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0.06.04 17:51
오늘 인쇄소 영업부장님이 오셨습니다.
부장님 말씀이 월드컵 시즌을 맞이하여 요즘 출판사들에서 신간을 안 내고 있다고 하네요.
저희는 어지간하면 시즌을 타는 분야의 책이 아니라서 별로 신경을 안 쓰는데
월드컵이라면 초대형 울트라급 비수기를 몰고 오는 허리케인인지라 아무래도
힘든 6월을 보내게 될 것 같습니다.

교보문고 모 지점장님 얘기로는 2002년 월드컵 4강 전이 벌어졌을 때 어차피 장사가
안 될 게 뻔해서 아예 서점 셔터문을 내리고 직원들과 TV를 보며 응원을 했다고 하는데
2010은 과연 어떻게 될지...

2006년도처럼 한국이 초반에 쫄딱 망하면 책 장사에는 지장이 덜 하겠지만,
그래도 2002년의 짜릿한 추억이 그리운 건 어쩔 수 없는 인지상정입니다.
월드컵 비수기는 한 달이지만, 승리의 추억은 오래가는 법

갑자기 니체의 말이 떠오릅니다:
-몇번이라도 좋다. 이 끔찍한 생이여, 다시 한번!

장사가 안 돼도 좋다. 2002년의 추억이여, 다시 한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