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0.12.07 08:54
인터넷경매로 시작한 옥션, 오픈마켓을 이끌다

옥션이 문을 열면서 한국에서도 인터넷 경매 서비스 시작

1998년 4월에 ‘인터넷 경매’라는 사이트가 문을 열며 한국에도 인터넷 경매 서비스가 시작되었다. 1999년 10월에 지금의 이름으로 사명을 바꾼 옥션은 아주 짧은 문장에서 출발한다. 당시 옥션을 구상한 이재훈 씨는 책에 나온 한 구절에 생각이 꽂힌다. “온라인으로 은행 업무를 보는 것처럼 미래에는 경매도 인터넷으로 할 것이다.”라는 구절을 보고 ‘그래 이거야’를 외친 그는 미련 없이 회사를 박차고 나와 창업을 결심한다. 그때 함께 창업한 사람이 나중에 ‘원어데이’라는 한개몰을 운영하는 이준희 씨다.

당시 주변사람은 모두 이재훈 씨를 말렸다. 눈으로 보고 얼마나 낡았는지를 확인하고 사는 중고물품을 보지도 않고 누가 인터넷으로 사겠냐는 반대의견이 대부분이었다. 이들의 의견이 틀린 것은 아니지만 미래를 확신했던 이재훈 씨는 옥션을 시작했다. 모든 것이 부족한 상황에서 인터넷 경매 사이트는 고난의 연속이었다.

물건을 올리는 판매자가 없어서 두 사람은 직접 판매자를 설득해서 물건을 얻어온 다음에 자신들이 사진을 찍어서 올리고 상품을 대신 등록해주어야 했다. 이런 과정을 거쳐서 조금씩 옥션은 성장하기 시작했고 마침내 2001년 1월에 이베이에 인수되면서 벤처대박신화의 주인공이 된다.

현재는 이베이에 인수된 옥션(www.auction.co.kr)


경매에서 오픈마켓으로 전환

옥션은 처음에 경매를 기본 사업으로 시작했으나 경매를 이용한 거래 규모가 크지 않았다. 중고물품 거래라는 것이 아무래도 신규상품 거래보다 작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래서 사업모델을 점차 상점을 입점시키는 오픈마켓으로 바꿔나갔다. 옥션은 2002년부터 경매와 공동구매에서 온라인마켓플레이스로 사업모델을 변경하고 2002년 2/4분기부터 흑자로 전환한다. 그렇게 해서 누구나 자유롭게 인터넷에 물건을 올리고 사고 팔 수 있는 오픈마켓 시장이 열린다.

옥션이 장악한 경매 및 오픈마켓 시장은 한동안 도전자가 없을 줄 알았다. 그러나 인터파크의 사내벤처인 G마켓이 도전장을 던지면서 상황은 반전한다. 1999년에는 인터파크의 사내벤처인 구스닥이라는 이름으로 출발한 G마켓은 옥션보다 뒤늦게 출발한 후발주자라는 단점을 안고도 2006년부터는 옥션의 매출을 넘어서는 역전을 일군다. 다양한 쿠폰 정책과 저렴한 가격 및 빠른 결제시스템을 무기로 오픈마켓 시장의 1위가 된 것이다. 그 외 CJ의 엠플, 다음의 온켓을 비롯하여 다양한 쇼핑몰과 오픈마켓이 도전했으나 실패했다. 그리고 G마켓도 옥션에 이어 이베이에 인수되면서 현재 한국의 오픈마켓 시장은 이베이의 독과점 체제에 SK텔레콤이 오픈마켓 시장에 뛰어들면서 만든 ‘11번가’가 대항하는 형국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잠깐] 오픈마켓 시장의 확대
온라인 마켓플레이스의 활성화는 인터넷 쇼핑몰 창업을 더욱 쉽게 만들어 주고 있다. 2004년 1월 온라인 쇼핑몰 개인 사업자는 1492개 사업체에서 2006년 6월 2695 업체로 1203개 늘어 2년 반 사이 약 80%가 증가했다. 유명 연예인의 창업도 늘었고, 수억 원대의 매출을 올리는 쇼핑몰 운영자가 텔레비전에 출연해서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2004년에는 고등학생이 인터넷 쇼핑몰을 대신 만들어주는 회사를 차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대한민국IT사100파콤222에서미네르바까지
카테고리 경제/경영 > 경영전략 > IT경영
지은이 김중태 (e비즈북스, 2009년)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