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2.07.06 09:52



세계가 집중하는 스마트한
인공지능 서비스
심심이
심심이주식회사 최정회 대표



최정회 대표
서울대학교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했다. 어렸을 적부터 생활력이 강했던 그는 스스로 생활비와 등록금을 버는 통에 대학생활을 13년간 하기도 했다. 2002년 ‘심심이’ 서비스 론칭 후 2012년 현재까지 심심이주식회사(구 이즈메이커)의 대표로 있다.



왜 ‘심심이’인가?


최정회 대표는 웹1.0시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웹의 전 과정을 꿰찬 흔치 않은 인물 중 한 명이다. 우연히 모시 사업을 위해 홍보 마케팅 수단을 찾던 중 우연히 개발했던 MSN 메신저봇 ‘심심이’는 10년 전만 하더라도 가히 상상할 수 없었던 서비스였다. 더군다나 지금도 화제가 되고 있는 집단지성으로 서비스의 근간을 구축했다는 사실에서 볼 수 있듯, 최 대표는 흔히 앱 개발에서 필요한 기술력 외에도 시대를 앞서 읽는 다양한 혜안을 제시했다. 이런 점에서 그를 만날 충분한 가치가 있었다. 피처폰을 통한 다양한 지식서비스를 통해 몇십 억 원대의 수익을 올렸다는 사실 또한 평범하지 않다.


특히 여기에서 주목할 것은 벤처기업이나 중소기업, 88만 원 세대를 극복하고자 하는 대학생 스타트업의 경우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것, 바로 ‘특허’ 관련 분쟁이다. 대기업과는 달리 스타트업이 이런 일에 한번 휘말릴 경우 승소와 패소를 떠나 그 충격은 상상 이상이다. 물론 최정회 대표는 이를 모두 이겨내고 스마트폰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 세터로서 다시 일어섰다. 카카오톡에 ‘대화형플러스친구’ 서비스는 물론, 기존 지식맨 등 다양한 지식서비스와 심심이 브랜드 사업에 박차를 가했다. 그는 아픔을 겪은 만큼 더욱 강심장으로 변모했다.



산전수전 공중전 모두 겪은 심심이


‘심심이 아빠’ 최정회 대표를 만나 그동안 말도 많았고, 탈도 많았던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을 때는 이미 보이스 레코더 절반 이상이 KT와의 이야기로 모두 메워진 후였다. 그만큼 최 대표와 KT 양사 간의 ‘심심이’ 상표출원 소송건은 심심이와 함께했던 지난 10여 년의 시간의 반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양측 모두, 그리고 우리나라 전반 대기업과 벤처기업 간의 상생에 다시 한 번 시사하는 바가 크다. 기나긴 소송이 상처만 남긴 시간이었을지 모른다. 최 대표는 아이디어 하나로 시장에 뛰어들었지만 그 아이디어가 상품이 되고 서비스가 되기 위해 갖춰야 할 것, 그리고 비즈니스 시장에서 올곧게 살아남기 위해 어떠한 법칙을 기억해야 하는지 몸소 업계에 보여줬다.


끝이 보이지 않는 기나긴 터널과 같은 시간 동안 최정회 대표는 중소기업, 혹은 벤처기업으로서 생명과도 같은 생존의 법칙을 몸소 깨달으며 절치부심하는 계기가 됐다. 뒤에 백만 네티즌이 함께한 것도 큰 힘이 됐다. 심심이가 홍길동이 아닐진대 아빠를 아빠라 부르지 못하는 형국을 맞았을 때 과연 심심이의 일거수일투족을 가르쳤던 집단지성 네티즌과 최 대표의 심정은 오죽했을까?


심심이는 집단지성을 매개로 성장하는 반려 서비스다. 어쩌면 최정회 대표에게 사업은 심심이 소송 전과 후로 나눌 수 있지 않을까? 사실 처음부터 ‘심심이 아빠 최정회’라고 일컫는 이유도 바로 심심이 앱을 실행해 ‘최정회’를 물으면 ‘심심이 아빠예요’라고 답하기 때문이다. 집단지성은 늘 옳은 쪽으로 추의 무게가 기운다.


