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09.05.27 08:30
 건의 매입·매출과 그에 따른 비용들은 매일매일 정확하게 기재하여야 한다. 장부를 몰아서 기재하거나 쌓아 놓았다 시간이 남을 때 기재해서는 안 된다. 그 이유는 그날 장사를 마감하고 매입, 매출, 비용에 대한 기록을 하여야 장부상의 재고와 실 재고를 파악하여 물건이 잘못 나간 것은 없는지, 비용 처리를 하고 현재 장부상의 현금과 실제 보유하고 있는 현금은 정확한지를 파악할 수 있다. 은행 시제야 조금 일이 밀려도 어차피 기록이 정확하게 은행의 전산 DB에 남아있다. 하지만 현금은 그렇지 않기 때문에 장부상에는 현금이 10만 원 있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실제 보유하고 있는 현금이 1만 원밖에 없으면 9만 원은 증발한 것이다. 그렇다고 이것을 비용으로 처리하자니 이익이 감소할 것이다. 그럼 매출에 대한 이익이 정확하게 집계가 안 될 것이다.

 장사는 잘되는 것 같은데, 매출은 어느 정도 커 보이는데, 항상 자금난에 허덕이는 업체들이 있다. 분명 저 정도의 매출이라면 돈을 벌 텐데 이상하리만큼 자금난에 허덕인다. 그렇다고 카드 결제 등의 이유로 돈이 묶인 것도 아니다. 장부도 치는 것 같은데 왜 그럴까? 그것은 장부를 제대로 활용하지 않고 그저 기록을 위한 도구로만 사용하기 때문이다. 장부에는 회사의 모든 재무적인 내용이 기재되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lickr-bjmccray

 이 장부를 입력하기 위해서 복식부기가 뭔지, 회계 경리가 뭔지 전혀 몰라도 된다. 대부분의 회사에서 사용하는 장부는 복식부기 장부로 자산과 부채 등에 대한 연관성, 현금 흐름의 연관성들을 확인이 가능하도록 설계된 프로그램이다. 그저 매입·매출·비용 등을 정확하게 기록만이라도 해 둔다면, 결산이나 회사가 왜 자금난에 허덕이게 되는지 이유 등을 뚜렷하게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매입 물량이 많다 하여 일일이 기록하지 않고 매출만 기록한다면 거래처의 외상 현황을 파악하지 못할 것이며, 거래처 결제를 위하여 매입만 기록하고 매출을 기록하지 않는다면 마진율을 기록하지 못할 것이며, 비용이나 영수증 처리를 제대로 하지 않고 기록하지 않는다면 돈이 어디로 새는지를 확인하지 못하게 된다.

회사의 자금 흐름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할까? 먼저 마진을 모른다면 장사를 하면 할수록 손해를 보게 된다. A라는 상품을 10만 원에 받아서 10만 1000원에 팔았다. 눈에 보이는 수치 상으로는 1000원의 이익이다. 하지만 카드 결제를 하게 되면 10만 1000원의 –4%에 해당하는 4040원이 카드 결제 대금을 지급할 때 수수료로 빠지고 9만 6960원만 지급되게 된다. 그럼 9만 6960원을 가지고 10만 원짜리 제품을 거래처에 결제하게 되면 3140원의 손해가 나게 되는 것이다. 극단적인 예 같아 보여도 이러한 형태의 장사를 하는 쇼핑몰들이 매우 많다.

나 또한 그랬었다. 장사에 대한 체계나 개념 없이 그저 손해가 일시적으로 나더라도 ‘복구가 되겠지.’하는 막연한 생각으로 위와 같은 실수를 하게 된다. 그렇기에 매입, 매출에 대해 정확하게 기록을 하고 있다면 장부를 결산을 해 보면 적자 폭이 큰 달이 왜 적자 폭이 컸는지, 어떤 문제가 있었던 것인지, 마진 구조에 문제점은 없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것이다.

비용 또한 정확하게 기록을 해야 한다. 대부분의 카드 수수료 때문에 많은 쇼핑몰들이 어려움을 겪는다. 장부에 그저 매입가와 매출가만 입력하는 줄 알고 있는데, 카드 결제 때문에 발생하는 카드 수수료를 비용으로 기록해야 한다.
나 같은 경우는 아래와 같은 방법으로 기록을 한다.

- 가 거래처 A상품 10만 원에 매입
- 나 소비자에게 A상품 11만 원에 카드로 판매
- 나 소비자에게 11만 원에 대한 카드 수수료 4400원 비용 발생

상품 하나를 판매하기 위하여 기록하는 라인이 총 3개이다. 번거로워 보여도 꼭 해야 하는 것이다. 위와 같이 기록해 놓는다면 일 결산 시 장부 프로그램에서 집계를 낼 경우, 11만 원 - 10만 원 – 4400원(비용) = 5600원(총 이익) 이와 같은 계산이 나온다. 하지만 비용을 기록하지 않는다면 총 이익은 1만 원이 될 것이다. 이 4%가 수치상으로는 작지만 누적이 되면 어마어마하다. 가령 월 10억의 매출을 했다면 매월 4천만 원이라는 오차가 발생하는 것이다. 말이 좋아 4천만 원이지 비용에서 이만큼의 오차는 회사 운영에 큰 지장을 가져다 줄 정도이다. 비용으로 기록을 하지 않아 받을 돈이 4천만 원으로 고스란히 장부에 잡혀 있는데, 실제 없는 돈이다. 그리고 이 비용이 누적될수록 점점 더 운용 현금이 줄어들게 되고, 결국에는 거래처 결제 금액도 제대로 입금시키지 못하는 사태까지 발생하게 된다.

위와 같은 장부 입력 방법은 나와 같은 경우는 자체 제작한 쇼핑몰이기에 카드로 발생된 매출 건에 대해서는 공급자 매출 전표에 카드 수수료가 자동 계산이 되어 쉽게 입력이 가능하지만 임대 쇼핑몰의 경우엔 수수료를 일일이 계산해야 돼서 불편할 것이다. 그럴 경우 매입, 매출까지만 입력하고 카드 결제 총 금액에서 4%를 뺀 후 한 라인에 그 총 비용을 입력하는 방법을 사용하면 될 것이다.

<쇼핑몰은 장사수완이다> chapter5 중에서. 허상무著.e비즈북스


[매출두배 내쇼핑몰] 시리즈 13
쇼핑몰은 장사수완이다
기초가 튼튼한 쇼핑몰 만드는법


☞Yes24 책소개 페이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