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6.05.06 11:46

5월 2일 <나는 춘천의 에어비앤비 슈퍼호스트다>의 남기성 저자님께서 북포럼 생방송 토크쇼가 있었습니다. 저는 책을 팔기 위해 참석^^

 

 

 

 

여러가지 이야기가 있었지만 이 가운데 인상깊었던 것은 공유경제에 대한 설명입니다.

보통 공유 경제라함은 자신 소유의 물건을 다른 사람과 공유해서 수익을 얻는 것을 말합니다. 대표적인 것이 에어비앤비와 우버죠. 그런데 남기성 저자님의 이야기를 듣다보니 조금 더 다른 관점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에어비앤비가 일반적인 서비스와 다른 특징 중 하나가 호스트 위주의 시스템이라는 점입니다. 수수료도 소비자의 부담이 더 크고, 호스트도 게스트를 평가할 수 있습니다. 저는 부동산은 희소자원이므로 호스트를 확보하는게 에어비앤비의 성공관건이기때문에 그렇다고 해석했습니다. 그런데 게스트를 평가할 수 있다는 것이 생각보다 더 큰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사실 소비자는 제품을 잘 알지 못하므로 물건을 구매할때 신중합니다. 그런데 판매자 역시 소비자를 잘 모릅니다. 고객이 진상인지 아닌지 알 수 없죠. 하지만 대부분의 플랫폼이 소비자 위주로 꾸며져 있기 때문에 판매자가 현저히 불리한 위치에 있습니다. 그런데 에어비앤비는 거의 대등합니다. 호스트가 보기에 게스트가 믿음직하지 못하면 거절할 수 있습니다. 그 '믿음'이라는 것은 게스트에 대한 다른 호스트의 평가죠. 게스트 역시 마찬가지로 호스트를 평가하는데 결국 이런 '평가'를 공유하면서 신뢰성이 높은 서비스가 되어 가는 것입니다.

이런 점에서 우버는 에어비앤비와는 사뭇 다릅니다. 우버는 지극히 소비자 위주의 서비스인데 가장 문제가 되는 우버 택시의 경우 사실상 택시와 차별점이 있지도 않습니다. 소비자에게 더 편리한 택시일뿐이죠. 물론 기사에게도 잇점이 있습니다만 공유라는 개념보다는 '편리'가 핵심가치 일뿐입니다. 카카오택시도 편리합니다.  

 

 

어쨌든 이 자리에서는 홍대에서 에어비앤비를 하다가 수익이 안좋아서 고민에 빠진 호스트의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청소하면 남는게 없다는 호스트였는데 여기에 대해서 명쾌한 결론이 내려졌습니다. 차별화를 하라는 조언. 공산품처럼 제품을 파는게 아니라 유니크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것. 즉 단순히 부동산만의 위치가 아닌 호스트의 가치가 담긴 상품을 팔라는 것이 었습니다.  이에 대해 고우성 pd님은 남다른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집에 새들이 날아다닌다나요?

 

에어비앤비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방송을 들어보세요.

 

관련 동영상 보기

https://www.youtube.com/watch?v=54Vssz0UwOg

 

 

나는 춘천의 에어비앤비 슈퍼호스트다
국내도서
저자 : 남기성
출판 : e비즈북스 2016.03.25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