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블로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4.01 숫자로 읽는 편집 후기 - 인터넷 트렌드북 2010 (2)
posted by e비즈북스 2010.04.01 09:24

숫자로 보는 편집 후기

편집후기를 쓰면서 군대 무용담처럼 이번 작업이 얼마나 힘들었노라를 과장하는 것은, 아직 이 일이 재미있어서겠지요.  



2010
이번에 편집한 도서는 《인터넷 트렌드북 2010》입니다.



550,000→25,000
랭키닷컴에서 유료 회원에게만 제공했던 국내외 인터넷 동향 및 산업 분석 보고서매우퍽심히아주많이무진장대단히몹시굉장히 비싸다능를 단행본으로 정리하여 공개한 것입니다.


1500

책이 출간되고 나서 그동안 쌓아두었던 시안들과 교정지를 정리합니다.

사무실 한 켠에 쌓였던 1500층짜리 번뇌의 탑을 철거하며, 헤어진 연인의 뒷모습을 보면서 자책하는 것처럼 아쉬움과 섭섭함을 느낍니다.

붉은 선이 종횡으로 그어진 A4 용지들에서 포스트잇과 책갈피들을 떼어내고 이면지로 재활용할 것들을 추린 다음 창 밖을 보니 비가 소심하게 내립니다.

교정지는 하루 더 사무실에서 묵습니다.



36
뉴스캐스트는 언론 생태계의 근간을 흔들었습니다. 언론사들은 트래픽 폭탄을 맞았고 톱100 사이트에 36개가 진입했습니다. 이는 2008년의 두 배입니다.

그러나...

뉴스캐스트때문만은 아니겠지만





3
단언합니다. 앞으로 3위 네이트의 대도약이 시작될 것입니다. 

네이버가 시도하는 것은 하나하나 모두 선언이 되지만, 미래는 또 어떻게 바뀔지 모르겠습니다.
바로 얼마 전까지 한국 포털 시장 1위는 다음이었습니다.
 

상기 표는 변화 추이를 선명하게 보여주는 데 초점을 맞춘 것으로 순위표는 아닙니다



20100602
트위터가 한국에서도 날 수 있을까요?



혹자는 마이크로블로그를 스마트폰 시대의 총알받이로 보기도 합니다만, 점점 가벼워지는 웹의 추세를 보여주는 상징임은 분명합니다.

"So what? So is ice cream!"

그런 점에서 30대 좌파 오덕 아자씨들이 득시글거리는 한국의 트위터는 꽤 이채롭습니다. 얼음과자의 위력이 조금 과장된 것은 아닐까, 라는 의심도 들지만... 작년 인터넷 최고의 히트작은 빠삐코 놈놈놈이었지요.  



1-1=1
어려움 속에서도 인터넷 쇼핑몰 시장은 이제 백화점을 제치고 대형할인점과 함께 2대 유통망을 형성할 정도로 성장했고, 경기 침체와 신종플루와 같은 악재는 오히려 인터넷 시장에게는 호재가 되었습니다.

(그래프를 못 찾겠네...)

특히 음식료품과 유아용품 시장의 성장이 두드러졌습니다.




200
이렇게 구체적인 통계 수치를 200여 개의 그래프로 정리하고 연구진의  분석을 더해 한국의 인터넷 트렌드를 조망함은 물론, 한걸음 더 나아가 인터넷을 통해 한국인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엿볼 수 있도록 구성했습니다.



4+21

만만찮은 무게를 지닌 책에어서인지 편집하면서 12라운드를 마친 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끝나고 나니 체중이 4kg이 줄어 들었고 21g도 한 반쯤 빠져 나간 것 같습니다.


2

마감 일정에 맞추느라 저자분들께 급하게 교정지를 드리면서 참담한 심정에 사로잡혔었습니다. 편집자를 출판 PD라고 명명한(또는 인용한) 김학원 대표님의 말씀에 따르자면, 저는 쪽대본도 제대로 마련하지 못한 연출자인 셈입니다.

저자에게 의심받는 에디터는 편집자로서의 자존에 대해 회의해야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만약 이 책의 내년판이 나온다고 해도 저는 편집을 하지 않을 것입니다.


1

중국 인터넷 트렌드 부분은 국내에서 검증할 만한 자료를 제대로 찾을 수 없어 편집하는 데 특히 애를 먹었습니다. 그래서 이 책이 기준이 되리라는 생각을 하니 더욱 부담스러웠습니다.

1 밑에 중국 인터넷 트렌드를 넣은 이유는 이떄문만은 아닙니다. 2009년 중국 인터넷의 유행어 중 하나는 '고독'이었습니다.

여기서의 고독은 '소외'가 아닌 '병맛'에 가깝지만.


0

어떤 분과의 대화를 가장하여 스스로에게 이런 독백을 한 적이 있습니다.

편집은 신의 영역이라는 스티븐 킹의 주박에 얽매인 많은 편집자들이 스스로의 역량에 대해 회의합니다.

저는 편집자가 그리 대단한 존재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편집 역시 평균 정도의 교양을 가진 조금 예민한 사람이라면 능히 할 수 있는 업무라고 생각합니다.

편집자로 살아간다는 것의 전제는 일단 살아 있어야 한다는 것이니 저는 회의하더라도 포기하지 않고 못난 편집자로라도 살고 싶습니다.

아오, 알라스카...


책을 만드는 데 참여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고 미안합니다.

모두 고생하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