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0. 6. 15. 08:39

불교 쪽 4대강 반대 핵심 인물이었던 수경스님이란 분이 잠적했다는 소식이 있었습니다.

속세를 등지고 스님이 되었다가 다시 승적도 버리고 훌훌 떠났을 그 마음이 이해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림과 떠남

"아직 죽음이 두렵다, 생사의 문제를 해결하지도 못했는데 권력에 대항하는 운동의 지도자로 남아있는 것은 위선이다" 이런 취지 같습니다.

'생사의 문제'라는 실존주의적 문구가 가슴을 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