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카이 카메라'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1.06.03 해외의 세카이 카메라
  2. 2011.06.02 세카이 카메라의 등장
  3. 2011.05.30 증강현실 실현 - 단말기 관련 문제
posted by e비즈북스 2011.06.03 09:14
해외의 세카이 카메라

해외에서도 사용자가 증강현실(AR) 콘텐츠를 자유롭게 전송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예를 들면 메타이오 사의 AR 브라우저 주나이오는 소셜 AR 플랫폼을 널리 보급하여 사용자가 텍스트나 사진, 미리 준비한 3D 캐릭터 등을 올릴 수 있게 했다. 또한 SNS와 마찬가지로 친구로 등록하여 네트워크를 구축하거나,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기존의 소셜미디어와 제휴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또한 미국 아이리스Iryss 사는 ‘태그왓TagWhat’이라는 AR 브라우저를 발표했다. 이것도 세카이 카메라와 마찬가지로 ‘태그’라는 개념으로 장소와 관련된 콘텐츠를 전송하는 것이 가능하고, 특정 사용자의 콘텐츠를 쫓아갈 수도 있다. 또한 모바일 단말기뿐만이 아니라 PC를 통해 태그를 등록하는 것도 가능해서(이 경우에는 화면에 표시된 지도를 조작하고 관련된 장소를 클릭해서 지정한다) 어디에서 전송하더라도 모바일 단말기와 PC에서 모두 확인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러나 태그왓은 2010년 5월에 일반에 공개되었는데 6월에도 사용자 수가 여전히 수천 명 선이었다. 주나이오도 2009년 11월에 공개했는데 사용자 수는 비공개이지만 다른 모바일 AR 브라우저와 비슷하게 보급되었으리라 본다. 덧붙여 세카이 카메라는 2010년 6월에 다운로드 100만 회를 돌파했고, 세카이 카메라 ZOOM의 공개를 준비하고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이 분야에서는 앞서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태그왓 사이트의 PC버전 화면

여기에서 주목할 것이 레이어다. 2장에서 설명했듯이 그들은 소셜 AR보다 프로바이더에 의해 콘텐츠가 정비되는 ‘웹 1.0’과 같은 모델을 지향하고 있다. 사용자가 AR 콘텐츠를 전송한다면, 앞서 서술한 ‘트윕스 어라운드’와 같은 기능을 통해 간접적으로 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일본에서는 사용자 등록을 하는 것만으로 콘텐츠를 자유롭게 전송할 수 있게 하는 ‘모두의 레이어みんなのレイヤ-’라는 보조 서비스가 공개되어 있다(주식회사 시스템케이가 운영). 모든 레이어에는 태그왓과 마찬가지로 PC버전 사이트도 준비되어 있고, PC와 스마트폰 어디에서든 전송한 콘텐츠를 레이어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레이어는 현시점에는 모바일 AR 브라우저 중에 가장 많은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레이어 사의 발표에 의하면, 액티브 유저의 수가 이미 200만 명을 돌파했다고 한다. 게다가 삼성과 LG 스마트폰은 레이어를 기본으로 설치하기 시작했다. 이들 회사는 이후에도 대기업과 제휴하여 2011년까지 새롭게 출하되는 스마트폰의  4대 중 3대를 레이어 탑재 단말기로 만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한다. 기본 설치의 확대가 반드시 액티브 유저 수의 증가로 연결되는 것은 아니지만, 표준 분쟁에서 바람을 일으킬 것은 틀림없다. 반대로 ‘모두의 레이어’와 같은 서비스가 세계 각국에서 전개된다면 소셜 AR의 분야에서도 유력한 애플리케이션이 나타날 것이다.

출처 : 고바야시 아키히토《알기 쉬운 증강현실》
posted by e비즈북스 2011.06.02 09:25
세카이 카메라의 등장

소셜 AR의 최첨단에 위치한 애플리케이션 중 하나가 바로 AR 브라우저 ‘세카이 카메라’다.

