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0.04.06 10:57

인터넷 유행어로 보는 2009년 중국

 '루저녀 사건'은 그것이 확산된 인터넷 소통 과정을 통해 우리 세대가 중시하는 가치가 무엇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준 상징적인 사례이다.
                                                                                              -《인터넷 트렌드북 2010》 중에서

시대는 코드를 결정하고 언어는 그 코드를 반영합니다.1 마케터들이 유행어를 통해 소비자들의 욕망을 들여다본다고 하는 까닭은 이 때문이겠지요. (또는 그 반대로 인터넷 유행어를 생산해 우리의 의식을 지배하거나.)

그래서 열 길 물 속보다 들여다보기 힘들다는 사람의 속말을 들을 수 있는 인터넷에서 소통되는 언어는 그것이 쓰이는 시대정신을 반영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래서일까요?

인터넷 실명제를 추진하며 입을 틀어막으려는 정부2와 인터넷 사용자들 간의 충돌은 우리나라만의 특수한 현상은 아닙니다.

중국에서도 이와 비슷한 일이 벌어지고 있거든요. 중국 정부는 인터넷 악플, 무분별한 성인 서비스, 범죄 등을 예방한다는 목적으로 인터넷 실명제를 추진하다가 거센 역풍을 맞았습니다.
언론이 통제된 중국에서 대안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인터넷마저 규제되는 것은 21세기 문자옥3에 다름아닐 테니까요.

이와 연계되어 중국 고위급 인사에게서 인터넷 신조어들과 유행어를 법적으로 규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가 하면, 2010년 1월 20일 중국 깐수성 지방정부는 인터넷댓글 부대를 양성하겠노라고 당당하게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대륙의 호방함이려니 하지만서도, 따지고보면 한국도 별다를 것 없네요.(댓글알바를 공무원으로 대우해준다는 점에서 비정규직 알바부대를 양성하는 한국보다는 나을 수도...)

어쨌든 중국인들이 한국 인터넷 상황을 속속들이 파악하고 적극적으로 벤치마킹하는 것과는 다르게 우리네 한국인들은 중국 사정을 잘 모릅니다. 그나마 파악한 게 '까오리 빵즈4 = 울리사람 욕한다' 정도지요.

그래서 이번 글에서는 3억 8,000만의 중국 네티즌들5이 인터넷에서 사용한 유행어를 통해 중국인들의 속을 한번 몰래 들여다보려고 합니다.


 

 샤넬은 죽어서 스타일을 남기고 잉여들은 죽어서 시대의 증거를 남긴다


찌아쥔펑
"찌아쥔펑! 엄마가 집에 와서 밥 먹으래."

2009년 7월 바이두 게시판에 올라온 12자가 2009년 중국 최고의 유행어가 되었습니다.

《인터넷 트렌드북 2010》 에 따르자면 대만 국경절을 맞아 "대만아, 엄마가 집에 와서 밥 먹으래" 라는 식의 정치 구호가 만들어졌을 정도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이한 문장 하나가 왜 이렇게 화제가 되었는지는 중국 내 전문가들 사이에 의견이 분분합니다만 우리는 이미 몇년 전에 이와 비슷한 일을 경험했지요.

바로 인터넷의 즉흥성과 전파성, 그리고 느슨한 연대감이 만들어낸

"누가 뭐라 해도 나는 아햏햏이오".

사람 사는 게 다 거기서 거기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독(孤獨)
이 유행어 역시 포털 게시판에서 유래되었는데 한 남자가 면을 먹는 인증 사진과 함께 "형이 먹는 건 면이 아니라 고독이야"라는 글을 올린 것이 그 시작이었습니다.

글은 삽시간에 조회수 300만을 넘으며 수많은 패러디를 양산했습니다.

"형이 읽는 건 책이 아니라 고독이야."
"형이 만나는 여친은 2D가 아니라 고독이야." (아, 슬프다)
"누나가 마시는 건 술이 아니라 고독이야"

이렇게 2009년 수많은 중국인들의 메신저 대화명이나 블로그, 미니홈피의 대문글로 패러디되었다고 합니다.

우리로 치면 '정ㅋ벅ㅋ'6이나 '싱하횽' 쯤 되려나요.

용자는 국적을 가리지 않나 봅니다



피(被)
넵. 피동사할 때 그 '피'입니다. ~을 당했다, 라는 수동적인 입장을 드러내지요.

피는 다음과 같이 응용되었습니다.

베이추안친(被全勤)
로동 올인을 당하다, 즉 휴가도 제대로 못 누리고 죽어라 일하는 것을 뜻합니다. 1/3이 넘는 중국 네티즌들이 유급 휴가를 누려본 적이 없다고 하네요.

