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0.10.18 14:45


e비즈북스 매출두배 내쇼핑몰 카페에서 매달 셋째 주 수요일에
카페 회원 분들을 대상으로 원어데이(★오늘만 반값☆) 이벤트를 실시합니다. 
관심 있는 독자 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_ <


☆ 이달의 할인 도서 ★

'랭키닷컴'의 인터넷 비즈니스 분석 보고서
<인터넷 트렌드북 2010>


Rankey Data Lab 지음 | e비즈북스 | 25,000원 → 12,500원 (배송비 무료)


랭키닷컴의 고급 유료 정보를 책으로 만난다!
한눈에 파악하는 인터넷 비즈니스 트렌드

한국의 대표적인 인터넷 분석 평가 업체인 랭키닷컴에서 유료 회원에게만 제공했던
국내외 인터넷 동향 및 산업 분석 보고서를 한 권에 담은 책. 랭키닷컴이 수집한
방대한 분량의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포털, 전자상거래, e-라이프, 애플리케이션 및
중국 인터넷 시장 등 각 분야의 랭키닷컴 전문가들이 국내외 인터넷 산업의 트렌드를
결산하고 분석한 결과를 200여 개의 그래프와 표로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보여준다.


★ 이벤트 일시 ★

2010년 10월 20일(수)

(*) 이벤트는 당일 자정(12시)에 마감합니다. 



★ 참여 방법 ★

1. 아래 메일 주소로 구매를 원하시는 도서명과 수량, 본인의 이름과 주소를 적어 보내주세요.
☞ ebizbooks 메일 주소 보기 (관련 이벤트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메일 제목에 [원어데이]라고 적어주세요.

[예]

메일 제목 : [원어데이] 인터넷 트렌드북 2010 구입 신청합니다

이름 : 홍길동

구매할 책(수량) : <인터넷 트렌드북 2010> 1권

주소 : 서울시 관악구 인헌동 1111-11 2층

연락처 : 011-1111-1111

2. 다음날(21일 목요일) 메일 확인 후 송금하실 금액과 함께 송금계좌를 알려드리는 메일을 보내드립니다.



★ 배송 및 파본 관련 유의 사항 ★

1. 배송비는 무료입니다. (산간도서지역, 해외배송은 불가)
2. 입금 확인 후 바로 배송합니다.

posted by e비즈북스 2010.05.21 17:11
<패션쇼핑몰의 젊은 영웅들>에서 성공하신 쇼핑몰 사장님들의 인터뷰를 보면 1위라는 숫자에 민감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 특히 랭키닷컴 1위라는 타이틀은 자기 분야에서 Top에 올라섰다는 공인된 권위를 내세우는 숫자죠. 물론 2위 업체들은 랭키닷컴 등수가 정확하지 않다고 항변합니다만 막상 자신이 1위로 올라선다면?  순위란 것은 변하기 마련이어서 1등을 할 때가 있고 2등을 할 때도 있습니다만 1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이어서...

 <인터넷 트렌드북 2010>에 보면 각종 카테고리에 1위를 하는 사이트 1천여 곳의 서비스와 방문자 수가 부록으로 제공됩니다. 누구나 익히 알고 있는 사이트들도 있고 이런 방문자 수로 1위냐고 의문을 가질 사이트도 있습니다. 어쨌든 중요한 것은 1위라는 것이겠죠.

아래 짤방은 2009년 각종 커뮤니티 1위 사이트들의 목록입니다. 악명 높은 사이트도 있고, 아직 한번도 방문하지 않은 사이트들도 꽤 되는군요. 언젠가 시간을 내서 한 번 가 봐야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인터넷 트렌드북2010>

그리고 서비스로 부록을 첨부합니다. 랭키닷컴의 소분류 카테고리 1위들만 모았습니다. 책으로 출력되기 직전의 PDF입니다. 왜 깔끔한 것을 제공하지 않냐고는 묻지 말아주세요^^

posted by e비즈북스 2010.05.04 17:22

엊그제만 해도 봄이 봄이 아니었는데 며칠이나 지났다고 오늘은 여름날씨네요. 봄데는 어떻게 하라고 흑흑

세상이 하수상하니 날씨도 요사스럽습니다. 연관 없어 보이는 작은 것들이 연결되면서 큰 사건이 벌어지는 경우가 있지요. 날씨가 광년이 꽃달고 널뛰듯 하니 아스팔트 도로의 파손이 잦아지고, 교통사고가 늘어날... 리는 없겠죠? 없을 거야.

