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2.05.30 08:45

소셜TV가 관심을 받는 이유

스마트폰은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SNS 확산을 일으켰고 이러한 변화들이 맞물리면서 자연스럽게 TV 환경에서도 소셜네트워킹서비스에 대한 요구가 증가되었다. 소셜TV가 관심을 받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로 TV를 보면서 모바일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점차 늘고 있기 때문이다. 2011년 10월 시장조사업체 닐슨미디어리서치와 야후가 공동으로 조사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모바일 인터넷 이용자의 86%가 TV 시청 중 모바일 단말 기술을 통해 SNS, 문자메시지, 웹 서비스 등을 사용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미국 소비자의 TV 시청과 스마트기기 동시 이용 경험 - 출처: 닐슨미디어리서치(2011. 10. 13)

모토로라 모빌리티(Motorola Mobility)에서도 비슷한 조사 결과가 있다. 모토로라 모빌리티는 2011년 12월 한 달간 한국을 포함해 세계 16개국 9000명을 대상으로 ‘2011 미디어 소비지표 조사’를 했다. 이 결과로 한국은 페이스북/트위터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TV 관련 의견을 주고 받는 ‘소셜TV’ 시청 비율이 2010년에 비해 크게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한국 응답자 중 76%가 TV 시청 중에 소셜미디어에 의견을 내놓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2010년 같은 기간 31%에서 두 배 이상 늘어난 수치이다. 기존의 집에서 TV 프로그램을 보기만 하던 시청자들이 친구들에게 프로그램을 추천하거나 함께 대화하며 능동적으로 시청하게 된 것이다.

소셜TV 서비스에 주목하는 두 번째 이유는 기존의 TV 시장에서 ‘신규 비즈니스 모델(Business Model)’을 창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콘텐츠 업체들은 소셜TV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들의 TV 시청 관련 행태를 수집하고 개인에게 최적화된 추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그 외에도 교육, 쇼핑, 광고 등 다양한 방면으로 접목이 가능하다.

이 두 가지 이유 때문에 소셜TV는 언론, 업계뿐 아니라 학회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2011년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교(MIT)가 발간한 「테크놀로지 리뷰」는 세상을 바꿀 10대 주요 새 기술 중 하나로 소셜TV를 꼽았다. MIT대에서 3년간 소셜TV 과목을 강의해온 전자연구실험실의 마리-호세 몬트페티트(Marie-Jose Montpetit) 연구원은 매일 전세계 곳곳에서 소셜TV 트랜드를 잡기 위한 새로운 기업들이 생겨나고 있다고 말했다. 기업뿐 아니라 정부에서도 스마트TV, IPTV, 케이블TV 업체와 함께 소셜TV에 대한 연구를 하고 있다. 이런 분위기와 맞물려 소셜TV에 대한 관심은 점차 증대되고 있다.



문자투표의 새로운 대안, 소셜TV

대한민국에는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열풍이 끊이질 않고 있다. 지난 2009년 엠넷 <슈퍼스타K>를 시작으로 MBC <위대한 탄생>, KBS2 <TOP밴드>, SBS <K팝스타> 등 지상파 및 케이블채널에서 제작된 오디션 프로그램만도 2012년 4월 기준 10여 개에 이른다. 이 오디션 프로그램들은 하나같이 시청자들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대국민 문자투표를 이용한다. 문자투표는 오디션 프로그램 지원자의 당락을 결정짓는 중요한 변수로 시청자 문자투표결과는 총점에 최소 10%에서 최대 60%까지 반영된다. 생방송 경연이 시작되면 문자투표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투표 마감 3분 전입니다”, “출연자의 목소리를 계속 듣고 싶으시다면 지금 바로 문자를 보내주세요”와 같은 MC의 비장한 멘트를 통해 시청자의 문자투표를 재촉한다. 시청자들은 TV를 보면서 생방송의 결과가 자신의 1표를 통해 바뀔 수 있다는 짜릿함을 만끽할 수 있다.



오디션 프로그램 문자투표 방식은 대부분 동일하다 - 출처: <위대한 탄생> 홈페이지


2011년 MBC <위대한 탄생> 시즌1 생방송 8회의 시청자투표 총수는 793만 5472건이다. 비슷한 시기 방송된 엠넷 <슈퍼스타K3> 생방송 7회 경연에는 520만 8470표7가 몰렸으며, 정보이용료의 총 수익은 5억 원 정도가 된다. 이 수익 중 유통마진을 제외한 35% 정도(약 2억 정도)가 방송사의 몫이다.

TV 제작자 입장에서는 제작비를 일부 충당한다는 측면에서 문자투표가 좋은 방법이다. 하지만 TV 프로그램의 시청률 경쟁 측면에서 대국민 투표를 반드시 문자 전송 방식을 고집할 필요는 없다. 이보다 더 많은 사람들의 의견을 모으고 시청률을 높이는 방법이 있기 때문이다. 바로 소셜TV이다.

우선, 해당 프로그램 전용 스마트폰 무료 어플 서비스나 모바일 웹사이트를 활용하는 방법이 있다. 이미 엠넷 <슈퍼스타K>의 경우 ‘티빙’과 자체 어플을 통해 투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기존의 소셜TV 서비스와 소셜네트워킹서비스를 활용하는 방법이 있다. SBS <1억 퀴즈쇼>에서는 스마트폰 무료 문자서비스인 ‘마이피플’을 활용하여 투표를 받고 있다.

이러한 서비스들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 예상된다. 방송에 대한 시청자의 관심도를 평가하기 위한 기존의 문자투표 방식과 소셜TV와 결합하면 훌륭한 시너지 효과가 생길 것이다. 방송국에서도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는 오디션 프로그램 홍수 상황에서 방송의 성패와 직결되는 생방송 투표방식의 새로운 변화에 관심을 가져야만 한다.


<소셜TV혁명>중에서.윤상혁.e비즈북스




소셜TV 혁명

저자
윤상혁 지음
출판사
e비즈북스 | 2012-05-31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이 책은 시청자를 중심으로 소셜TV의 개념을 정립하고, TV 생...
가격비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