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0.04.24 15:16


책의 날, 책에게 손 내밀기

4월 23일
4월 23일은 책의 날이었습니다.
정확히는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World Book & Copyright Day)이지요.


참고로 한국 책의 날은 팔만대장경이 나온 10월 11일입니다.




하루 지난 오늘에야 달력을 봤습니다.

4월23일은 '성 조지' 축일이며 세르반테스와 세익스피어의 기일입니다.

스페인 카탈루냐에서는 이 날 남성은 장미꽃 한 송이를, 여성은 책 한 권을 선물하던 풍습에 연유하여 연인끼리 책과 장미를 선물하는 '책과 장미의 축제'를 엽니다.

작년에는 책의 날과 관련한 행사들과 언론보도들로 떠들썩했는데
올해는 저희를 비롯해 출판사들 블로그에서조차 소리 없이 지나가네요.

굵직한 사고들이 연이어 터져서일까요?
아니면, 책의 날을 기념하는 작은 행사조차 힘겨울 정도로 삶이 빡빡해져서일까요.



서점에 서서
책의 날, 대형 서점에 들렀습니다.
마케팅이라는 이름의 민망한 너스레와 서투른 간보기가 떠돌면서
지금은 전자책 시대! 구호만 낭자하네요.

서점에서 멍하니 제 곁을 스쳐 가는 책들을 바라보고
매대에 진열된 책들의 간절한 외침을 듣습니다.


《인터넷 트렌드북 2010》으로 만든 하트. 출처는 엘븐킹님의 블로그(http://elvenking.tistory.com/1550)




책은 점점 튼튼해지는데 책의 호흡은 점점 짧아집니다.
그래서, 서점을 갔다 오면 항상 배가 고픕니다.



BOOK+ING
효율과 실용에 대한 강박에 사로잡힌 우리 사회에서 모든 가치는 효용성을 기준으로 나눠집니다.

"도대체 책을 읽어서 어디에 써먹자는 것이지?"

이런 질문이 당연하게 된 세상이지만

성큼성큼 다가와 우리 머리 위에 주먹질을 해댔던 모든 책들과
활자중독에 걸려 낡은 도서관을 배회했던 우리 잿빛 생쥐들에게

4월 23일보다 하루 늦은 4월 24일, 책과 장미를 바칩니다.




저는 아직도,
그럼에도,
그러므로 여전히 책의 미래를 믿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hitewnd 2010.04.24 22:21 신고  Addr  Edit/Del  Reply

    눈이 멀어 인간도 도의도 뿌리치고 달려가는
    기술에게 머리를 부여해주는게
    인문학이고

    그 인문학은 다시 책과 닿아있다고 생각합니다

    책은 영혼을 담고 있는건데
    요즘은 참 =_= 그렇죠

    요즘은 심지어 어문학 전공하는 애들도 책은 거의 안읽어요
    어학공부만 하지 문학은 시간 많이 들고 취업에 도움 안된다고 안하거든요
    어쩌다 문학수업 들어와도 딱 시험에 관련된거만 보고..

    그래서 토론하다 보면 애들이 교양이 없어서 참 어이가 없던 기억이 나요
    도서시장이 강한 나라가 선진국인데 !!!!!!

  2. nomore 2010.04.24 23:27  Addr  Edit/Del  Reply

    책의날이 있는지도 몰랐네요. 잘 보고 갑니다. ^^

  3. 예문당 2010.04.26 01:39 신고  Addr  Edit/Del  Reply

    신문에서, 블로그에서, 트위터에서 책의 날 소식을 한꺼번에 접하니, 외워집니다. ㅋㅋ
    좋은 글 감사하구요, 도서 시장은... 더 강해져야죠.
    저도 책.. 참 안읽었는데요, 요즘 한권씩 읽기 시작하니 재미있네요.
    저희 아이는.. 책을 좋아하는 아이로 키우고 싶네요.
    그런 아이들이 많아져서, 도서 시장이 탄탄하게 커지면 얼마나 좋을까요? ^^

  4. x하루살이x 2010.04.28 14:58 신고  Addr  Edit/Del  Reply

    음...한국 책의 날은 잊으면 안되겠네요....
    참...책과 안친한 1인으로서 부끄럽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