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1.10.04 12:09

파워 블로그, 블로그 미디어....

시중에 블로그 관련한 서적이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최근에 있었던 파워블로거의 공동구매 사기사건(?)과 파워블로그에 대한 세무 조사(아무런 성과없이 끝났지만..)등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사회적으로 '파워블로거'에 대한 반감이 커졌었습니다.
(거기에 모 유명블로거의 살인사건까지 ..올 해는 블로거들의 수난시대..아니 터질 게 터진 게 아닌가 싶었습니니다)

그럼에도 인터넷으로 익명의 다수의 사람들을 나의 블로그로 응집하게 만드는 힘을 가지는 '파워 블로거'는 블로그 초보나 파워 블로거를 꿈꾸는 사람들에게는 매력적입니다.
특히 몇몇 파워블로거가 내는 성과(?)를 보면, 누구나 이 '파워 블로거'를 꿈꾸지 않을 수 없습니다. 

flicker - Projeto 3em1


시중에 나와있는 대부분의 블로그 관련 서적들이 앞다투어내는 한 소리는 '컨셉'에 관한 것입니다.  
그런데 이 '컨셉'에 대한 것 어디서 많이 들어 본 소리 아닙니까...
바로 '쇼핑몰 운영'을 하고자 할 때도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어떻게 컨셉을 잡느냐'입니다. 뿐만 아니라 책의 기획, 광고 하다못해 드라마, 영화에 이르기까지 모든 문화 전반과 상업에 있어서 '컨셉'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됩니다.

'컨셉이 중요해'라고 충고하지만 도대체 이 컨셉을 어떻게 잡아야 할 지 초보자들은 도통 헷갈리기만 할 뿐 입니다.

성공하기까지는 항상 실패를 거친다. - 미키 루니

여기서 다시 한 번 초보자들을 절망하게 하는 한 마디입니다. 컨셉을 잡기까지 많은 시행착오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비단 블로그에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 쇼핑몰도 마찬가지입니다. 다른 사람의 블로그, 쇼핑몰을 많이 보고 또 그들이 어떻게 컨셉을 잡았는지 연구하면서, 흉내도 내보고 자신만의 컨셉을 찾아가는 여정이 바로 필요합니다.

블로그세상을바꾸다나와회사를변화시키는블로그마케팅노하우
카테고리 경제/경영 > 마케팅/세일즈
지은이 로버트 스코블 (체온365, 2006년)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