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1.06.30 11:59
아이스크림,라면 등 4개 품목 오픈프라이스서 제외
http://media.daum.net/economic/view.html?cateid=1041&newsid=20110630111423602&p=akn

월요일에 화장실에서 앉아서 공상을 하다가 오픈프라이스에 대응해서 다나와같은 사이트 하나를 만들면 어떨까 싶었습니다. 다나와는 공급자가 가격을 정하지만 제가 구상한 사이트는 지역별로 소비자가 올리는 구조.
그러고는 이런 거래문화가 생길것이라고 생각했죠.
"얼마까지 알아보고 오셨습니까,고객님"

안타깝게도 지식경제부가 저의 사업 모델을 깨버렸군요. 만들면 대박 예감이 들었는데.
물론 수익모델까지는 생각 못했습니다. 아침 출근 시간이라 공상하는 시간이 좀 짧았죠.
사업계획에서 제도의 변경은 중요한 고려요소임을 실감하는 사례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어쨌든 오픈프라이스가 효과가 없었던 이유는 간단합니다. 정보는 공급하는 측(정확히는 유통쪽)에서 쥐고 있고 소비자는 열악합니다. 가격비교사이트가 있다면 그때부터는 사정이 역전되겠지만 말이죠.
결국 과자류의 가격만 올려놓고 폐지된 셈인데 덕분에 올해는 과자를 별로 안먹고 있습니다.
최근에 과자 하나를 까먹고 열받아서 절대로 과자따위는 내돈으로는 사먹지 않겠다고 결의를 다지고 있는 중입니다.

posted by e비즈북스 2010.07.23 00:12

서정희 씨 쇼핑몰 she is at home이 최근 폭리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얼마나 마진을 취하는지는 관계자들만 알고 있겠지만 얼마를 취하든 법적으로는 하자가 없습니다. 비싸다고 생각되면 안 사면 그만입니다. 가격이 얼마가 적당한지 소비자가 몰랐다고 한다면 그것은 소비자의 불찰입니다.

그렇다면 쉬이즈앳홈의 상품 가격은 비싼 것일까요? 그 답은 구매자의 만족도에 따라 달려있습니다. 만약 서정희 씨의 팬이라면 서정희 씨가 사용한 물건이라는 이유만으로 고가를 지불해도 만족할 것입니다. 그러면 전혀 비싸게 구입한 것이 아니죠. 그런데 서정희씨는 피아노를 구입할 때 엄청나게 깎은 후에 좋아했다고 하더라구요-.-

가만히 생각해보니 가격과 가치 이론은 잘못 설명된 부분이 있습니다. 마케팅 책에서는 소비자가 얻는 가치가 가격보다 크면 된다고 설명합니다. 하지만 소비자가 생각하는 가치보다 가격을 후려쳐서 이익을 얻었다는 만족감도 고려해야겠군요. 서정희 씨가 그 만족감을 얻기위해 상점에 들러서 피아노를 쳐다본 시간을 고려한다면 가격은 얼추 맞는것 같기도 합니다.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