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6.05.06 11:46

5월 2일 <나는 춘천의 에어비앤비 슈퍼호스트다>의 남기성 저자님께서 북포럼 생방송 토크쇼가 있었습니다. 저는 책을 팔기 위해 참석^^

 

 

 

 

여러가지 이야기가 있었지만 이 가운데 인상깊었던 것은 공유경제에 대한 설명입니다.

보통 공유 경제라함은 자신 소유의 물건을 다른 사람과 공유해서 수익을 얻는 것을 말합니다. 대표적인 것이 에어비앤비와 우버죠. 그런데 남기성 저자님의 이야기를 듣다보니 조금 더 다른 관점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에어비앤비가 일반적인 서비스와 다른 특징 중 하나가 호스트 위주의 시스템이라는 점입니다. 수수료도 소비자의 부담이 더 크고, 호스트도 게스트를 평가할 수 있습니다. 저는 부동산은 희소자원이므로 호스트를 확보하는게 에어비앤비의 성공관건이기때문에 그렇다고 해석했습니다. 그런데 게스트를 평가할 수 있다는 것이 생각보다 더 큰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사실 소비자는 제품을 잘 알지 못하므로 물건을 구매할때 신중합니다. 그런데 판매자 역시 소비자를 잘 모릅니다. 고객이 진상인지 아닌지 알 수 없죠. 하지만 대부분의 플랫폼이 소비자 위주로 꾸며져 있기 때문에 판매자가 현저히 불리한 위치에 있습니다. 그런데 에어비앤비는 거의 대등합니다. 호스트가 보기에 게스트가 믿음직하지 못하면 거절할 수 있습니다. 그 '믿음'이라는 것은 게스트에 대한 다른 호스트의 평가죠. 게스트 역시 마찬가지로 호스트를 평가하는데 결국 이런 '평가'를 공유하면서 신뢰성이 높은 서비스가 되어 가는 것입니다.

이런 점에서 우버는 에어비앤비와는 사뭇 다릅니다. 우버는 지극히 소비자 위주의 서비스인데 가장 문제가 되는 우버 택시의 경우 사실상 택시와 차별점이 있지도 않습니다. 소비자에게 더 편리한 택시일뿐이죠. 물론 기사에게도 잇점이 있습니다만 공유라는 개념보다는 '편리'가 핵심가치 일뿐입니다. 카카오택시도 편리합니다.  

 

 

어쨌든 이 자리에서는 홍대에서 에어비앤비를 하다가 수익이 안좋아서 고민에 빠진 호스트의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청소하면 남는게 없다는 호스트였는데 여기에 대해서 명쾌한 결론이 내려졌습니다. 차별화를 하라는 조언. 공산품처럼 제품을 파는게 아니라 유니크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것. 즉 단순히 부동산만의 위치가 아닌 호스트의 가치가 담긴 상품을 팔라는 것이 었습니다.  이에 대해 고우성 pd님은 남다른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집에 새들이 날아다닌다나요?

 

에어비앤비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방송을 들어보세요.

 

관련 동영상 보기

https://www.youtube.com/watch?v=54Vssz0UwOg

 

 

나는 춘천의 에어비앤비 슈퍼호스트다
국내도서
저자 : 남기성
출판 : e비즈북스 2016.03.25
상세보기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비즈북스 2016.05.02 15:05

유랑카페와 함께 <나는 춘천의 에어비앤비 슈퍼호스트다>의 서평단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http://cafe.naver.com/firenze/3932732

 

참여하실 분은 서둘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비즈북스 2015.10.15 17:23

훌륭한 호스트가 되기 위한 핵심 목표는 아파트를 친근하고 안락한 곳으로 만드는 일이다. 내가 에어비앤비에서 임대했던 숙소 중 최고의 숙소는 크로아티아 흐바르섬의 복층 아파트였다. 친구 서너 명과 함께 도시 한가운데에 있는 근사한 콘도를 빌렸다. 입지는 더없이 훌륭했고 호스트 역시 무척 친절했는데 그 여행을 진정 기억에 남을 경험으로 만들어준 것은 집에 갖춰진 편의시설이었다. 주방에는 식재료가 준비돼 있었고 주방 기구도 근사했으며, 세탁기, 새 수건으로 꽉 찬 수건장, 위성 연결된 두 대의 TV, 게다가 블록버스터 영화 DVD도 구색을 맞춰 갖춰져 있었다. 진정 최고의 경험이었다.


왜 그렇게 특별한 느낌이 들었을까? 마치 내 집처럼 편안한 느낌을 들게 한 것은 바로 그 세심하게 마련된 작은 ‘덤’들 덕분이었다. 본원적인 친밀감은 실로 국경을 초월하는 듯하다. 그 아파트에 들어서는 순간 평온한 분위기가 온몸을 감쌌다. 긴장이 풀어지는 느낌을 받았다.
호스트로서 내 목표는 바로 그 같은 친근한 느낌을 내 집을 찾는 모든 게스트에게 선사하는 것이다. 지금까지 거의 100그룹의 게스트를 받았다. 그들의 요청 사항과 제안을 경청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숙소를 진정으로 따뜻하고 환대적인 분위기로 만들 수 있는 모든 기본 사항을 포괄적인 목록으로 정리해보았다.

 

[침실 용품]
∙ 여분의 이불
∙ 여분의 베개
∙ 수건
∙ 유아용 침대
∙ 여분의 에어매트리스
∙ 알람시계


[욕실 용품]
∙ 페이퍼타월
∙ 화장지
∙ 티슈
∙ 물비누, 샴푸
∙ 옷과 수건을 걸 수 있는 고리
∙ 헤어드라이어
∙ 일회용 면도칼, 면도용 크림
∙ 치약

 

[주방 용품]
∙ 전자레인지
∙ 토스터/토스터 오븐
∙ 티포트
∙ 소금
∙ 설탕
∙ 기름
∙ 커피메이커
∙ 샐러드 믹서
∙ 잘 드는 칼과 도마
∙ 프라이팬과 냄비 두 개씩
∙ 기본 식기 최소 4세트


[청소 용품]
∙ 섬유탈취제(예: 페브리즈)
∙ 빗자루
∙ 진공청소기
∙ 다목적 분무형 세제

 

 

방 두 개짜리 아파트를 임대한다고 해도 한 번에 네다섯 명의 게스트가 숙박하는 일도 많다. 그렇기 때문에 여러 명의 게스트를 염두에 두고 침대 시트와 이불 등을 충분히 마련해놓는 것이 좋다.

 

<월세보다 쏠쏠한 에어비앤비>.재스퍼 리버스, 후제파 카파디아 지음.e비즈북스

 


에어비앤비

저자
재스퍼 리버스, 후제파 카파디아 지음
출판사
e비즈북스 | 2015-10-13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세계인을 상대로 내 집을 세놓는다!트레이더로서 잘나가던 회사를 ...
가격비교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