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스토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1.28 아이패드와 출판혁명
posted by e비즈북스 2010.01.28 11:28

오늘 새벽 모 일간지 기자님께 '아이패드ipad가 출시되었습니다!' 라는 문자를 받았습니다.

물론 그때 저는 잠을 자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어슬렁 출근해서 문득 문자를 보고 아이패드에 대해서 알아보니, 그때 바로 자료를 찾아 포스팅을 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막 밀려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게 MP3 값이라니요...


01. 완전체 아이패드
제가 본 아이패드는 한 마디로 '괴물'이었습니다. 넷북, 게임기, MP3, PMP, 동영상, E북 등 현존하는 거의 전자기기들이 합쳐진 '완전체 키메라'였습니다. 증강현실, 증강현실 여러 군데에서 노래를 불렀던 아이폰조차 그러려니 했던 저 같은 사람도 아이패드의 스펙을 보면서는 구미가 당기더라고요.

구체적으로는 여느 넷북의 기능 말고도

인터넷으로는 멀티터치 기능을 제공합니다. 마치 <마이너리티 리포트>처럼 쓱쓱 손가락을 튕겨가며 서핑을 하고 화면을 분할해서 각각의 내용을 따로 확인할 수도 있고요.

위성사진이나 로드뷰 같은 것도 큰 화면으로 확인 가능합니다. 이걸 응용하면 인터넷 쇼핑몰이나 광고 등 얼마든지 가지치기가 가능해지겠더라고요. 마케터들께서는 이 기능에 주목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티브 잡스의 역작이라더니, 과연 IT계의 황소개구리답네요.


02. 아이패드와 출판시장
그리고 아이패드의 많은 기능 중에서 편집자인 제가 가장 주목한 기능은  e북 리더입니다. 아이패드에서는 아이북 앱을 통해 책을 쉽게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책 역시 손가락으로 '만지작'거릴 수 있고요. 화면도 10인치 노트북만한 데다가 컬러입니다.

흥미로운 점은, 이렇게 다양한 기능을 한 몸에 가진 디바이스의 가격이 아이팟 정도라는 것입니다. 메모리에 따라 499달러에서 829달러까지라니까 대략 50여 만원에서 90여 만 원 사이로 가격대가 형성되겠네요.

크든 작든 많은 산업이 아이패드의 영향을 받겠지만, 아이패드의 칼끝이 맨 먼저 향하게 되는 곳은 어딜지, 언론/출판계가 과연 아이패드에 대해 어떻게 반응할지 궁금해졌습니다.

그동안 (당분간은) e북의 가능성에 대해서 회의적이었습니만, 지금은 잘 모르겠네요. 출판시장의 외연이 확장될 것인지, 아니면 새로운 구조로 개편될 것인지...

누군가는 이것을 기회로 삼아 새로운 출판/언론 시장을 개척하겠지요. 저는 (적어도 한국내에서는) 외국어/어린이 교육 관련 출판 업종 중에서 하나 나오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측해 봅니다.

(실제로 뉴스를 찾아 보니 아이패드의 등장으로 웅진씽크빅과 예림당, 청담러닝 등의 주가가 오를 것이라고 하네요. 저는 길벗과 뜨인돌에도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03. 아이패드의 한계와 가능성
물론 아이패드에도 단점은 존재합니다.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면서도 가격이 낮다는 것은 그만큼 어딘가를 포기한 부분이 있다는 것이겠지요. 예를 들어 아이패드에서는 플래시를 사용할 수 없다고 하네요.

또 유료구독을 하지 않아도 넷북으로 언론사 포털 뉴스를 볼 수 있고 불법 P2P 텍스트 파일이 아니더라도 여러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무료도서들을 합법적으로 내려받을 수 있는 상황인데, 일부에서 기대하는 '아이패드가 언론/출판계의 구세주가 되기'에는 풀어야 할 숙제들이 아직 매우 많습니다. e-Ink도 안 된다고 하는데, 스토어도 제대로 열리지 않는다면 빛좋은 개살구가 될 것이고요.

또 지금까지의 '일부' 애플 기기가 그러했던 것처럼 예쁜 액세서리처럼 소비될 가능성도 있겠고요. 그렇게 된다면 앱스토어 등에서 판매되는 게임의 방향이나 도서들의 성향도 어느 정도는 예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발전은 조금씩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마치 물이 99도까지 잠잠하다가 100도에 부글부글 끓는 것처럼 느닷없이 찾아오는 것이고, 그렇게 우리들은 갑작스럽게 다가온 혁신에 삶을 맞춰가는 것 같습니다. 




많이 다급해져서인지 글이 호들갑스럽네요.
어쨌든 저 같은 도서관의 생쥐는 충격을 좀 받았습니다.

아이패드는 혹하는 디자인만큼이나 한계도 예를 들어 최홍만용 아이폰이라는분명합니다만, 그 이상의 가능성이 보이는 제품입니다.  지금 당장의 아이패드보다는 앞으로 나올 차세대에서 어떤 모습으로 진화할지 기대와 우려가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