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에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2.21 갤럭시s3가 3위로 밀린 이유
  2. 2012.12.28 인민에어의 대박- 별 마크를 붙일까? 말까?
posted by e비즈북스 2013.02.21 10:52

애플이 2012년 4분기에 스마트폰 1위자리를 차지했다는 기사


http://media.daum.net/digital/newsview?newsid=20130221065806411


아이폰5,아이폰4s에 이어 3위자리를 차지했군요.

아이폰5는 신제품이라고 치고 아이폰4s에도 밀린 것에 대해서는 생각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2012년 4분기에도 아이폰4s면 충분하다는 것이 지구인들의 판단입니다. 물론 한국에서는 아니겠지만^^


이런 현상은 소비자들이 가격대비 성능을 따지기 시작했다는 뜻입니다.

미국에서 스마트폰 만족도 1위가 모토로라 제품이라는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美 소비자가 뽑은 ‘만족도 1위’ 스마트폰 기기는?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2121704031&code=930201


상당수 소비자들은 저렴한 가격의 제품으로도 현재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별로 지장이 없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래봤자 모토로라의 판매량이 작지만 앞으로 모토로라의 점유율이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할 수 있습니다.


결론을 내리자면 갤럭시S3가 밀린 이유는 스마트폰 시장이 이제 성숙기에 접어들었기 때문입니다. 성숙기 시장에서는 유력한 경쟁자들이 많아서 비싼 가격으로는 점유율을 차지하기 힘듭니다. 갤럭시S4가 등장한다고 해도 대단한 혁신을 보여주지 않는한 이런 추세를 바꿀 수는 없을 것입니다. 단 한국은 예외. 한국 사람들이 최신의 고사양 제품을 좋아하는 경향이 심하죠.


혁신이 끝난 곳에서 벌어지는 다음 수순은 레드오션입니다. 쇠퇴기에 접어든 노트북 시장의 최근 동향을 보면 흥미롭습니다. 다나와에서는 한성의 인민에어가 출시 이래로 계속 노트북 인기 1위입니다. 여전히 노트북이 필요한 사람들이 있지만 이제는 60만원대로 충분히 만족할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제가 구입할 노트북도 아마 그렇게 될 것 같습니다. 


IT 삼국지

저자
김정남 지음
출판사
e비즈북스 | 2010-12-07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애플, 구글, MS는 비즈니스 세계지도를 어떻게 바꿀 것인가?애...
가격비교



posted by e비즈북스 2012.12.28 14:47

최근 pc관련 커뮤니티의 이슈가 된 울트라북이 있습니다.

별칭 인민에어로 불리는 한성컴퓨터의 SPARQ U33X Forcerecon 1357 Ultra 입니다.

맥북에어를 연상시키는 외모에 스펙으로 보면 경쟁제품을 압도하는 가격으로 큰 관심을 모았습니다. 40만원대에서 60만원대여서 저같은 짠돌이도 혹하고 있습니다. 이 제품의 화룡첨정은 가운데의 별하나인데 아마 한성(한개의 별)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처음에는 스티커라는 말이 돌아서 이것을 뗗고 애플로고를 붙이면 맥북 에어로 보일 것이라는 희망으로 구매한 분도 있습니다. 하지만 레이저 각인이라고 직원이 밝혀서 아쉬워했다는.

누군가 차라리 아무것도 새기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하니 회사로서 자존심이 있다는 위트있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2차 판매분 부터는 별마크를 없애고 한성컴퓨터브랜드를 알리는 SPARQ를 박기로 했다고 합니다.


회사의 정체성을 살린다는 측면에서 보면 SPARQ를 붙이는게 맞습니다. 인민에어의 별은 맥북에어를 연상시키기 때문에 안좋습니다. 저도 처음에 봤을때 중국이 참 대단하다고 생각했으니까요. 하지만 마케팅 측면에서는 어마어마한 대박입니다. 한성컴퓨터의 브랜드로 이렇게 단시간에 인지도를 끌어올리기는 쉽지 않습니다. 가격대비 경쟁력이 아무리 탁월해도 SPARQ란 이름은 퍼지기가 어렵습니다. 인민에어란 애칭이 붙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죠. 일단 네티즌의 유희 대상이 되면 입소문은 가만히 있어도 손놓고 있어도 되죠.

인민에어에 이은 혁명에어도 있습니다.



한성컴퓨터의 입장에서는 뽐뿌에서 인민에어란 별칭을 붙여준 분께 무료로 증정해도 남는 장사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건 그렇고 소비자의 입장에서 보면 울트라북이 이제야 쓸만한 제품들이 등장하기 시작했네요. 내년에는 환율이 떨어질텐데 구매를 해야할지 고민되네요. 아직 만족할 만한 제품이 등장하려면 기다려야 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