베이지샤(被自殺)
자살을 당하다. 정부의 압박에 절망하며 분신 자살한 사례를 풍자한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기 부엉이 그림은 본문과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베이쥐(杯具)
우리나라에도 소개된 유명 학자 이중톈(易中天) 선생께서 ‘백가강단’이라는 프로그램에서 ‘비극이다'라고 말씀하신 게 유래로 이를 네티즌들이 발음이 비슷한 ‘베이쥐’로 바꿔 사용하면서 유행했습니다.

불합격 통지서 받고 집에서 쫓겨나 불량고딩 담배 심부름해준 다음 얻은 담배 한개피 물고 서러워 우는 OTL 상황에서 사용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오카오(裸考)

가산점 없이 치르는 대입시험을 뜻하는 말이었으나 구직시험에까지 쓰임의 범위가 확대되었습니다.

여기나 거기나 취직이 많이 힘드네요.



뚜안베이(斷背)
게이를 가리키는 은어. <브로큰백마운틴斷背山>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 마이 여신님과 오 마이 캡틴을 지나 지금은 오 마이 숄더의 시대



70km
절강성 항저우에서 과속운전으로 사람을 죽인 사건을 경찰이 은폐조작하며 당시 속도를 70km로 발표하자 언론과 네티즌들이 이를 끈질기게 추적한 사건에서 생긴 유행어입니다.

비슷한 말로 떡... 그만 하겠습니다. 우리 존재 파이팅이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기 스크린샷은 본문과 무관합니다. 출처는 똑소리나는 신문 뉴스웨이




후이세지넹(灰色技能)
회색기능. 신입사원들이 요구받는, 즉 술 잘 마시고 노래 잘 부르는 등 회식자리에서 분위기를 띄우는 능력을 말합니다.

한국에도 비슷한 말이 있지요. 오피스 아이돌. 참... 뭐하자는 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기 그림은 본문과 일치하지 않습니다



~노예(~奴)
말 그대로 노예, 시장경제에 노출되며 존재감을 상실해가는 중국인들의 불안감을 드러내는 말입니다. 

방노(房奴): 주택 할부금에 허덕이는 처지. 달팽이집을 가리키는 또다른 유행어 워쥐(蝸居)와 함께 쓰입니다.

화이트칼라(白奴): 직장에 얽매인 처지. 실례는 여기를 참고하세요. 흑흑.

농노(壟奴): ‘독점기업(壟斷行業)이 장악한 중국 시장에서의 소비자의 처지. 



지훈주(急婚族)
급혼족. 취업난으로 인해 취직 대신 취집을 택한 여성을 뜻합니다.

재테크 중 으뜸은 혼테크라는 말도 있지요...



토우차이(偸菜)
채소를 훔친다, 라는 뜻으로 <개심농장(開心農場)>이라는 채소 재배 온라인 게임에서 유래되었습니다. 재배 게임에서의 채소 절도이니 일종의 PK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카툰의 걸작 <이끼>에 등장할 법한 갱생공동체 이름 같은 <개심농장>


 

중국 인터넷 유행어들을 살펴 보니 낯설지 않지요?

엄청난 잠재력을 가진 중국 인터넷 시장은 우리가 몇 년 전에 겪은 시행착오들을 반복하는 중입니다. 그만큼 우리들은 그네들의 근미래를 가늠하기가 쉽지요.

이 글이 중국 시장을 조사하시려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덧.
정치인들이 곧잘 얘기하는 "민심이 곧 천심"이라면 그 하늘이 인터넷인 것이지요. 중국 정치인들이 이를 외면하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참고문헌
《인터넷 트렌드북 2010》
《중국 인터넷 쇼핑몰 리포트》




주석 아닌 주석
1 이택광 교수님께서 마빡이를 두고 근대적 노동에 대한 조롱이라고 평한 것을 과잉이라고 여겼었습니다만, 근래 서사가 해체된 '병맛'이 첨단의 중심에선 것을 보니 제 생각이 짧았지 싶습니다.

곰곰 생각해보니 '꿀벅지'는 남성의 객체화나 44사이즈 열풍에 대한 반감일 수도 있고 '셔틀'은 승자독식체제에 순응한 젊은이들의 상징일 수 있지요.

역시 게임계 인사들은 시대를 앞서 가네요.