대학 4학년 2학기 무렵 장사나 해 학비와 생활비를 벌어볼 요량으로 뛰어들어 우연히 심심이를 개발한 최정회 대표는 훗날 우연찮게 MSN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게 된다. 하지만 더 나은 서비스를 추구할 목적으로 KTF(현 KT)와 심심이 모바일 SMS 서비스 제휴를 맺으면서 전혀 생각지도 않았던 일로 치닫는다. 후에 다시 언급하겠지만 KT와의 소송 건은 KT가 2011년 말 ‘심심이’ 상표를 양도하는 차원에서 일단락 맺는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또 다른 모바일 서비스인 ‘지식맨’도 운영을 대행하는 중개사와 소송으로 치달으면서 최 대표는 이중고를 겪는다. 백만장자 로버트 링거가 그의 저서 『세상의 모든 거북이들에게』에서 밝혔던 것처럼 세상은 유치원 같은 안전한 놀이터가 아닐 수 있다. 사회라는 정글 속 포식자들은 당신의 긍정적인 사고방식이나 내면의 열정, 직업윤리 따위에는 관심이 없을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세스 고딘Seth Godin이 ‘가장 악랄한 자기계발서’라고 평할 정도로 현실에 입각한 이 책에서 로버트 링거는 비즈니스 정글의 잔인한 원리에 대해 제대로 알고 나서야 현실주의를 기본으로 한 철학을 세울 수 있었다면서 이 철학을 실용적으로 사용할 방법을 만들었다. 이 기술 덕분에 현실에 부딪치고 좌절하는 대신, 오히려 그 현실을 이용해 돈을 벌었다. 이는 세상에 도전하고 있는, 도전하고자 하는 모든 스타트업 기업이 염두에 둘 필요가 있는 말이기도 하다.


심심이 소송 건으로 최 대표는 억울하게도 자신의 어렸을 적 추억이 담긴 심심이라는 이름 대신 ‘틈틈이’로 이름을 바꿔 서비스하는 웃지 못할 해프닝도 겪었다. 하지만 최 대표는 이에 대해 “이미 다 옛일”이라고 선을 긋는다. 심심이도 돌아왔고 모든 것이 원만히 잘 해결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는 결코 잊어서는 안 될 일이고, 여타 아이디어 하나만으로 버티고 있는 수백만 벤처기업가를 위해서라도 이런 일은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인다.


그의 말처럼 모든 건 이미 다 지난 일이다. 이제 최 대표는 심심이와 스마트폰을 결합한, 그동안 구상했던 사업계획을 실천으로 옮길 일만 남았다. 소송으로 보냈던 그 허무한 시간을 다시 재정비해야 한다. 2012년 1월, 미국 앱스토어에서 심심이가 엔터테인먼트 분야 1위, 전체 앱 다운로드 순위에서도 2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뿐만 아니라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 등지에서도 인기가도를 달리고 있다. 또 2012년 4월부터 카카오톡과 제휴로 ‘대화형 플러스 친구’ 서비스에 심심이와 지식로그가 시범 운영되고 있다.


웹1.0 시대에 태어나 웹2.0과 스마트폰 시대를 우리와 함께 살고 있는 이 시대의 산증인이자 반려 서비스 심심이, 그리고 그의 아빠인 최정회 대표가 심심이로 이 세상에 그려왔던, 그리고 앞으로 그리고 싶은 그림은 무엇일까? 그리고 심심이는 이 시대에 어떤 재치 있는 멘트를 날릴까?


무조건 대기업만을 목표로 하지 않고 자신의 꿈과 미래, 비전을 펼친 기회를 준비하는 젊은이들이 속속 창업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아이디어가 우선이다. 멘토가 필요하고 창업을 위한 전천후 가이드도 필요하다. 그들을 위해서라도 최정회 대표가 겪었던 일은 다시는 반복돼서는 안 된다.




<앱 스토리>중에서.김관식.e비즈북스.6월 출간





앱 스토리

저자
김관식 지음
출판사
e비즈북스 | 2012-07-12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승승장구하는 스타앱들의 이야기!『앱 스토리』는 스타앱을 보유한 ...
가격비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