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09. 11. 30. 20:31


 
글이란 몸에서 밀려나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살과 살 사이의 깊은 골, 주름 안에 스며든 시공의 더께들과 
숨구멍을 틀어막은 삶의 찌꺼기들 때문에 숨이 간질거릴 때

뜨거운 물에 불려 살결을 따라 죽죽 밀어내듯이 쏟아내는 어떤 것.

블로그를 하기 전에는 쓰고 싶었던 글이 그리도 많았는데,
막상 블로그를 운영하니 은근히 쓰기가 쉽지 않네요.

모니터 안의 백지를 보니 눈 앞이 새하얗게 될 뿐, 멍~합니다.
(아, 눈 앞이 그런 건 모니터가 하얗게 빛나서였지...)

오늘은 2000년대 한자리수로 끝나는 마지막 년도의 마지막 11월의 마지막 밤입니다.
이럴 때 이런 노래를 들어야죠.

모두 좋은 밤 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