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공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5.02 치매를 이길 수 있다....
  2. 2012.08.27 어머니 공부를 못 읽은 이유 (2)
posted by e비즈북스 2013.05.02 10:54

조선일보가 치매 특집을 기획했군요.

[치매, 이길 수 있는 전쟁] (1) 몰라서 두려운 病


치매는 우리 주변에서 흔하게 찾아볼 수 있는 질병이 되었습니다. 저도 부모님이 깜빡 깜빡 하실때마다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죠.


기사 내용을 보니 노인층에서 가장 피하고 싶은 병으로 치매를 꼽은 비율(38.9%)이 암(38.8%)을 앞섰다는군요.

문제는 기사에도 나왔지만 치매에 대해 거의 정보가 없다는 것입니다. 치매 환자를 가족으로 둔 30가구를 심층 인터뷰한 결과, 전체의 87%에 이르는 26가구가 "가족이 치매에 걸릴 때까지 치매에 대해 아무런 정보가 없었다"고 하네요.


치매를 잘 이해하면 치매를 이길 수 있을까요? 타이틀을 뽑은 것을 보면 이길 수 있다고 하는 것 같은데...관심을 갖고 지켜봐야겠네요.


제 생각에는 우리 출판사의 <어머니 공부>를 보면 가족이 이기는게 중요한 것같습니다.


열심히 공부하는 이동현 저자의 어머님


이동현 선생님의 어머님께서 산수 실력이 좋았다고 하십니다. 사진을 2문제는 틀리셨군요. 그래도 치매에 걸리시고 악화된 상황에서 나온 성적이니 영재급이셨을 듯^^


공부란 생로병사(生老病死)를 배우는 것이다. 그러나 제도권 학교에서는 ‘생(生)’만 가르칠 뿐이다. ‘노병사(老病死)’를 배울 기회는 사라졌다. 옛날에는 먼저 조부모로부터 그다음에는 부모로부터 ‘노병사’를 저절로 익혔다. 그런데 요즘은 조부모는 물론이고 부모와도 떨어져 살기에 평생 건강하게 살 줄 알다가 제 홀로 ‘노병사’를 겪는다. ‘생’이 ‘노병사’와 그리 멀리 떨어지지 않은 채로 흘러간다는 것은 진리이다.

어머니 공부 98쪽


누구나 저자이신 이동현 선생님처럼 치매에 담담하긴 힘들겠지요. 최선은 그전에 부모님께 잘 하는 것인데 살다보면 이런저런 이유로 머리속으로만 생각하는 경우가 대부분 일 것입니다. 그러고는 어버이날에 선물하는 것으로 의무를 이행했다고 위안을 삼곤 하죠. 이런 안이한 태도를 자책하기 위해서 또 책을 읽어봐야겠네요.





어머니 공부

저자
이동현 지음
출판사
필로소픽 | 2012-08-30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어머니에게 치매가 찾아왔다. 이제 나는 어떻게 할 것인가?치매 ...
가격비교


posted by e비즈북스 2012.08.27 16:54

<어머니 공부>의 기사가 주말에 동아일보에 실렸습니다.

치매걸린 어머니 정신 잃기전 아들에 목돈을…

기자님이 확실히 책의 포인트를 잘 잡아서 기사를 쓰셨습니다. 금요일에 자료협조를 요청하셨는데 못해드려서 송구하네요. 기사 댓글을 보니 책 광고라고 비판하신 분이 계신데 이 기사는 광고가 아닙니다. 출판사에서 이지은 기자님께 드린 것은 서점 소개용 언론보도자료와 언론사 증정용 1권이 전부입니다. 기사는 직접 읽어보시고 손수 쓰신 것입니다. 

어쨌든 기사의 댓글을 보면 주목할 만한 논쟁이 보입니다. 부모에게 자식의 결혼이 큰 선물인데 혼자서 부양하는게 안타깝다는 시선입니다. 이에 대해 결혼이 필수가 아니고 각자의 인생 가치관이 다르기때문에 뭐라 할 수 없다라는 시각이 대립합니다. 



사실 저도 첫 원고(지금 책과는 많이 다릅니다)를 보면서 이 점을 머리에 떠올렸습니다. 남의 이야기 같지 않더라구요. 그런데 어쩌겠습니까? 결혼이 뜻대로 되는 것도 아니고 <결혼불능세대>처럼 사회가 조장하기도 하죠. 저는 원초적 결혼불능이래서 득도를 했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마음 한켠에 부모님께 죄송한 마음이 들때가 있습니다. 이동현 선생님께서는 부양이라도 하시는데 저는 아무래도 부양받는 것같습니다.

솔직히 말씀 드리면 이 책을 아직 다 읽진 못했습니다. 제가 감정이 메말랐다고 생각하는데 이 책을 읽다보면 마음이 찔려서 자주 관두게 되더라구요. 아마 너무 불효해서 그런 것같습니다. 블로그의 글을 읽을때는 파편화 되서 잘 몰랐는데 책으로 읽으니 질이 다르네요. 어쨌든 중간에 관둘때 마다 부모님께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조금 있으면 또 망각하게 됩니다. 언젠가는 이 책을 다 읽어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