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0.02.03 17:27

김용철 변호사가 집필한 《삼성을 생각한다》의 광고가 신문에 실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삼성을 생각한다》를 출간한 사회평론은 <조선일보>, <동아일보>, <중앙일보>, <매일경제> 등 소위 중앙 4대 일간지와 <메트로> 등의 무가지에 광고를 의뢰했으나 이들 신문은 구두 약속을 파기하는 등 <삼성을 생각한다> 광고 게재를 거부하고 있다고 합니다.

<프레시안 관련기사>

사회평론측에서도 이정도 반응이야 예상하고 찔러본 것이겠지만, 알고 맞는 것도 아프기는 매한가지지요.

<경향신문>에서 《삼성을 생각한다》를 소개한 기사도 온라인판에서 삭제되었습니다. 국내 검색의 65%를 차지한다는(코리안클릭 조사 기준)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에서도 해당 기사는 노출이 되지 않았습니다.
기사가 내려간 까닭에 대해 경향신문 측은 "본사에 요청이 들어와 온라인 기사를 내렸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렇다면 저희 블로그가, 우리 블로그들이 광고해 드리겠습니다. 월 1만 명 정도가 방문하는 작은 블로그이지만, 저희 같은 블로그 100개가 모이면 100만 명의 노출 효과가 생깁니다.
다음에 나오는 이미지가 일간지에 실릴 예정이었던 《삼성을 생각한다》광고입니다.



2006년 삼성 수련회 매스게임. 저곳에 참여한 사람들 모두, 노랗게 머리를 물들인 응원단을 포함한 모두가 삼성 신입사원분들입니다.

다른 곳도 아닌 삼성이 왜 저런 고급인력들을 산 속에 가둬놓고 '쓸데없이' 매스게임이나 가르쳤을까요. 질문 속에 정답을 찾자면, 매스게임이 삼성이라는 조직을 유지하는 데 유용하기 때문입니다.

삼성의 지붕 아래 모인 사람들은 오와 열을 맞추는 게임을 연습하면서 내가 어긋나면 집단이 무너진다는 것을 학습합니다. 그렇게 너와 나라는 개개인들은 우리로 환원되면서 조직에 파일더온되고, 자신의 손발짓이 거대한 흐름을 만드는 '힘'에 동화되면서 마징가 제트에 올라 탄 쇠돌이와 같은 기분을 느낍니다.

가끔, 집단과의 동일시를 거부하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대부분은 개인을 구성하는 거대한 '개인'의 성스러움을 지키기 위해 과감하게 제거됩니다만, 아주 가끔 그것이 외부로 새어나올 때가 있습니다. 

그때마다 우리는 '그럼에도 그들은 빈곤에 대한 반테제로의 역할을 수행 중이다'라는 식의 '현실성'과 효율성에 기반한 이해를, 당연하다는 듯이 자연스럽게 요구받습니다. 그러나 사실과 당위는 다릅니다. '회장님의 삼성'이 우리나라의 경쟁력을 업그레이드시켰다는 것은 사실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세계 만방에 코리아의 깃발을 휘날린다는 이유만으로 어떤 비판도 불허하는 신성불가침의 영역이 한국에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것은 당위입니다.

불행히도 이 둘은 자주 혼동됩니다.

이 책은 "대한민국은 그들만의 세상이 아닙니다."라는 아주 당연한 주장을 통해 상식에 반하는 오류와 부조리에 화낼 줄 아는 사람이 되자는 권유입니다. 더 나아가자면 지금을 역사로 인식할 우리의 다음 세대에게 부끄럽지 않기 위해, '현실'에 대한 강박에서 비롯된 효율이라는 가치에 매몰되지 않는 비효율적인 사고를 한 번 해보자는 제안입니다.

출판의 목적 중 하나는 누군가 자신을 구성하는 현실을 읽고 내지르는 비명을 기록하여 유포하는 것입니다.

'현실'은 그 목소리가 내는 싸움이 패배로 예정되어 있음을 환기하며 포기하는 것이 낫다고 권고합니다만,  현실을 고발하는 목소리를 내는 사람에게 필요한 것은 웃으면서 패배를 기다리는 담대함이 아니라 목소리를 듣고 함께 현실을 직시해준 타인이 내미는 손입니다. 그 손이 현실에 부딪혀 허공에 흩어지는 목소리를 현실을 바꾸는 힘으로 변화시켜 주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 변화를 요구하는 비판이 삼성이라는 조직과 삼성이라는 조직이 크게 기여하는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는 것이 아니라 더 건강하게 만든다고, 저는 믿습니다.

