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1. 8. 16. 12:11

소셜미디어 시대의 위기관리
- 모든 위기는 인터넷에서 시작된다.

인터넷이 대중화되면서 기업이나 정부조직,유명인들에게 인터넷 발 위기가 이미지에 치명적인 타격을 가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했습니다.
이런 현상은 긍정적일 때도 있고 부정적일 때도 있습니다.
긍정적인 점은 여론의 몰매가 워낙 매섭기 때문에 당사자들이 자세를 한껏 낮춘다는 점입니다.
"죄송합니다.시정하겠습니다"란 말이 금방 나오죠. 비록 진정성은 그와 별개의 문제이긴 합니다만.

부정적인 점은 억울한 피해자가 생길 수도 있다는 점입니다.
특히 입소문이란 것은 과장되기 마련이기 때문에 필터링이 필요한데 정치적으로 민감한 이슈가 걸리면 고의로 방치되곤 합니다.
이렇게 되면 진실이란 시궁창속에 쳐박히고 이전투구가 진행되죠.
여론의 몰매가 한번 휩쓸고 지나가면 남는 것은 폐허뿐이고 그 피해를 복구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이번에 나온 출간된 <소셜미디어 시대의 위기 관리>는 그 피해를 막는 방안에 대해 다루고 있습니다.
인터넷발 위기에 기업이 불리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구조적으로 다루고 그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고 있죠.

우리 출판사도 얼마전에 저작권문제 때문에 위기상황을 겪은 적이 있었습니다.
먼저 오프라인을 통해 이야기를 하다가 의견조율이 실패해서 블로그 포스팅까지 올라왔었습니다.
제가 처음에 대응을 했었는데 이 책을 읽고보니 여러가지로 어설프고 간과했던 점이 많더군요.
아무래도 처음 겪는 일이다보니 당황했던 것같습니다.

무릇 기업뿐아니라 정치가, 연예인, 일반 개인에까지 확장시켜서 대응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자, 이젠 책을 읽었으니 좀 더 현명하게 문제를 수습할 수 있을까요?

책소개 더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