간이 다되면 그냥 발행을 누르라고 권고 합니다. 그렇게 하면 블로그의 이미지는 뭐가 될까요?


거기에 대한 답은 간단합니다. 초보 블로그는 그래도 된다. 어차피 읽어줄 사람도 없고, 읽어봐야 반응도 없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상당히 불편한 진실입니다만 사실 그렇습니다. 이미지가 떨어지길 걱정하는 것 보다 블로그를 꾸준히 운영할 역량을 키우는게 더 우선 순위가 되야할 사람들이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여기까지 쓰는데도 맞춤법하고 논리를 바로 잡느라 20분이 걸렸습니다. 과연 독자분들에게 도움이 되는 내용이었을까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비즈북스 2013.09.30 17:57

지난 시간(하루 15분만 포스팅에 투자하고 블로그를 운영할 수 있을까?)에 이어 이종범 대표님의 블로그 포스팅을 15분에 쓰는 방법론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제일 처음 마음 먹여야 할 부분은 쉽게 쓰는 것입니다. 완벽주의를 추구하는 분들에게는 안맞을 수도 있고 블로그가 자신을 표현하는 미디어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다르게 생각할 수 있습니다. 저만해도 기업용 블로그를 그렇게 접근하는 것이 가능할까라고 의구심이 드니까요.


하지만 이런 점은 고려해볼만 합니다. 잘 운영된다고 생각하는 블로그를 롤모델로 삼는다면 대부분의 경우 가랑이가 찢어질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 단계까지 올라가려면 운영자의 역량이 중요한데 이것은 초보블로거가 따라갈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제 첫 창업을 한 사람과 상장기업의 CEO의 경영역량을 비교하면 하늘과 땅차이입니다. 물론 예외적인 경우도 있겠지만 그런 경우는 가뭄에 콩나게 드물 것입니다.


결국 초보자에게는 초보에 맞는 포스팅 전략이 필요합니다. 그게 아니면 블로그 운영에 오버할 수 밖에 없고 이것은 스트레스로 다가옵니다. 이것은 업무 능력 저하를 불러오죠. 포스팅할때 2시간을 잡아먹는 것은 흔한 경우입니다. 신간 소개는 그렇다고 해도 그냥 가볍게 쓰는 글인데도 그럴때가 많습니다. 사실 상당히 비효율적으로 운영한 셈이죠.


이것은 처음부터 잘하려는 마음에 기인합니다. 그런데 블로그를 잘 운영한다는 것은 자신의 내공을 잘 보여준다는 것입니다. 내공이 작으면 아무리 쥐어짜봤자 보여줄게 없습니다. 그럼 내공을 먼저 쌓고 블로그를 운영하는게 좋지 않으냐? 라고 의문을 가질 수도 있습니다. 물론 그럴 수도 있겠지만 기업 블로그의 경우 임무가 떨어지면 움직여야 합니다. 그리고 개인 블로거라면 어떤 동기부여가 되지 않으면 움직이기 힘들죠. 제가 <하루 2시간 블로그로 1000달러 벌기> 원고를 보고 블로그를 계획중인데 아직도 계획중에 있습니다.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저와 그렇게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물론 제가 좀 게을러서 심한편이긴 하지만^^


어쨌든 초보블로거는 일단 블로그를 오픈하게 되면 스킬이 쌓일때까지는 버텨야 합니다. 그것을 위해서 나온 전략이 쉽게 쓰는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 '쉽게'라는 것도 참 애매한 말입니다. 무엇을 어떻게 쉽게 써야할까요? 이것은 다음 시간에 나와야겠네요.



하루 2시간 블로그로 1000달러 벌기

저자
신이다 지음
출판사
e비즈북스 | 2013-08-30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블로그로 돈을 버는 것은 결코 어렵지 않다. 글을 잘 못 써도,...
가격비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비즈북스 2013.09.26 11:24


지난 글(블로그 컨텐츠를 어떻게 접근해야 할까?) 이어 다시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하루 15분만 블로그에 신경써라.


이것은 우리 대표님의 말씀이시기도 합니다. 어쩌면 대다수의 대표님이 그렇게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는 이 말에 항상 반발심을 느끼지만 이종범 대표님도 그렇게 주장하시니 황당했습니다. 제가 여태까지 본 어떤 마케팅 강사분들도 그게 가능하다고 하지 않는데... 오히려 그 말을 들으면 위로의 말씀을 건네셨습니다. 


