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08.12.12 10:22
블로그 성공 노하우에 관해 많은 얘기가 있지만 모든 전문가들이 동의하는 공통적인 요소는 탁월한 콘텐츠이다. ‘콘텐츠가 왕이다’라는 말은 지난 몇 년 동안 블로고스피어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 비록 블로그가 성공하기까지의 과정이 무시되고 있다고 생각되지만 콘텐츠는 성공적인 블로그의 필수 불가결한 요인이다.

 
 좋은 콘텐츠란 무엇인가?

 

 좋은 콘텐츠에 대한 정의는 좋은 책이나 좋은 영화를 얘기하는 것처럼 다소 주관적이다. 좋은 콘텐츠는 사람에 따라 다르고, 각자의 필요에 따라 다양하게 정의되며 각자의 윤리관에도 맞아야 한다. 블로거도 그렇지만 독자들도 각자 좋은 콘텐츠를 정의하는 시각이 다르다. 내가 ProBlogger에 쓰는 글들에 대해 피드백을 요청해서 독자들의 회신을 받아보면 응답의 종류와 범위는 그야말로 천차만별이다.

이를 염두에 두면서 좋은 콘텐츠가 무엇인지에 대해서 이번 장에서 풀어 나가려고 한다. 대부분 논쟁의 여지가 있겠지만 자신에게 맞을 만한 요소들을 조합하고 매치해서 필요한 부분만 받아들이길 바란다. 서론은 이 정도까지만 하고 질 좋은 콘텐츠를 쓰는 첫 번째 방법부터 살펴보도록 하자.

 

유용성과 독창성


좋은 콘텐츠가 무엇인지 명백하게 보여주는 말이 있다. ‘블로그를 성공적으로 만들려면 콘텐츠가 독자에게 유용하면서도 독창적이어야 한다.’

모든 블로거들이 끊임없이 스스로에게 던져야 할 질문이 두 가지 있다. “내 블로그는 유용한가?”와 “다른 블로그와 어떻게 차별화되는가?”이다.

 마케팅을 공부하던 시절에 여러 명의 강사가 같은 얘기를 반복적으로 하는 바람에 실망했던 기억이 있다. 비록 다른 분야이지만 그 강의에서 내가 배운 것은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소비자와 함께하라. 그리고 그들이 뭘 원하는지 찾아내고 그것을 주라.” 이것은 블로거에도 똑같이 통용되는 좋은 가르침이다. 또한 스스로의 열정, 경험, 지식 등을 이용해 블로깅하기를 권한다. 그리고 그것이 독자들에게도 꼭 필요하고 그들의 삶에 도움이 되어야만 한다. 독자들에게 유용하면서도 독창적인 것들을 제공해야 한다.

 

유용한 콘텐츠란 무엇인가?

유용한 콘텐츠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다음과 같은 공통점이 있다.

 

   엔터테인먼트 – 블로그는 점점 엔터테인먼트의 용도로 쓰인다. 사람들은 웃음과 가십, 재미있는 대화를 위해 블로그에 방문한다.

   교육 – 주어진 주제를 통해 뭔가를 배우는 것이 가장 큰 관심사인 블로그 독자들도 있다.

   정보 – 성공하는 많은 블로그들은 어떤 이슈나 제품, 혹은 주제에 대한 정보 갈증을 해소해 주는 역할을 한다.

   논쟁 – 이슈를 만들고 서로 논쟁할 수 있는 장소를 원하는 블로그 독자들도 있다.

   뉴스 – 많은 블로그 독자들은 매일매일 업데이트되는 최신 뉴스에 관심을 가진다.

  커뮤니티 – 사람들은 어딘가 속하고 싶어하는 욕구가 있다. 성공하는 블로그를 보면 커뮤니티를 통해 비슷한 주제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을 서로 연결해 주는 역할을 한다. 그런 블로그에서는 주제보다 인간관계가 더 일차적인 요소가 된다.

 

‘유용한’ 블로그가 되는 방법은 매우 다양하다. 따라서 처음부터 모든 것을 다 갖추려고 하는 행동은 피곤하고 어리석은 짓이다. 안타깝게도 실제로 많은 블로그들이 그렇게 운영되고 있다.

 

독자층을 조사하라

유용한 콘텐츠를 개발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독자층(또는 잠재적인 독자들)을 조사해 보는 것이다. 이미 블로그를 가지고 있다면 독자들을 대상으로 공식 또는 비공식적인 설문을 하거나 피드백을 요청해 보라. 나도 정기적으로 독자들에게 질문을 하는데, 내가 쓰는 대부분의 글이 바로 이 질문에서 나온다.

독자를 체크하는 다른 방법으로 검색엔진 유입 경로를 살펴보는 것이 있다. 103bees.com에서 이것을 할 수 있는 툴을 제공하는데 사람들이 어떻게 블로그를 찾아오고 검색엔진에서 어떤 키워드를 조회하는지 추적해 준다.

만약 블로그가 없다면 잠재 독자를 조사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 친구들에게 물어보거나 다른 블로그에서 원하는 답변을 찾아볼 수 있다. 아니면 포럼이나 온라인 토론 그룹에 질문을 올려도 되고, 관련 질문들을 찾아보거나 계속 지켜볼 수도 있다.

이렇게 하다 보면 사람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감을 잡게 되며, 어떻게 해야 그들을 만족시킬 수 있을지도 알게 된다.

 

독창적인 콘텐츠

좋은 콘텐츠의 또 다른 주요 요소로 독창성을 들 수 있다. 테크노라티는 매초마다 블로그가 생기고 수천만 개의 블로그가 활동하고 있다는 걸 보여 준다. 그래서 지금 활동 중인 블로거들에게 가장 큰 과제는 여러 블로그 가운데서 눈에 띄는 블로그를 만드는 것이다.

 나는 유용한 콘텐츠를 보유한 블로그들을 매일 지켜보고 있다. 하지만 아쉽게도 그 블로그에는 독자들이 없는데 사람들이 다른 블로그에서 그 정보를 찾고 있기 때문이다.

 

차별화하라

다른 블로거들이 이미 활동 중인 틈새 분야에 새로 진입하려는 블로거들은 해당 분야의 블로그와 웹사이트를 서핑하면서 그들이 어떤 종류의 콘텐츠를 제공하는지 분석해야 한다.

아마 대부분의 틈새 분야에서 매우 비슷한 정보(같은 목소리, 톤, 스타일)를 제공하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신규 블로거는 그들과 똑같이 가면서 좀 더 잘 할 것인지(어려운 점은 기존에 있던 블로그들이 이미 충성도 높은 독자를 갖고 있기 때문에 신규 블로거가 아주 뛰어나거나 특별한 이야기를 하지 않는 이상 그 독자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없다는 점이다) 아니면 다른 방식으로 차별화할 것인지를 선택해야 한다.

 이것은 주제를 약간 다르게 표현하는 것(틈새 안의 또 다른 틈새)일 수도 있고, 주제는 같아도 다른 목소리를 내는 방식일 수도 있다(익명의 블로거들이 3인칭으로 특이한 주제의 글들을 써서 많은 컬트 독자를 확보한 마놀로(Manolo)의 신발 블로그가 좋은 예이다).

또한 다른 장르의 글을 쓰는 방식도 있다. 예를 들어 모든 이들이 뉴스 포스트를 쓴다면 여러분은 논평에 치중한 포스트를 쓰는 것이다. 유용하고 독창적인 콘텐츠를 모은다면 성공적인 블로그에 한 발 더 다가가게 되는 것이다.

《프로블로거》by 대런 로우즈, 크리스 개럿
Copyrights 2008© e비즈북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