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4.05.16 16:25

비타민C에 대해 다음 메인에 올라와 있는 기사가 눈길을 끄는군요


비타민C에 대한 오해와 진실

http://media.daum.net/life/newsview?newsId=20140516090712240&RIGHT_LIFE=R6


6가지로 비타민C에 대한 궁금증에 대한 답을 내놓고 있습니다. 그런데 궁극적인 질문인 비타민C를 얼만큼 먹어야 되는가에 대한 답은 없군요.


<희망고문 비즈니스>의 내용을 잠깐 보겠습니다.

소비자연맹(Consumers Union)의 변호사, 마샤 코언(Marsha Cohen)은 상식에 호소했다. 그녀는 여덟 개의 멜론을 앞에 내려놓으며 말했다. “우리는 특정한 비타민이나 무기질이 풍부하게 함유된 음식을 과잉 섭취하지 않도록 보호하는, 인간 위장의 제한된 용량을 안심하고 신뢰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멜론 여덟 개를 먹어야 비타민C 1000밀리그램이 간신히 섭취되지요. 반면에 작은 알약 두 알만 꿀꺽 삼키면 똑같은 양의 비타민을 간단히 섭취할 수 있습니다. 한 가지 더 기억해야 할 점은, 폴링 박사가 권장하는 일일 섭취량 2500 내지 1만 밀리그램을 기준으로 할 때 1000밀리그램은 적은 양에 속한다는 겁니다. ....

코언은 비타민 업계의 아킬레스건을 건드렸다. 다시 말해 그녀는 고용량의 비타민을 섭취하는 것은 비타민 제조업체들이 지금까지 홍보해온 주장과 반대로, 자연스럽지 못한 행위라는 것이다.


멜론 8개의 가격은 둘째치고 양도 어마어마하죠. 거기다가 몸에 좋다는 다른 비타민들을 자연섭취한다고 해보죠. 배가 터질 것입니다. 비타민은 필요량만 섭취하면 사는데 아무 지장이 없습니다.  비타민C는 하루 160mg이면 결핍상태에 걸릴 일이 없습니다. 비타민의 효과가 입증된 괴혈병을 예방하는데는 공인된 충분한 양이죠. 이것은 귤 3개를 까먹으면 됩니다. 귤 말고도 채소에는 비타민C가 들어가 있으니 채식을 하는 사람들은 의무적으로 많이 먹을 필요는 없습니다.


그리고 비타민C는 항암효과는 물론 감기 예방효과도 없습니다. 이것은 과학으로 증명된 사실입니다. 감기예방 효과가 없다는데 많은 분들이 자신의 경험을 통해 효과를 입증하시겠지만 저도 경험이 있습니다. 저는 잡초뿌리 하나를 약초라고 착각해서 먹고 20년 동안은 감기 약을 먹어본 적이 없습니다. 물론 '약초'란 것을 먹기전에 감기약이란게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약을 안먹을 결심을 했던 것도 주요 원인입니다. 어쨌든 그 전까지는 감기가 유행하면 지나가지 않고 꼬박꼬박 걸렸고, 학교에 결석하고, 며칠동안 알아누웠습니다. 어릴적 그렇게 아팠던 제가 환골탈태를 하니까 어머니가 놀라셨죠.


제가 감기에 강했던 것은 감기에 걸렸을때 약을 안먹고 푹쉬는 습관을 길들였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면역력이 높아져서 감기에 걸려도 콧물 몇 번 훌쩍이면 자연치료가 되었던 거죠. 하지만 나이를 먹고 업무에 치이다보니  뜻대로 안되는군요. 출판사에 입사해서는 독감에 걸려서 수액을 맞아봤습니다. 그것도 지난 4일 연휴를 목전에 두고 말이죠--.


사실 비타민제는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나쁜 선택은 아닙니다. 제가 약초로 착각한 효과를 본 것과 비슷하다고 보면 됩니다. 바로 플라시보 효과죠. 약초를 먹었으니 이제 감기에 걸려도 약을 안먹어도 된다는 자신감을 얻는데 도움을 줍니다. 어쨌든 그런 약보다는 평소 즐겁게 생활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는게 중요합니다. 물론 비타민C가 그런 마음을 들게 할 수 있다면 그 역할은 충분히 한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저에게는 맛없는 비타민C 캡슐보다는 비타500이나 레모나가 더 낫습니다. 비장하지 않게 즐겁게 먹을 수 있으니까요^^

 


희망고문 비즈니스

저자
폴 오핏 지음
출판사
필로소픽 | 2014-04-22 출간
카테고리
건강
책소개
대체의학은 당신의 돈을 빼앗고, 심지어 목숨까지 앗아갈 수 있다...
가격비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