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09.06.15 15:21

창업이란 말에는 냄새가 난다. 호프집, 치킨집, 음식점, 프랜차이즈, 대박 아이템 등등…자영업의 냄새가 난다. 원래 창업이란 나라를 새로 여는 일이었다. 점포창업이 아니라 왕조창업이었다. 태조께서 조선을 창업하시어...할 때 나오는 게 창업이다.

최초의 출전은 <맹자> 양혜왕 하편이다.
전국시대 등나라의 임금 등문공이 맹자에게 지금 제나라가 우리나라를 치려고 하는데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라고 묻자 맹자가 "군자가 창업하여 계통을 전수하면 이어갈 수 있습니다(군자창업수통 위가계야)"라고 답한 바 있다. 유명한 제갈량의 출사표에도 선제(先帝)께서는 창업의 뜻을 반도 이루시기 전에 붕어하시고 지금 천하는 셋으로 나누어져 있습니다”라고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맹자

아무나 창업하는 게 아니라 나라를 연 사람만 창업을 했다 할 때 우리나라 5천년 역사상 창업을 한 사람은 단군할아버지, 고주몽, 박혁거세, 온조왕을 비롯하여 궁예, 견훤, 왕건을 거쳐 이성계, 김일성, 이승만 열 명 정도다. 발해 대조영까지 치면 11명이다.

 

나라를 새로 연다는 것은 목숨을 걸어야 하는 무시무시한 일이었다. 실패는 곧 멸족을 의미했다. 서양에서도 주식회사 제도가 나오기 전에는 창업(주로 해상무역)의 실패는 노예로 팔려나가는 결과를 가져올 정도로 위험이 큰 일이었다. 창업이란 말에는 그래서 두려움의 기운이 느껴진다. 20년 전만 해도 누가 창업을 했다는 말을 들으면 곧 패가망신을 연상했다. 사업한다는 사람에게는 딸 자식 주기를 꺼려 했다. 집 담보 잡고 사업하다가 쫄딱 말아먹지 않을까 걱정이 컸다. 그러고 보면 망하면 죽는다는 점에서 나라를 창업하는 거나 회사를 창업하는 거나 다를 바 없다.  


이제 창업은 나라가 아닌 회사를 여는 일을 의미하지만, 예전에는 나라를 만드는 일이 사업이고, 전쟁이 비즈니스의 최적 도구가 아니었던가. 그렇다면 비유컨대 나의 회사는 곧 나의 나라다. 내가 최고 주권자가 되는 나의 영토다. 창업은 결국 나의 나라 곧 자기 세계를 창조하는 일이다. 자신의 일을 만들고 그
일에 뜻을 부여하는 것이다. 창업이란 무엇인가? 장사가 아니다. 일을 통해 자기를 완성하는 일이다. 일을 통해 나의 세계를 구축하기다. 나 자신이 되어 경제적인 재생산 구조를 만들어 놓는 일이다. 자신의 삶의 형태를 경제적으로 재생산하는 일이다.

'창업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한민국 자영업자의 초상  (1) 2009.06.20
이건희와 동네 음식점 사장  (0) 2009.06.18
적절한 창업준비 기간은?  (1) 2009.06.17
창업이란 무엇인가  (1) 2009.06.15
창업과 비전  (2) 2009.06.09
창업이 힘든 이유  (1) 2009.06.04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록킴 2009.06.24 12:27 신고  Addr  Edit/Del  Reply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미쳐라! 그리고 창조하라!

    하록킴 월드를 만들겠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