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7.05.23 11:15

날씨가 너무너무 좋았던 지난 20일(토) 르호봇 프라임 공덕 비즈니스센터에서 박충국 대표님의 강연회가 있었습니다! 사드사태 후 중국에서의 한국 상품의 유통 현실과 향후 판매 전략에 대해서 궁금한 분들을 위한 자리를 마련했었죠. 현재 중국 사정을 가장 잘 알고 있는 현지인이자 현직 종사자가 어떤 이야기를 해줄지 사람들의 기대를 모았습니다.


박충국 대표님은 얼마 전에 《중국 온라인 쇼핑몰 컨설팅북》이라는 책을 쓰기도 하셨는데요, 책에서 뿐만 아니라 강연장에서도 중국 온라인 쇼핑몰에 도전하려는 분들에게 많은 도움을 주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참 보기 좋았습니다. 일부러 휴가를 내고 한국에 들러 강연까지 하시는 모습... 대표님의 열정이 드러나는 대목입니다!



자기소개를 시작으로 강의가 시작되었습니다. 대표님이 중국에서 사업을 시작하게 된 이야기와 개인적인 이야기를 재미있게 들려주셨습니다. 덕분에 전혀 지루하지 않고 강연을 들을 수 있었죠.



한중관계를 얼어붙게 만든 사드. 현재 사드로 인해 어떤 상황인지 대표님의 생생한 증언을 통해서 알 수 있었습니다. 특히 유통기한이 비교적 짧은 식료품 등은 결국 폐기처분 절차를 밟는다는 내용이 기억에 남네요.


또한 현재 중국은 한국보다 모바일을 활용한 소비방식이 훨씬 발달했다는 이야기도 기억에 남습니다. 대표님은 중국에서 지갑 없이 스마트폰만 들고 다닌다고 합니다. 오히려 한국에 와서 불편하다고 하는 대표님... 중국이 진짜 무서운 이유군요.



그만큼 온라인 시장이 발달한 중국이라는 거죠. 아직도 은연중에 중국을 무시하는 사람도 있지만, 중국 사업에 성공하려면 현재 중국의 발전상황을 받아들이고 현실을 파악해야 할 것입니다. 아무튼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서 중국에 진출하는 것이 합리적이고 현실적이라는 거죠.


물론 중국 시장은 거대한 만큼 경쟁자도 많이 있습니다. 전 세계가 중국 시장으로 뛰어들겠죠. 한국 기업이 그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요? 대표님은 코리안 뷰티처럼 현재 우리가 도전할만한 분야 몇 개를 소개하면서 가능성을 피력했습니다.


줄을 서시오! 강연회를 마치고 사인회가 있었습니다. 대표님과 추억을 만들려는 분들이 줄을 섰네요.

사인회를 마치고 참석하신 분들과 같이 저녁을 먹으면서 담소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대표님의 재미있는 썰 덕분에 너무너무 즐거운 시간이 되었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e비즈북스 2016.11.16 17:37

중국 온라인 쇼핑몰에서 상품을 판매한다는 계획을 세운다면 크게 두 그룹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소상공인이라면 타오바오를 떠올릴테고, 브랜드 파워와 자금력이 있다면 티몰이겠죠.  알리바바그룹의 중국 시장 지배력으로 볼때 합리적인 선택일 수 있습니다. 그런데 반드시 그런가?라고 묻는다면 당연히 그렇지는 않겠죠. 한국 온라인에도 여러 판매 채널이 있듯 중국도 마찬가지입니다. 오히려 중국은 웨이디안(웨이상)이라고 해서 SNS를 통해서 물건을 판매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되어 있습니다. 쉽게 비유하자면 카카오톡을 활용해서 물건을 파는 것입니다. 물론 카카오톡과 상당히 차이가 있습니다만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인 위챗을 기반으로 했기에 카카오가 마음만 먹는다면 못할 것은 없습니다.

 

어쨌든 이런 중국의 다양한 쇼핑몰 채널들을 기업과 판매자가 어떻게 접근할 것인가를 알려주는 책이 나왔습니다.

 

 

교보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이 책의 가치는 저자이신 박충국 대표님의 프로필이 말해줍니다. 상해락앤락무역유한공사上海乐扣乐扣贸易有限公司의 온라인 채널 팀장을 역임하며 티몰, 징동, 수닝, 중국 아마존, 1호점 등과의 채널 영업을 담당하시면서 이니스프리, 정관장, 농심, 쿠쿠, 제이에스티나, 인터파크 등 한국 브랜드의 티몰을 대행 운영하셨습니다.

그 경험을 바탕으로 쓴 책입니다. 중국 온라인 쇼핑몰 채널에 대한 짤막한 촌평만으로 책값을 넉넉하게 뽑고도 남습니다. 이를테면 이런거죠.

 

수닝에 대한 평가는 업계에서 그리 좋지 않다. 공급상과의 정산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것으로 악명이 높기 때문이다. 필자 또한 미수금을 받기 위해서 난징에 있는 본사를 자주 찾아갔다.

 

두말하지 않겠습니다. 중국 온라인 쇼핑몰 입점을 염두에 두고 있는 분이라면 무조건 구입하십시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