어쨌든 요즘 이상기후와 천재지변으로 많은 분들이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봄/가을이 없어졌으니 패션 관련 산업들의 타격이 컸을 것이고, 근래 봄철 식품 관련 업종들이 울상이라는 기사를 하루에 한 번은 보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먹거리 물가 인상은 이상기후라기보다는 4대강...) 당장 저희 출판계만 하더라도 칠레 강진 때문에 종이 확보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중에서도 특히 몇 년째 악재가 거듭되고 있는 여행 관련 업계가 걱정인데요.

2009년 인터넷 쇼핑몰 전 분야가 성장했으며 특히 유아동품과 음식료품, 스포츠레저용품의 성장세가 두드러졌습니다. 신종플루가 오히려 기회가 된 것이지요. 그러나 딱 한 분야, 여행 예약 서비스 분야만은 하락했습니다.




2009년에도 이어진 여행 업계의 불운
2008년 유가 상승, 동남아 지역의 천재지변, 잇따른 테러 위협과 환율 등의 영향으로 좀처럼 활기를 찾지 못했던 여행업계의 불황은 2009년에도 이어졌습니다.

여행업계 성수기가 시작되는 6월 말부터 신종플루의 감염자 수가 급증했기 때문에 휴가철 대목을 노리는 해외여행 쇼핑몰들과 바캉스 관련 산업은 크게 타격을 받았지요.

출처는 인터넷트렌드북 2010, 랭키 데이터랩, 2010, e비즈북스


여행 업계 최대 성수기인 7월의 랭키닷컴 종합여행사 카테고리 트래픽을 살펴보면, 2007년 7월 324만 8,017명인 월간 방문자 수가 2008년 7월 319만 9,178명, 2009년7월 310만 9,469명으로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2009년 10월에는 종합여행사 카테고리의 월간 방문자 수가 200만 명 아래로 내려가면서 2006년 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출처는 인터넷트렌드북 2010, 랭키 데이터랩, 2010, e비즈북스


한편 종합여행사 카테고리의 최근 4년간 월간 방문자 프로파일 구성 변화를 살펴 보면 10대와 40~50대 방문자 비율이 줄어든 반면 20~30대 방문자 비율은 크게 증가했습니다.

장기적인 불황과 불안정한 국내외 정세 속에 부모로부터 여행경비를 지원받는 10대 이용자와 경기와 건강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중장년 이용자 층이 크게 위축되었기 때문입니다.

출처는 인터넷트렌드북 2010



경기 침체와 신종플루
는 소비자들의 관심을 '국내'와 '실속', '건강'으로 돌리게 만들었고, 이에 따라 해외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국내가 낫다는 인식 때문에 2009년 여행 상품은 국내 여행 상품으로 쏠렸습니다. 특히 걷기 여행 열품을 몰고 온 '제주 올레길 체험 여행'이 큰 사랑을 받으며 좀처럼 침체 국면을 벗어나지 못한 여행 업계에 다소나마 활기를 불어 넣었습니다.

올해 좀 나아지려나 했지만 아이티 지진, 칠레 지진, 아이슬란드 환산 폭발에 이상저온 현상까지 굵직한 대형 재해들이 연이어 터지면서 '이보다 더 나쁠 수 없는' 상황이네요. 랭키닷컴에서 분석 결과가 나와야 알겠지만 2010년 1분기의 그래프 상황도 그리 좋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본격 도서 권장 삼천포
사회 분위기에 가장 민감하게 반응하는 업계 중 하나는 출판계입니다.

그리고 대체적으로 '책'은 독자들을 움직이는 스위치의 위치를 정확하게 알고 있지요. 만약 불황으로 고민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오늘 한번 주변의 대형서점에 나가 보세요.
 

근래 산티아고 관련 도서들이 쏟아져 나오는 것과 여행 소분류 통계에서 20~30대 방문자가 증가한 현상을 연결하면 꽤 재밌을 것 같지 않습니까?


요즘에는 나만의 명소 또는 숨은 맛집 찾기, 이야기가 있는 여행 등의 팬시하면서도 외연을 확장하기보다는 내부로 침잠하는 여행 도서들이 인기인 것 같네요.

《우리나라 어디까지 가봤니?》나  《대한민국 웬만한 곳 다 있다》 같은 책들도 눈에 띄고요.

뭐, 그렇다고요.
순백님이 글 안 올라온다고 하시는 바람에 쓰는
여행에서 시작했다가 책으로 끝나는 날림 포스트 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