세카이 카메라의 가장 큰 특징은 사용자가 콘텐츠를 자유롭게 전송할 수 있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레스토랑에서 ‘점심이 맛있었다’고 느끼면 그 감상을 AR 공간에 적어 넣을 수 있다. 적어놓은 말은 풍선처럼 아이콘이 되어 그 장소에 둥실둥실 떠다니게 된다. 이것이 에어태그로 텍스트 이외에도 사진이나 음성, URL 등을 띄울 수 있다. 이전의 ‘점심이 맛있었다’라는 말에 덧붙여 점심 메뉴의 사진을 띄우거나 점포의 URL을 올리거나 할 수 있는 것이다. 사용자에 의해 전송된 에어태그는 다른 사용자도 열람할 수 있다. 에어태그가 떠 있는 레스토랑의 주위에 있는 다른 사용자가 레스토랑 쪽으로 세카이 카메라를 향하면 ‘점심이 맛있었다’라는 에어태그를 볼 수 있는 것이다. 게다가 그 사용자도 에어태그를 전송하거나 자신이 본 에어태그에 코멘트를 덧붙이거나 할 수 있다.

이 미래적인 콘셉트 때문에 세카이 카메라는 정식판 발매 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그리고 아이폰용으로 발매된 2009년 9월, 공개 후 4일 만에 10만 회의 다운로드를 달성하는 기록을 세웠다. 또한 같은 해 프랑스에서 개최된 ‘넷익스플로라투어NetExplorateur 세계를 바꾼 인터넷 기술 10’이라는 이벤트에서 2위로 선정되어, 실리콘 밸리의 오스카상이라고 할 수 있는 이벤트 ‘크런치스 어워즈Crunchies Awards’에 노미네이트되는 등 해외에서의 평가도 매우 좋았다.

해설을 덧붙이자면, 세카이 카메라에는 부동산 정보나 미식가 정보 등 운영자 측에서 제공하는 콘텐츠도 있다. 이를 보고 점심 먹을 가게를 찾을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세카이 카메라에서 가장 즐거운 것은 자신과 같은 사용자가 적어놓은 콘텐츠를 보고 스스로도 자유롭게 콘텐츠를 전송하는 일이다.

그것을 상징하는 듯한 사건이 정식판 발매 직후에 일어났다. 도쿄 아키하바라의 주변에 ‘아네가사키 네네姉ヶ崎寧寧 참상’이라고 적힌 에어태그가 대량으로 떠다닌 것이다. 물론 시스템의 에러가 아니라 세카이 카메라를 다운로드한 누군가가 저지른 일종의 장난이었다(‘아네가사키 네네’란 닌텐도 DS용 연애 게임으로 큰 인기를 얻은 ‘러브 플러스’의 등장인물이다).

아키하바라에 나타난 ‘아네가사키 네네 참상’ 에어태그

어떤 의미로는 공동 공간의 낙서에 가깝다고도 말할 수 있는 행위였지만, 사용자들은 이것을 재미있다고 여겼고 아네가사키 네네 에어태그 이야기는 순식간에 퍼졌다. 또한 이 사건을 보도한 ‘아키바 PC 핫라인AKIBA PC Hotline!’에 따르면 현장이 된 아키하바라의 가게 중에는 에어태그를 광고(가상이 아닌 실물의 POP)로 만들어서 점포에 붙이는 곳도 등장했다고 한다. AR 공간에서만 커뮤니케이션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이 현실 공간으로 파생되는 현상이 나타난 것이다. 이 현상은 세카이 카메라가 완전히 새로운 커뮤니케이션의 수단을 제공하고 있는 증거라고 할 수 있다. 사용자가 스스로 AR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소셜미디어형 AR의 재미 혹은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다.

결국 세카이 카메라의 등장은 AR을 단순한 표현의 기술에서 커뮤니케이션의 수단으로 변모시켰다.