저는 그게 '현실'이라고 믿습니다.



광고를 보신 다음 책을 구입하시려는 분들은 이쪽(알라딘 링크)으로.



 과거에 언론은 보도하고 싶은 것만 골라서 편집하고 배포하는 권력을 독점했지만 블로그는 이러한 정보 전달 구조를 수평적으로 변화시켰다. (중략) 개인이 매체 구조의 한 축을 담당한 결과로 대형 사이트 중심의 정보 권력을 개인이 나누어 가지게 되었다. 여론 왜곡 현상도 많이 개선되어 이제는 더욱 중요한 사실, 감추어진 사실, 다양한 시각을 블로그를 통해 직접 얻을 수 있게 되면서 중앙 언론 기관의 힘은 그만큼 약해졌다. 미디어 파워가 개인에게로 넘어가기 시작한 것이다.
                                         
                                      - 《대한민국 IT사 100》에서 발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회평론대박 2010.02.03 23:11  Addr  Edit/Del  Reply

    김용철 변호사 원고가 이 출판사 저 출판사 떠돌았는데 정부의 보복성 세무조사가 두려워서 다들 포기했다고 합니다. 사회평론 출판사가 배짱 좋게 출간해서 일단 대박을 내기는 했는데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 궁금해지는군요.

  2. Gonystyle 2010.02.04 00:32  Addr  Edit/Del  Reply

    트랙백 감사합니다. ㅎㅎ. 신입사원하계수련대회 동영상을 보고 흠짓 놀랐네요. 저건 2006년 화면이고 제가 2007년에 저기서 응원복 입고 있는 사람들 처럼 응원단 멤버로 활약 했었거덩요. ㅋㅋ.

    • e비즈북스 2010.02.04 08:43 신고  Addr  Edit/Del

      자칫 삼성에서 열심히 근무하시는 분들께 각을 세우는 글로 비치지는 않을까 저어했었는데... 감사합니다 :-)

  3. 이강열 2010.02.04 12:37  Addr  Edit/Del  Reply

    나는 떳떳하니 여기에 실명을 씁니다. 잡아가고 싶으면 잡아가십시오. 이나라는 삼성민국 이 아니라 대한민국 입니다 . 이 책을 정가 그대로 주고 동네 서점에서 구입했습니다. 하루저녁 조금만 읽었지만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의 심정을 알았다고 나 할까! 답답함과 숨막힘을 경험했습니다.

    행여나 소리소문 없이 절판될까바 급하게 사두었습니다만 역시... 2쇄나 찍을 수 있을려나 모르겠습니다. 절대 돈이 안 아까운 책입니다.

    • e비즈북스 2010.02.04 13:39 신고  Addr  Edit/Del

      책값이 22,000원인 이유에는 '생명수당' 외에도 그쪽에서 수거해 가는 것을 대비한다는 의미도 있다...라는 썰도 있었습니다. :-)

  4. ㅎㅎㅎ 2010.02.04 13:35  Addr  Edit/Del  Reply

    저두 인터넷에서 개인블로거 분들이 광고하는거 보고

    오늘 주문하였음 ㅋㅋ

    책 많이 많이 팔렸음 좋곘네여~

    • e비즈북스 2010.02.04 13:40 신고  Addr  Edit/Del

      저희 광고 보시고 구입하신 것인가요? 나중에 사회평론 마케터 분을 만나면 꼭 얘기해야겠습니다. :-)

  5. 멀리 내다보자 2010.02.05 09:44  Addr  Edit/Del  Reply

    사실 '삼성 수련회 매스게임' 동영상을 보면서 '평양 하드코어 레지스탕스'의 뮤직비디오가 겹쳐보였습니다. 그러고 보니 현재의 '삼성'과 '북한'이 너무나도 비슷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저 한 쪽은 '돈'으로, 나머지 한 쪽은 '권력'으로 사람의 입을 막는다는 것이 다를 뿐이라는 느낌이 들 뿐입니다. 좋은 하루 되시고요.

    • e비즈북스 2010.02.05 10:04 신고  Addr  Edit/Del

      시각을 돌려 경영적인 관점에서 보자면 굉장히 효율적인 방법이죠. :-) 참여하신 분들도 추억으로 간직하실 테고, 저 과정에서 연인들도 많이 탄생했을 것이고... 아오, 왠지 열받네. 커플즐!

      그러고보니 수십 만을 먹여 살리는 한 명의 천재론도 저기 그쪽과 비슷하네요.(주어는 없습니다)

      멀리 내다보자님도 따뜻한 겨울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