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겐슈타인의 인생노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3.27 비트겐슈타인의 인생노트 - 철학을 뺀 인간 비트겐슈타인의 생각 (2)
posted by e비즈북스 2015.03.27 17:05

자매브랜드 필로소픽에서 출간한 <비트겐슈타인의 인생 노트>.


이 책의 기획단계에서 저도 약간 관여를 했는데 그 이유는 자기계발에 맞는 말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보기드물게 출간에 긍정적인 의견을 피력했습니다. 우리 출판사가 비트겐슈타인 책을 7권이나 냈는데 그 역량을 활용해도 괜찮겠다 싶었습니다.


"너 자신을 개선하라. 그것이 세상을 개선하기 위해서 네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이다"


비트겐슈타인의 초등학교 교사 시절, 음악 모임에서 만난 광부가 세상을 개선하고 싶다고 하자 이렇게 충고했다고 합니다. 이 말이 마음에 들었는지 훗날 다른 친구들에게도 같은 말을 반복했다고 하는군요. 요즘 저의 좌우명입니다.

이틀에 한 번, 이 말을 곱씹으면서 자신을 자책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요즘에 꽂힌 말은 이것입니다.


"한 시대는 다른 시대를 오해한다. 그러나 왜소한 시대는 자기만의 추한 방식으로 다른 모든 시대를 오해한다."

『문화와 가치』 98〔176〕쪽
(MS 174 5v: 1950)


어쨌든 자기계발 성격이 있어서 찬성했는데 초고를 보니 이상한 것입니다.

"친절하시오"

이 말은 아무래도 비트겐슈타인이 할 말은 아닌 것같은데?

실제로 저 충고를 들은 파니아 파스칼은 무척 분개했다고 합니다. 오만이 하늘을 찌르는 비트겐슈타인이 친절을 운운하다니. 파니아 파스칼은 이렇게 글을 남겼습니다.

'그는 사람의 마음에 상처를 주는 데 탁월한 능력을 가졌다.'


파니아 파스칼에 심정적 지지를 보내면서 읽었습니다. 그리고 내린 결론.

'이대로는 곤란하다'

마치 두서없이 적어내린 일기장같은 느낌? 사실 일기장 내용도 있습니다^^

그래서 이런 견해를 말했고 편집진과 저자가 계속 피드백을 주고 받았습니다.

그리고 나온 책.



사실은 가볍게 내려고 했는데 언론이 상반기 주목도서라고 띄어준 덕에 표지를 세번 바꿨습니다. 나오니까 표지가 잘나왔다고 칭찬이 자자^^


어쨌든 책이 나오고 읽어보니 초고보다는 훨씬 괜찮았습니다. 초반에 두서없이 일기처럼 되어 있던 부분들도 정리가 되었구요. 그리고 이번에 읽고 내린 결론.


황금 보기를 돌같이 한 남자 -> 부럽습니다.

목숨도 초개처럼 버릴 수 있었던 남자 -> 존경합니다.

그러나 허영심은 버리지 못했던 남자 -> 저는 잘 버릴 수 있는데... 허영심? 먹는건가요?


아마 비트겐슈타인이 천재여서 허영심과 자부심이 잘 구별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보도자료에서는 '자기완성을 위해 분투하고 또 좌절했다'라고 썼는데(이 문장, 제가 삽입했어요^^) 대부분은 허영심에 기인했습니다.

'잎새에 이는 허영심에도 괴로와했다'

라는 표현이 걸맞는데 이 꿈을 꾸고 자책하는 내용이 인상깊습니다.


파울이 미닝에게 내 놀라운 음악적 재능에 매부인 제롬이 얼마나 열광했는지를 말했다. 전날 내가 멘델스존의 곡을 너무도 훌륭히 불렀다는 것이다. …


파울 비트겐슈타인은 그의 바로 위의 형이자 라이벌입니다. 어릴때부터 같이 티격태격한 사이죠.


이 형제들은 재산문제에 휘말려 죽을때까지 서로 안보게 됩니다.

루트비히 비트겐슈타인은 재산이 거의 없었는데도 불구하고...


파울은 전쟁때 한손을 잃어버린 피아니스트였는데 동생과 툭하면 언쟁을 벌였습니다. 나중에 둘은 각자의 영역(피아노와 철학)에 대해서 디스하지 않기로 신사협정(?)을 맺었습니다. 그러면서도 서로 어떻게 평가하나 노심초사합니다. 파울이 자신의 피아노 공연후 루트비히가 어떻게 생각하는지 주변에 물어봤다고 합니다. 소심하긴^^.


어쨌든 이 꿈을 꾼후 비트겐슈타인의 심정은 이렇습니다.


잠에서 깨어 나의 허영심에 화가 났다. 아니 수치스러웠다. (대략) 지난 두 달간 이런 꿈을 꾼 적이 없다. 즉 꿈속에서 거짓말을 하고 너절하게 처신하고는 더러운 기분으로 깨어난 적이 없었다. 이것이 꿈인 것에 대해, 이런 꿈을 일종의 경고로 보내주신 것에 신께 감사드린다. 내가 완전히 비열해지거나 또한 미쳐버리지 않도록 신이여 자비를 베푸소서.


너무 심각하죠? 비트겐슈타인은 완벽한 인간이 되길 원했습니다. '너 자신을 개선하라'는 아마 자신에게도 되뇌인 말일지도 모릅니다. 어찌보면 불가능한 일인데 이를 위해서 끝없이 고민한 천재의 생각을 읽는게 이 책의 의의라고 볼 수도 있습니다.


어쨌든 실력없이 허영심이 강하면 허풍선이 되지만 실력이 뒷받침이 되면 걸작품이 나옵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비트겐슈타인은 철학보다 글작가가 더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죽음에 임박해서도 글쓰기를 생각할 정도였습니다. 완벽주의 성격은 문장의 높은 완성도로 이어졌는데 덕분에 아포리즘으로 손색없는 말들이 많습니다. 그게 이 책에 찬성한 이유였습니다. 읽고보니 꽤 괜찮은 책입니다. 원래 제목 후보로 '철학을 뺀 비트겐슈타인'을 넣었는데 기각되었습니다. 카피로도 못 써먹었네요. 사실 아주 빠지진 않았고 곳곳에 철학에 접근하는 자세에 대한 말들이 있습니다.


어쨌든 비트겐슈타인의 말로 글을 끝내겠습니다.


나의 언어의 한계는 나의 세계의 한계를 의미한다.

『논리철학논고』 5.6




비트겐슈타인의 인생 노트

저자
루트비히 비트겐슈타인, 이윤 (엮음) 지음
출판사
필로소픽 | 2015-03-16 출간
카테고리
인문
책소개
“그들에게 전해주시오. 나는 멋진 삶을 살았다고!” 비트겐슈타인...
가격비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