지금 여기까지 쓰는데도 2분 걸렸는데 어떻게 13분 만에 쓰라는 것인가? 3분 지났네요--


이종범 대표님이 보내주신 원고를 보고 하나하나 태클을 걸면서 시도해보고 있는 중입니다. 역시나 저로서는 불가능해 보입니다. 두줄 쓰는데 3분 경과.


글이 쓰는 속도가 더뎌졌죠? 사실상 이렇게 글을 쓰면 실패한 글이 됩니다. 엄격히 말해서 이 주제에 대해서는 제가 글을 쓸 준비가 안되어있다는 이야기죠. 물흐르듯 자연스럽게 떠올릴 수 있는 주제를 택해야 15분만에 가능합니다.


핵심은 그 주제를 택하고 쓰는 법에 대해서 절대 다수의 블로그 운영자들이 미숙하다는 이야기 입니다. 그러니까 1시간씩 글을 써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죠. 원고에서는 내공을 강조하는데 마치 무협지 같습니다.


"하루 15분동안 훈련을 통해 내공을 쌓아서 3년을 버티면 절대고수의 경지에 오를 수 있다" (11분)


가능할까요? e비즈북스 블로그가 3년이 넘었는데 아직 그렇지 못합니다. 일단 방법론이 잘못 되어서 그렇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종범 대표님이 제안 하신 몇가지 방법이 있는데 시간이 이제 1분 밖에 안남았군요. 그 방법론에 대한 분석은 다음 글에서 해보겠습니다. 더 쓰고 싶지만 시간이 1분 초과됐어요ㅠ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비즈북스 2013.09.24 15:40

블로그 운영자라면 누구나 고민하는 문제가 '블로그 컨텐츠를 어떻게 생산해야 하는가?'라는 것입니다.


별로 특별하지 않은 기업블로그 담당자로서 저의 고민을 말해보겠습니다.

블로그 포스팅은 주기적으로 하라는데 이야기꺼리는 없고, 불과 몇 줄밖에 안썼는데 시간은 오래가고, 좋지 않은 글재주로 공들여 가면서 애써 포스팅해봐야 아무도 보는 것 같지 않습니다.


그나마 평균 수준의 방문자가 유일하게 내세울 거리. 하지만 운영자들은 이게 얼마나 허구의 숫자인지 알고 있습니다. 파워블로거들처럼 방문자의 호응이 좋은 포스팅이 모범답안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들을 따라가기엔 여러모로 현실이 뒷받침이 되지 않죠.


그래서 제가 보려고 블로그 컨텐츠 책을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애초에는 조금 학술적(?)으로 접근하려고 했습니다. 몇가지 아이디어가 있기 때문에 이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살을 좀 붙이면 되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저자 후보군을 찾아보던 중 다솔인의 이종범 대표님을 섭외하게 되었습니다. 이종범 대표님은 우리 출판사와 인연이 깊지만 이것은 책이 출간될때 추가로 알려드리겠습니다.


어쨌든 이종범 대표님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제 아이디어들은 거의 기각당했습니다. 실제로는 그렇게 하기 힘들고,한다고 해도 모범적인 블로그도 아니라고 하더군요.


그럼 어떻게 해야 하는가? 블로그란 미디어의 특성을 살려야 한다고 하시더군요. 블로그는 원래 개인미디어의 특성을 갖고 있죠. 그래서 일기장에 글을 쓰는 편안하게 써야한다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그리고 꾸준히 쓸수 있어야 한다. 이것은 우리 출판사의 지론이기도 합니다. 오랫동안 운영하다보면 노하우도 생기고 그렇다보면 강력한 미디어가 된다. 이게 이종범 대표님의 생각입니다.


따라서 오랫동안 운영할 수 있는 블로그를 위한 전략으로 컨텐츠를 만들어야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나온 전략이 블로그에 투입되는 시간을 줄이는 것입니다. 컨텐츠 생성 시간을 줄이면 부담이 적고 따라서  오래 운영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고 합니다.


"블로그 컨텐츠 작성에 15분만 투입하라"


말도 안되는 것으로 들리죠? 이 글을 쓰는데 벌써 20분이 넘었네요. 이종범 대표님의 권고에 따라서 다음 회로 이야기를 넘겨야겠네요^^




소셜마케팅 이기는 전략

저자
고아라 지음
출판사
e비즈북스 | 2013-08-05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비싼 광고비에서 자유로운 온라인 판매자가 되자 최근 몇 년 사이...
가격비교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