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3.02.15 13:30

MS가 오피스를 아이패드용으로 내놓아야 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습니다. 더 이상 모바일에 대응이 늦으면 시장에서 축출될 것이라는 예상도 곁들입니다. 하지만 스티브 발머는 이를 거부했고 이에 대해 삽질이라는 비판을 하고 있습니다.


http://www.itworld.co.kr/news/80177


MS가 이 상태를 방치하면 25억불의 손해를 본다는 분석결과도 있습니다.

http://bgr.com/2013/02/14/microsoft-ipad-lost-revenue-2-5-billion-dollars-327749/


PC체제에서의 위상을 모바일에서도 가져가고 싶어하는 MS로서는 MS오피스가 최후의 보루죠. 태블릿으로는 부적격 상품이나 다름없는 서피스 프로를 사는 가장 큰 이유는 MS오피스 때문입니다. MS가 25억 불을 손해 보기로 마음먹는다면 차라리 서피스 프로를 25억 불어치 손해보고 파는게 더 낫습니다. MS가 서피스 프로 가격을 20%가량 떨어뜨리면 1000만대는 팔 수 있을 겁니다. 아니면 아톰 태블릿에 MS오피스를 저렴하게 공급하는거죠. 윈텔 진영의 경쟁력있는 제품이 등장할때 까지 버티기로 들어가는건데 이게 더 승산이 높습니다.


어차피 7인치 태블릿에서 오피스를 쓸 수는 없는 일이고, 10인치 이상이 되어야 사용할텐데 이쪽은 윈텔 진영이 충분히 수성할 수 있을 겁니다. 다만 시간이 문제일뿐. MS의 진짜 문제는 그런 손해를 감수할 마음이 전혀 없다는 겁니다. 그래서 당분간 계속 비판을 받아야 할 처지죠.


아이패드에서 오피스를 기대하는 것은 애플이 더 절실할 것입니다. 아이패드의 크기가 작아지는 것은 애플로서는 바람직한 일이 아니죠. 10인치의 아이패드가 마진도 높고 안드로이드 진영이 따라잡기도 힘듭니다. 오피스를 탑재하면 날개를 다는 격이죠. 반대로 10인치 안드로이드 태블릿에 오피스가 들어가면 애플에게 악몽입니다. 어찌되었든 10인치 태블릿의 판도는 오피스를 갖고있는 MS가 쥐고 있습니다.



IT 삼국지

저자
김정남 지음
출판사
e비즈북스 | 2010-12-07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애플, 구글, MS는 비즈니스 세계지도를 어떻게 바꿀 것인가?애...
가격비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