그리고 최근의 '대학자퇴' 담론은 뭐랄까, 그것이 화제가 된 자체가 대학생들이 '보편'적인 상식, 또는 편견에 얼마나 얽매여 있는지를 드러냄과 동시에 젊은 사람이라고 꼭 열린 시각을 가진 순결한 정신이어야 하나, 라는 반감 사이에서 갈팡질팡, 내 글도 오락가락...

2 한국 정부의 본인확인제 명령을 거부한 유튜브에 청와대는 대통령 연설 서비스 채널을 개설합니다. 그런데 정부 정책을 거부한 사이트에서 정부의 정책 메시지를 전하는 것은 모순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는 《인터넷 트렌드북 2010》


3 명청 시대 관리나 학자의 글 중에 황제를 비난하는 내용 등이 있다는 이유로 처벌하던 법률입니다. 비슷한 예로 한국의... 그만 두겠습니다.


4 카오리 빵즈(高麗棒子)는 고려 지팡이, 의역하자면 한국놈 앞잡이라는 뜻입니다.

5 1999년, 세기말 중국에는 구세주와 권왕 '유리 집에서 살아남기'라는 프로그램이 있었습니다.

열두 명의 참가자들이 받은 미션은 간단했습니다.

컴퓨터와 침대만 있는 유리집에서 72시간 동안 사는 것이었습니다. 집밖으로 나갈 수도, 외부로부터 지원도 받을 수 없었지만 인터넷을 통해 용허(永和) 두유 같은 먹거리는 구입할 수 있었습니다. 참 쉽죠?

그러나 대부분의 참가자들은 전자화폐와 인터넷에 낯설어 하며 매우 힘든 72시간을 감내해야 했습니다.

그리고 11년이 흐른 지금, 유리집에 갇혀 인터넷으로 72시간을 해결하는 데 아무런 어려움을 느끼지 못하는 중국인의 수는 3억 8,000만을 넘어 섰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는 《중국 인터넷 쇼핑몰 리포트》



만약 중국과 인터넷 전쟁을 벌이면 2ch때와는 반대로 디씨인사이드 쯤은 단번에 점령당해 짜요! 짜요! 같은 말들로 도배될지도 모른다는 거죠.

6 닉네임 '당근매니아'는 디시인사이드에 '놀이공원 순례기'를 올리며 제목을 '유유히 홀로 나아가 에버랜드를 정ㅋ벅ㅋ한 게 자랑'으로 적었고, 놀이기구를 하나씩 탈 때마다 '정ㅋ벅ㅋ'이라고 적힌 수첩을 꺼내 들어 인증사진을 찍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ㅋ벅ㅋ할 것인가, 정ㅋ벅ㅋ당할 것인가



이에 대한 반론으로 프로게이머 박지수의 별명인 정벅자와 우왕ㅋ굳ㅋ이 합쳐진 데에서 비롯되었다는 박지수 기원설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이토 저리가라할 4월의 싱그러운 미소



posted by e비즈북스 2010.04.05 09:07
그저 무심하고 시크하게 알려 드리는 것이라능.

블로그 글을 올리는 담당자의 현재 자세


기사 전문은 여기▼를 참고하세요.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0&no=167989


"책이 제공하는 정보는 상당히 구체적이다. 가령 (중략) 저자들은 (중략)이라고 예상한다. 누구나 예상할 수 있는 가설임에도 실제 데이터로 뒷받침하는 주장이라 설득력이 강하다.

중국 인터넷시장 최신 트렌드를 분석한 부분도 흥미롭다. 분야별 산업 동향에 대한 분석은 물론 2009년 중국 네티즌을 사로잡았던 신조어까지도 소개했다. 현재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의 성패를 가늠하고 구글 철수 이후 중국 인터넷 미래를 파악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Rankey Data Lab 지음, e비즈북스 펴냄."


기사에 나온 사진. 아이패드였으면 더 좋았을 뻔했습니다.


 
아니 뭐, 그냥 그렇다고요.
posted by e비즈북스 2010.04.01 09:24

숫자로 보는 편집 후기

편집후기를 쓰면서 군대 무용담처럼 이번 작업이 얼마나 힘들었노라를 과장하는 것은, 아직 이 일이 재미있어서겠지요.  



2010
이번에 편집한 도서는 《인터넷 트렌드북 2010》입니다.



550,000→25,000
랭키닷컴에서 유료 회원에게만 제공했던 국내외 인터넷 동향 및 산업 분석 보고서매우퍽심히아주많이무진장대단히몹시굉장히 비싸다능를 단행본으로 정리하여 공개한 것입니다.


1500

책이 출간되고 나서 그동안 쌓아두었던 시안들과 교정지를 정리합니다.

