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4.03.26 16:00

<블랙오션>의 저자 윤범기 기자님께서 방금 카톡을 보내오셨습니다.

안철수대표가 창당대회에서 블랙오션을 언급했다고 합니다.

순간 가슴이 설렜습니다. <블랙오션>을 읽고 경제정책에 대해 언급했나?


그러나 문맥을 보니 정치쪽 이야기네요.

"새정치는 블루오션(Blue Ocean)이다. 레드오션, 블랙오션인 여의도 정치에서 벗어나자"


그런데 <블랙오션>에도 레드오션, 블루오션 이야기 다 나오는데? 안철수 대표가 이 책을 읽은 것 같습니다. 



블랙오션

저자
박창기, 윤범기, 남충현 지음
출판사
필로소픽 | 2013-12-12 출간
카테고리
정치/사회
책소개
재벌 봉건 체제의 대한민국 성 밖의 국민에게 희망은 있는가이권을...
가격비교



이 책에서 말하는 블루,레드,블랙,그레이오션은 이렇습니다. 


레드오션- 진입장벽이 낮은 중소기업 분포. 부가가치가 낮음.

블루오션- 세계시장과 경쟁하는 기업과 IT혁신 기업 분포. 부가가치가 높음.

블랙오션- 내수 독과점 기업 분포. 독점과 담합을 통해 높은 초과이윤.

그레이오션- 공공기업. 자연독점때문에 통제하는 시장.


 블랙오션의 이윤을 깨트리고, 블루오션을 키워 레드오션의 고용을 줄이자는게 책의 핵심요지입니다. 이를 위해 법과 시장으로 블랙오션을 견제하는 것이죠. 이 이야기를 위해서 정치이야기도 빠질 수 없는데 왜냐하면 법을 만드는 것은 결국 정치이기 때문입니다. 블랙오션의 이권집단이 이윤을 유지하기 위해 만든 관료와 정치인,전문가집단,언론을 포섭한 고리가 강력해서 보통의 수단을 써서는 힘듭니다. 그래서 공동저자이신 박창기 대표는 직접민주제를 제안합니다. 안철수 대표가 처음 정계에 입문했을때 이런 생각을 언뜻 비추기는 했는데 구체적인 방법은 없었습니다. 최근에 제시한 국민발안을 보면 좀더 구체화된 것같긴 합니다.


아무래도 이 책을 읽어본 것같습니다.

이 책에서 486과 진보세력도 이권 세력이라고 비판했는데 안철수 대표가 이 책을 읽었으면 강하게 맞설 것같네요. 윤기자님께 안철수 대표를 만날  기회가 있으면 한번 물어보라고 해야할 것같습니다. 이왕이면 저작권도 주장하시고...사용해도 좋은데 출처는 반드시 <블랙오션>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