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 탈의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31 온라인 쇼핑에서의 증강현실
posted by e비즈북스 2011.05.31 09:24
온라인 쇼핑에서의 증강현실

인터넷 쇼핑은 이제 너무나 당연한 일이 되었다. 그러나 책이나 CD, DVD 등 실물이 눈앞에 없어도 살 수 있는 것이 있는 한편, 옷이나 시계, 가구 등 실물이 눈앞에 없으면 구매하기가 불안한 것도 있다. 인터넷을 사이에 둔 행위이면서도 실물을 체험할 수 있는 수단이 있다면 온라인 쇼핑의 이용자는 더욱 확대될 것이다. 이는 AR이 활약할 기회가 된다.

스위스 시계 브랜드 티쏘Tissot가 2010년 5월 ‘티쏘 리얼리티’라는 이름의 사이트를 개설했다. 이 사이트에 접속하면 우선 손목시계를 모방한 도형을 인쇄한다(이것이 마커다). 그 종이를 오려내서 실물처럼 손목에 끼고 웹 카메라에 비추면 티쏘의 손목시계가 나타난다. 시착試着할 수 있는 손목시계는 28종류로 사용자는 자기 방에서 자신에게 맞는 모델을 선택할 수 있다. 티쏘의 경우도 PEN과 마찬가지로 제품의 정지 화면만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실물에 장착되어 있는) 나침반이나 온도계, 고도계와 같은 기능을 시험해볼 수 있다. 또한 시착 중의 모습을 촬영하여 아이폰 등의 휴대 단말기로 전송하는 기능도 있어서 PEN의 프로모션과 마찬가지로 간단히 체험을 공유할 수 있게 되어 있다. 또한 사람들의 주목을 끌기 위해 정해진 시일까지 마커를 영국의 백화점 내에서 배포하는 이벤트도 했다.

티쏘의 손목시계 AR

이와 같은 아이디어가 실현되고 있는 것은 손목시계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예를 들면 선글라스 브랜드로 잘 알려진 레이밴Ray-Ban은 마커를 사용하지 않고도 사용자의 얼굴을 인식하여 자동으로 선글라스를 쓴 상태를 재현하는 사이트를 개설하고 있다.

가구 소매 체인점인 이케아Ikea가 제공하고 있는 아이폰용 카탈로그는 방 안에 마커를 놓고 촬영하면 알맞은 가구가 나타나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마찬가지로 온라인 가구 스토어 ‘브링 잇 홈 3D BringItHome 3D’(공개 준비중)에서는 미국의 유리얼리티YOUReality 사가 개발한 AR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여 방에 가구를 배치한 이미지를 재현할 수 있는 기능이 실현될 예정이다. 앞서 프롤로그에서 소개한 USPS의 버추얼 박스 시뮬레이터와 비슷하게 집이라는 공간 안에 가구가 들어갈지 어떨지, 또는 방의 이미지와 맞는지 아닌지를 체험할 수 있다.

Tobi.com의 가상 탈의실

또한 미국의 어패럴 사이트 ‘Tobi.com'은 미국의 도안회사가 개발한 시스템을 사용하여, 문자 그대로 ‘가상 탈의실Virtual Dressing Room’이라는 이름의 코너를 설치했다. 이 코너는 옷을 입어볼 수 있게 하는데, 사용자는 웹 카메라 앞에 서서 머리 부분에서 대퇴부까지 찍으면 된다. 간단한 조작은 화면 내에 표시되어 있는 아이콘 주변의 공간으로 손을 뻗는 것으로도 가능하기 때문에 일일이 PC에 다가가서 화면을 바꿀 필요도 없다.

또한 이 시스템에도 사진 촬영, 공유 기능이 있다. 사용자는 마음에 드는 옷을 입고 있는 순간을 친구들에게 보여주고 의견을 들을 수 있다. 특히 패션의 경우 타인에게 입어본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중요하다. 그런 의미에서도 체험을 공유할 수 있는 AR은 온라인 쇼핑에 혁신을 가져오게 될 것이다.

고바야시 아키히토《알기 쉬운 증강현실》- 근간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