사무실 한 켠에 쌓였던 1500층짜리 번뇌의 탑을 철거하며, 헤어진 연인의 뒷모습을 보면서 자책하는 것처럼 아쉬움과 섭섭함을 느낍니다.

붉은 선이 종횡으로 그어진 A4 용지들에서 포스트잇과 책갈피들을 떼어내고 이면지로 재활용할 것들을 추린 다음 창 밖을 보니 비가 소심하게 내립니다.

교정지는 하루 더 사무실에서 묵습니다.



36
뉴스캐스트는 언론 생태계의 근간을 흔들었습니다. 언론사들은 트래픽 폭탄을 맞았고 톱100 사이트에 36개가 진입했습니다. 이는 2008년의 두 배입니다.

그러나...

뉴스캐스트때문만은 아니겠지만





3
단언합니다. 앞으로 3위 네이트의 대도약이 시작될 것입니다. 

네이버가 시도하는 것은 하나하나 모두 선언이 되지만, 미래는 또 어떻게 바뀔지 모르겠습니다.
바로 얼마 전까지 한국 포털 시장 1위는 다음이었습니다.
 

상기 표는 변화 추이를 선명하게 보여주는 데 초점을 맞춘 것으로 순위표는 아닙니다



20100602
트위터가 한국에서도 날 수 있을까요?



혹자는 마이크로블로그를 스마트폰 시대의 총알받이로 보기도 합니다만, 점점 가벼워지는 웹의 추세를 보여주는 상징임은 분명합니다.

"So what? So is ice cream!"

그런 점에서 30대 좌파 오덕 아자씨들이 득시글거리는 한국의 트위터는 꽤 이채롭습니다. 얼음과자의 위력이 조금 과장된 것은 아닐까, 라는 의심도 들지만... 작년 인터넷 최고의 히트작은 빠삐코 놈놈놈이었지요.  



1-1=1
어려움 속에서도 인터넷 쇼핑몰 시장은 이제 백화점을 제치고 대형할인점과 함께 2대 유통망을 형성할 정도로 성장했고, 경기 침체와 신종플루와 같은 악재는 오히려 인터넷 시장에게는 호재가 되었습니다.

(그래프를 못 찾겠네...)

특히 음식료품과 유아용품 시장의 성장이 두드러졌습니다.




200
이렇게 구체적인 통계 수치를 200여 개의 그래프로 정리하고 연구진의  분석을 더해 한국의 인터넷 트렌드를 조망함은 물론, 한걸음 더 나아가 인터넷을 통해 한국인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엿볼 수 있도록 구성했습니다.



4+21

만만찮은 무게를 지닌 책에어서인지 편집하면서 12라운드를 마친 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끝나고 나니 체중이 4kg이 줄어 들었고 21g도 한 반쯤 빠져 나간 것 같습니다.


2

마감 일정에 맞추느라 저자분들께 급하게 교정지를 드리면서 참담한 심정에 사로잡혔었습니다. 편집자를 출판 PD라고 명명한(또는 인용한) 김학원 대표님의 말씀에 따르자면, 저는 쪽대본도 제대로 마련하지 못한 연출자인 셈입니다.

저자에게 의심받는 에디터는 편집자로서의 자존에 대해 회의해야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만약 이 책의 내년판이 나온다고 해도 저는 편집을 하지 않을 것입니다.


1

중국 인터넷 트렌드 부분은 국내에서 검증할 만한 자료를 제대로 찾을 수 없어 편집하는 데 특히 애를 먹었습니다. 그래서 이 책이 기준이 되리라는 생각을 하니 더욱 부담스러웠습니다.

1 밑에 중국 인터넷 트렌드를 넣은 이유는 이떄문만은 아닙니다. 2009년 중국 인터넷의 유행어 중 하나는 '고독'이었습니다.

여기서의 고독은 '소외'가 아닌 '병맛'에 가깝지만.


0

어떤 분과의 대화를 가장하여 스스로에게 이런 독백을 한 적이 있습니다.

편집은 신의 영역이라는 스티븐 킹의 주박에 얽매인 많은 편집자들이 스스로의 역량에 대해 회의합니다.

저는 편집자가 그리 대단한 존재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편집 역시 평균 정도의 교양을 가진 조금 예민한 사람이라면 능히 할 수 있는 업무라고 생각합니다.

편집자로 살아간다는 것의 전제는 일단 살아 있어야 한다는 것이니 저는 회의하더라도 포기하지 않고 못난 편집자로라도 살고 싶습니다.

아오, 알라스카...


책을 만드는 데 참여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고 미안합니다.

모두 고생하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