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1.07.13 11:11


쇼핑몰 컨셉은 단순하게, 눈에 띄도록 만든다
인터넷 쇼핑몰을 돌아다니다 보면 좋은 상품을 많이 갖추고 있는데도 불구하고도 대체 뭘 홍보하려는 것인지도무지알수 없는 경우가 많다. 운영자 입장에서는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다 보여주고 싶겠지만 고객들은 처음 방문하는 쇼핑몰에서 이것저것 다 둘러보지않는다. 수많은 쇼핑몰들을 그냥 죽~  훑어보다가 한 번에 눈길을 사로잡는 상품이 있으면 그 곳에서 마우스를 멈추게된다. 물론 거기서는 눈길을 사로잡았던 상품뿐만 아니라 다른 상품들도 덩달아 보고 좋은 상품이 있으면 주위에 소개까지해준다. 그렇기 때문에 쇼핑몰 컨셉은 복잡한 것보다 의외로 간단하면서 눈에 띄도록 만드는게 좋다. 컨셉을 정하면 반드시 주위에 조언을 구해보고 온라인 서핑을 통하여 충분한 시장 조사를 하라. 아무리 틈새 시장이라고해도 대중에게 관심을 끌지못하면 헛수고다.

미용쇼핑몰(http://www.tvhairmall.com)의 컨셉은 ‘미용사를 위한 쇼핑몰’ 이다. 그래서 전체적으로 시원한 느낌이 들도록 했다. 왜냐면 미용사들은 하루종일손님들을 상대하기때문에 상당히 피곤한일상에 젖어있다. 반면 미적인 감각과 센스가 뛰어나기 때문에 그들에게 디자인으로 접근하려면 전문가의 것이상의 퀄리티를 보여줘야하므로 시간이나 예산이 많이 들 수밖에 없다. 그래서 디자인 부분은 아예 포기하고 피곤하지만 나름대로 상품보는 안목이 있는 미용사들을 위해 경쟁사의 홈페이지 상품보다 물품 사진을 큼직큼직하게 보이도록 하고, 한눈에 그 상품의 특징을 느낄 수 있도록 전체적인 구도를 잡았다. 플래시나 동영상 등과같이 시선을 분산시키는것도 자제하고 미용기구를 앞에서 보는 느낌이 들도록 했다. 디자이너의시선으로보면홈페이지가 성에 안찰지 모르지만 쇼핑몰 매출에는 별 영향을 미치지 않고있다. 미용용품은 아이템 속성상 전문성을 요하는 분야다. 그래서상품을 찍을때 기교를 부리지 않았다. 이처럼 내 쇼핑몰 아이템이 전문성을 띠는건지, 대중을 상대로 하는건지, 일반 고객을 타깃으로 하는 것인지, 특정인을 타깃으로 하는 것인지 알아보고 거기에 맞는 컨셉을세워야한다.

쇼핑몰의 컨셉과 디자인, 아이템이 조화를 이룬 사례로‘꽃피는 아침마을(www.cconma.com)’ 을 들 수있다.  이 곳은 매일 아침 200만명의 회원들에게 감동적인 글귀를 이메일로 발송하는 고도원의 아침편지 (htttp://godowon.org) 문화 재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커뮤니티 기반의 쇼핑몰이다. 은은한 파스텔톤 바탕에 회원들의 소개사진을 전면에 배치한 홈페이지는 농촌 공동체와같은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하고있다.
한번 둘러보라. 바라보고만 있어도 마음이 평화로워져 믿음이 가는 쇼핑몰로 느껴질 것이다. 이 쇼핑몰 역시 홈페이지가 화려하거나 막대한 비용을 들였다는 느낌은 없다.

꽃피는 아침마을의 메인화면 (www. cconma. com)



아래 사이트를 가보라. 결코 화려하지 않으나 매출은 엄청나다. 월 1억은 족히 되는 쇼핑몰들이다.  ‘립합’ 쇼핑몰은 바로 4억소녀의 쇼핑몰이다.

 립합 메인->컨셉이 단순해서 눈에 띈다(http://www.liphop.co.kr)

* http://www.liphop.co.kr
* http://drspark.dreamwiz.com

10억짜리홍보비법(개정2판)
카테고리 경제/경영 > 마케팅/세일즈 > 광고/홍보전략 > 광고/홍보실무
지은이 고영창 (e비즈북스, 2010년)
상세보기

posted by e비즈북스 2010.10.18 10:16



 
  ★ <인터넷게릴라 마케팅> 이전 연재 글 보기

 
(4) 키워드만 잘 골라도 돈 번다
  (3) 참여자를 우리 회사 영업사원으로 만들자
  (2) 공짜 선물을 만들어라
  (1) 전략 없는 웹사이트는 쓰레기다




경쟁이 심하지 않은 아이템은 검색등록만 잘해도 디렉토리 검색에서 상단에 올 수 있으니 광고가 그다지 필요치 않다. 그러나 여성의류처럼 수 백 개가 넘게 검색이 되는 아이템을 검색등록만 잘해도 광고 안 해도 된다는 말은 어폐가 있지 않은가? 증명을 해보자.