출처 : 고바야시 아키히토《알기 쉬운 증강현실》
posted by e비즈북스 2011.05.30 09:36
증강현실 실현 - 단말기 관련 문제

기술에 관련한 또 다른 주제로 단말기 문제를 생각해보자.

이전에는 모바일 AR을 실현하려면 많은 기자재를 가지고 다녀야 했다. 무거운 컴퓨터를 메고, 통신이나 위치를 확인하기 위해 안테나를 달고 걸어 다녀야 했던 것이다. 그러나 기술이 발전하여 GPS나 가속도 센서, 전자 나침반 등을 탑재한 동시에  손바닥만 한 크기의 스마트폰이 등장하여 보급되면서 모바일 AR의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러나 아무리 스마트폰이 일반화되었다고 해도 아직은 보급률이 낮고, 모든 사람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다. 그래서 일본 내에서는 일반 휴대전화로도 AR 콘텐츠를 이용하게 하려는 움직임이 있었고, 실제로 세카이 카메라는 KDO1이라는 휴대전화에 탑재되어 ‘세카이 카메라 ZOOM’으로 제공되는 등 구체적인 사례도 있다.

특히 광고와 프로모션을 목적으로 하는 AR에는 일정한 수의 사용자가 필요하기 때문에, 이를 이용할 수 있는 단말기의 종류를 확대하려는 움직임은 계속될 것이다. 가까운 미래에는 PC, 스마트폰, 일반 휴대전화, 내비게이션 등 단말기마다 조건에 맞는 AR 기술이 정비되어 각 환경에 맞는 AR을 활용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또한 단말기의 문제에서 빠뜨려서는 안 되는 것이 시각적인 AR의 경우 어떻게 영상을 제공할 것인가 하는 점이다. 스마트폰의 경우에는 AR 영상을 확인하기 위해 단말기를 눈높이에 올리고 카메라를 대상물로 향해야 한다. 그러나 사진을 찍을 때와 같은 동작이므로 모르는 사람이 많을 때 취하기에는 문제가 있다. 이 행동이 AR을 보는 것으로 인식되면 상관없겠지만, 그러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다.

실제로 시부야에서 도큐東急전철이 제공한 ‘피나클립’이라는 AR형 서비스(7장 참조)를 실험한 후에 이용자에게 설문한 결과, ‘카메라를 사람들에게 향했을 때 위화감과 저항감이 느껴졌다’고 답한 사람이 서비스의 사용 빈도가 낮은 사용자의 경우에는 63.3%, 사용 빈도가 높은 사용자는 64.2%에 달하고 있다. AR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사람이라고 해도 ‘손을 들어올린다’는 포즈에는 위화감을 느끼는 것이다.

이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고글형 입출력 장치다. SF 소설처럼 느껴질지도 모르겠지만, 이미 많은 기업에서 고글형 디스플레이(HMD, 고글처럼 머리에 쓰고 대형 영상을 즐길 수 있는 영상 표시 장치)를 발매했고, 통신 기능과 카메라를 탑재한 연구도 활발히 행해지고 있다. 이것도 일반화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지만, 보급만 된다면 AR의 일반화는 크게 도약할 것이다.

세카이 카메라 전용 단말기를 손에 든 돈치닷 CEO 이구치 다카히토

또한 돈치닷의 CEO인 이구치 다카히토井口尊仁는 세카이 카메라 전용 모바일 단말기로, 모크업Mockup이라는 완전히 투명한 장치를 고안하고 있다. 투명한 판 모양의 단말기에 필요한 화상이 표시되면 이를 반대편에 있는 사람도 쉽게 인식할 수 있기 때문에 멋대로 사진을 찍고 있다는 등의 오해를 받지 않을 것이다. 이것도 미래의 이야기처럼 느껴지겠지만 기술적으로는 이미 실현 가능한 것이고, 앞으로 AR 단말기의 표준으로 보급될지도 모른다.

고바야시 아키히토《알기 쉬운 증강현실》- 근간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