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1.11.04 09:36
실무자를 위한 인터넷광고 집행 제 4단계 [광고게재]

4단계는 배너광고 제작이 완료되고 랜딩페이지 제작도 마무리된 상태에서 광고를 노출할 사이트에 광고 제작물을 전달하고, 광고 일정에 맞춰 노출을 시작하는 단계다. 이 과정을 실무 용어로 광고 게재라고 한다.


광고 제작이 끝났다고 대부분의 일이 끝난 것으로 생각하면 안 된다. 광고 제작물을 만드는 것보다도 중요한 일이 제작물을 활용한 광고가 목표한 일정에 맞춰 이상 없이 게재되는지 점검하고 관리하는 것이다. 광고 게재 시 반드시 체크해야 할 사항을 소개한다.

제작 가이드 준수 확인
인터넷광고 제작은 디자인적인 요소뿐만 아니라 형식이나 기술적인 부분도 중요하다. 광고를 게재하는 광고 서버(ADsever)에서 원활하게 광고를 노출하기 위해서는 광고를 게재하는 사이트에서 제공한 제작 가이드에 맞춰야 한다. 따라서 각 사이트는 최종 제작물을 수령하고 나서 제작 가이드에 맞춰 제작되었는지 검수한다. 이 과정에서 용량이 초과됐는지, 명령어 삽입이 잘못되었는지 등을 확인한다.

* 제작가이드예시 -


대부분의 경우 이미 제작 가이드를 확인한 상태에서 제작하기 때문에 큰 변화는 없겠지만, 만에 하나 검수 이후에 수정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 그러므로 제작 가이드를 잘 점검해서 제작해야 하며, 중요한 프로젝트일수록 검수 기간을 여유 있게 잡아서 광고 시작일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해야 한다.

랜딩페이지 최종 점검
앞서 살펴본 랜딩페이지 최적화에 의해 한 캠페인에서 다수의 랜딩페이지가 제작될 경우, 각 광고별로 랜딩페이지로 제대로 연결되는지 클릭 테스트를 통해 광고 론칭 전에 점검하도록 한다. 광고를 게재하는 사이트는 배너 제작물에 대한 검수를 완료한 상태에서 랜딩페이지에 대한 검수를 진행한다. 이는 광고의 내용이 허위인지 확인하기 위해 배너의 메시지와 랜딩페이지에서 제공하는 내용이 일치하는지 점검하는 것이다.

배너를 클릭하고 사이트에 방문한 고객은 랜딩페이지에 없는 상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배너광고에서 다룰 경우 광고주뿐만 아니라 배너를 접하게 된 해당 사이트 광고도 신뢰하기가 힘들다. 이런 상황을 미리 방지하고 배너광고에 대한 신뢰를 지키기 위해 사이트별로 몇 가지 기준에 따라 검수를 진행한다.

실제로 배너에 있는 가격이나 할인율로 클릭을 유도했는데 막상 랜딩페이지에 가보니 가격도 다르고 미끼상품이었다는 불만이 쌓이는 경우가 많다. 10만 원대 베이징 여행 패키지를 보고 클릭한 고객들이 해당 상품은 이미 품절되었다는 공지를 보고 나면 다른 상품을 구매할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오히려 불만이 폭주해서 불매운동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네이버 등의 대형 포털에서는 이런 혼란을 방지하고 포털의 책임감을 강화하기 위해 민감한 수치나 메시지의 경우 랜딩페이지도 함께 검수해서 광고 집행을 결정하고 있다.

출처 : 임현태《인터넷 광고 이기는 전략》근간.e비즈북스
posted by e비즈북스 2011.11.03 09:44

실무자를 위한 인터넷광고 집행 제 3단계 [제작 및 프로그래밍]

3단계는 제작을 위한 사전 준비를 끝내고 실제로 제작과 개발에 들어가는 단계다. 인터넷광고뿐만 아니라 인터넷사이트를 제작하기 위해 필요한 정보와 연관된 내용이 많고 워낙 다양하고 자세하기 때문에 그 내용을 하나하나 설명하는 것보다는 인터넷광고 제작을 위해 특별히 알아야 할 체크 사항을 중심으로 실무에서 알아두면 좋을 팁을 소개하려 한다.

인터넷광고 제작이 생소한 사람이라면 실무에서 필요한 제작 항목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파악하고, 인터넷광고 제작 전반에 대해 이해하도록 하자. 정신없이 진행되더라도 빠트리지 않고 필요한 제작 항목을 챙길 수 있을 것이다.

인터넷광고가 TV나 신문 등의 기존 오프라인 광고라면 노출만을 위한 광고 제작물을 생각하면 되겠지만, 앞서 살펴본 것처럼 인터넷광고의 여러 가지 목적과 연계해서 다양한 형태의 제작이 필요하다.

배너광고 제작
인터넷광고 제작이라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일반 배너광고다. 초기에 인터넷광고를 일컫을 만큼 대표적인 광고 형태로, 주로 플래시(http://www.adobe.com/kr/products/lash/)를 활용해서 제작된다. 인터넷광고 제작물의 기본적인 역할은 광고 메시지를 보고 클릭하면 자사 사이트로 이동할 수 있도록 URL을 보내는 것이다. ‘일반 배너’는 이 기본적인 역할에 충실한 형태의 제작물로 이해하면 된다.

 
랜딩페이지 제작
배너광고를 클릭하면 이동하는 페이지를 랜딩페이지라고 한다. 흔히 배너를 클릭하면 이벤트 페이지로 간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아서 이벤트 페이지를 인터넷광고의 랜딩페이지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이는 인터넷광고의 주요 목적이 이벤트 참여를 유도하는 것이었던 인터넷광고 초창기에 생긴 인식이다.

하지만 앞서 살펴본 대로 인터넷광고의 목적이 다양해지면서 배너를 클릭했을 때 이동하는 페이지가 이벤트 페이지뿐만 아니라 상품 소개 페이지나 쇼핑몰 메인페이지, 때로는 홈페이지의 초기화면일 수도 있고, 홈페이지와는 별도로 운영되는 브랜드 사이트 또는 마이크로 사이트나 소셜미디어가 될 수도 있다.

사이트에 게재하는 배너광고에 비해 랜딩페이지에 대한 제작 가이드는 덜 엄격한 편이고, 제작 방법은 인터넷사이트 제작 방법이나 개발 방법과 그리 다르지 않기 때문에 참고할 만한 자료나 경로가 많다. 하지만 랜딩페이지는 인터넷광고 캠페인에서 상세 정보 검색, 회원가입, 구매 등 중요한 행동이 이루어지는 곳이기 때문에 방문자의 성향이나 동선 등을 철저히 검토한 후 제작되어야 한다.

배너광고를 클릭하고 사이트를 방문한 유저가 랜딩페이지에서 원하는 정보를 찾지 못하고 어떤 행동을 해야 할지 쉽게 판단하지 못하면 바로 다른 사이트로 이동해버리게 된다. 따라서 유저들이 혼란을 겪거나 불편해하지 않고 원하는 행동을 할 수 있도록 적합한 메시지와 페이지로 구성되어야 한다.

이처럼 동일한 상품이라도 고객의 행동을 분석하고 그에 최적화된 메시지와 디자인, UI등을 고민하는 것이 랜딩페이지 최적화라는 개념이므로 반드시 숙지하고 각각의 목적에 따라 제작에 반영해야 한다.

출처 : 임현태《인터넷 광고 이기는 전략》근간.e비즈북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