검색엔진에 등록할 수 있는 제목과 설명 문구에서 제목 부분은 사업자등록증 상의 상호로 등록해야 하므로 어쩔 수 없는 부분인데 설명 문구는 어느 정도의 융통성이 있다. 설명 문구는 네이버와 야후는 약 6단어(45자), 다음과 엠파스는 약 8단어(55자)를 등록해 준다. 당신은 이 제한된 글자 수를 가지고 지금부터 기적을 만들어 내야 한다. 방법은 두 가지이다.

첫째, 경쟁이 심하지 않고(경쟁 사이트 약 30개 이하) 핵심 키워드가 분명한 아이템은 다음 방법을 사용한다. 일단 당신이 등록할 만한 키워드를 생각나는 대로 적는다. 그리고 그 키워드들의 이전 달 조회 수를 네이버 하단의 광고 조회 수 검색에서 조사하여 일일이 기록한다. 가장 조회 수가 많은 키워드들 순으로 글자 수를 맞춰서 자른다.

이렇게 하면 경쟁이 약한 아이템의 경우는 상당한 효과를 발휘한다. 여기에 가장 중요한 키워드를 세 번 정도 기술적으로 반복하면 금상첨화다. 이를 테면,


핑키걸 - 여성보세의류 전문몰, 수입보세, 명품보세, 청바지, 니트, 블라우스 판매


위에서 주목할 만한 것은 보세라는 핵심키워드를 기술적으로 세 번 반복했다는 것이다. 검색엔진은 설명 문구에서 앞쪽에 쓴 단어를 더 중요하게 생각하고, 반복해서 쓴 단어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따라서 정말 중요한 핵심키워드는 다른 키워드와의 조합으로 반복해주면 훨씬 좋은 효과를 낼 수 있다.

둘째로 경쟁이 치열한 경우의 검색엔진 등록방법이다. 검색이 치열할 경우에는 위에서 말한 조회 수가 많이 나오는 순서대로 등록하면 안 된다. 어차피 처음 등록해 봐야 당신은 수 백 개의 쇼핑몰들 중에서 가장 후순위로 나오게 될 것은 뻔하지 않은가? 이럴 때는 다음 방법을 쓴다. 일단 넣고자 하는 키워드를 모두 적는다. 그것을 검색 창에 일일이 쳐서 나타나는 통합검색결과 리스트 순위가 1~2페이지 이내인 키워드들만을 골라 모은다. 그 키워드들 중에서 전 달 조회 수가 많은 순서대로 골라서 자른다.

아무리 경쟁률이 치열한 아이템일지라도 키워드가 많이 나오다보니 상대적으로 경쟁이 낮은 키워드들이 분명히 존재한다. 어차피 핵심키워드들 사이에서 뒤로 밀려 경쟁할 것이 아니라 비록 조회 수는 적지만 확실하게 검색결과에서 상단으로 나오는 기회를 잡는 것이 훨씬 유리한 것이다. 바로 이것이 선택과 집중의 원리 중의 또 하나이다.

아래 그림은 전 달 조회 수가 653회인 ‘섹시 청바지’로 웹 검색을 한 결과이다. 만일 여성의류나 수입보세 같은 거창한 키워드 대신에 섹시 청바지를 등록했다면 최소한 한달에 653번은 웹 검색 결과에서 가장 상위로 나오지 않겠는가? 이걸 발견했을 때는 ‘섹시 청바지’를 키워드로 쓰기엔 이미 늦었다. 이 글은 책과 카페, 블로그에서 이미 수 만 명이 본 다음일 것이다. 다른 키워드를 찾아보라. 먼저 서두른 사람이 혜택을 볼 것이다.

실제로 이 책이 처음 나왔을 때는 ‘예쁜 청바지’라는 검색어를 예시 자료로 이 책에 적었고 개정판을 쓰고 있는 지금은 ‘예쁜 청바지 키워드는 1000개가 넘는 업체가 이미 등록을 했다. 그러나 ‘섹시 청바지’는 아직 3개 업체 밖에 등록을 하지 않았다. 불과 1년 뒤에 보시라. 수 백 개의 쇼핑몰들이 ‘섹시 청바지’마저도 등록하고 말 것이다.




# 네이버 웹 검색에서 ‘섹시 청바지’로 검색해 본 결과 화면



인터넷게릴라마케팅
카테고리 경제/경영 > 마케팅/세일즈 > 마케팅이론 > 인터넷마케팅
지은이 김연호 (e비즈북스, 2009년)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