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품 당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3.27 월급은 저축하고 경품으로 생활할 수 있는 요령 21가지 (8)
posted by e비즈북스 2010.03.27 20:24

"직장인, 3년 만에 1억 벌기"

만원 지하철에 몸을 구겨 넣은 이창업은 앞사람이 보는 잡지를 곁눈질하다가 기사 제목에 잠의 여운이 채 가시지 않았던 눈이 번쩍 뜨였다.

누구는 공 하나 차면 1억을 벌고 미소를 한 번 지을 때마다 1억이 쌓인다지만, 평범한 직장인들에게 '1억'이란 44 사이즈에 몸을 맞추는 다이어트처럼 피와 눈물을 쏟아가며 스스로를 통제하고 무엇인가를 포기해야 얻을 수 있는 일종의 상징이다.

그런데 그 1억을 직장인이 3년 만에 번다니!




도대체 어떤 사람일까 얼굴이라도 한 번 보고 싶은 마음과 약간의 기대감을 가지고 떡밥을 덥썩 물었다.

직장인이 3년 만에 1억을 벌기, 노하우 대공개!! 인터뷰

직장인에게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은 좋은 방법이 아니죠.
맞아요!

그냥 우직하게 통장 4개 만들어 저금했지요.
어떤 책은 7개를 관리하라고 하던데... 어쨌든 관리가 중요하군요.

그렇게 한 달 용돈으로 10만 원 정도만 쓰고 나머지는 모두 저금했습니다.

아스카 피규어로 아방궁을 세웠던 저의 방탕했던 취미생활을 반성합니다.

그렇게 받은 월급 중에서 한 달에 400만 원은 무조건 저금했어요. 그러니 금방 1억 되던데요. 하하하.

... 하하하


그럼 그렇지.

저 '비법'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두 가지 전제가 있다.



첫 번째, '섹쉬'한 연봉이다. 학교 다녔을 때는 수재 소리 듣고 대학생 때는 착실하게 스펙 쌓아 에스컬레이터식으로 고액 연봉이 보장되는 직장에 들어가야 한다.

두 번째, 그렇게 받는 연봉의 대부분을 저금하기 위해서는 부모님이든 누구든 염치 불구하고 얹혀 살아 집세나 식비로 빠져나가는 돈이 없어야 하고 인간관계도 어느 정도는 포기해야 한다.



박카스 선전에 나온 '그냥 작은 기업' 다니면서 고생하신 부모님께 용돈도 드려가며 돈을 모으려면  투잡이라도 해야 한다는 것인데, 점심시간에 인터넷 강좌라도 듣지 않으면 간 큰 직딩 소릴 듣는 압박에다 야근이다 회식이다 물 먹은 곰인형이 되어 퇴근하고 그나마 새벽의 단잠조차 그놈의 외국어가 뭔지 학원 수강에 빼앗긴 현실에서는 어림도 없는 일이었다.

 대한민국에서 평범한 20~30대 직장인이 무리하지 않고 1억이라는 상징적인 금액을 손에 쥘 수 있는 방법은 로또밖에 없는지도 모른다.

그래도, 등가교환을 법칙을 무시하는 것을 도적놈 심보라고 한다지만, 어디 괜찮은 방법이 없을까 1억 모으기 카페를 기웃거려봤다. 그리고 '외계인'들의 사법고시 합격수기를 보는 것처럼 부담감만 늘었다. 




몇년 만에 몇억 모으기. 꼭 3년이 아니고 1억이 아니라도 좋았다. 1억이란 일종의 상징이고 자신을 통제하기 위한 일종의 선명한 목표이니까. 그저 왕재수 부장한테 보고서의 영문 스펠링 하나 틀렸다고 등짝 후려맞았을 때 홧김에 사표 던지고 더작남 쇼핑몰을 차릴 수 있는 종자돈,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대한민국에서 최소한의 자존을 보장하는 그런 '빽'을 가지고 싶었다.

이창업은 근무 시간 중에 몰래 알바몬에 들어가 심야 알바 자리를 뒤적이다가 다시 잡지 홈페이지에 들어가 1억을 모은 직장인들의 인터뷰들을 차례대로 훑어보았다.

"매달 봉급의 80%에 가까운 150만 원을 저축했습니다.

직장생활을 막 시작한 사회초년생이 일년에 2,000만 원을 저축하는 게 누구한테 빈대 붙거나 많은 것을 포기해야만 가능한 건 아닙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시간이 날 때마다 각종 이벤트에 응모해서 경품을 많이 받거든요. 그걸로 생활비가 되더라고요."

시간이 날 때?

경품을 응모?

생활이 가능?


잡지 기사가 사실이라면 경품 응모도 어엿한 투잡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이렇게 틈틈이 월급도적질도 하는데 경품응모 쯤을 못할 리도 없다.

이창업은 결심했다.
1억을 모으면 그동안 꿈꿨던 더작남 쇼핑몰을 차리리라.

▼ 더 보시려면 "여기"를 꾹 눌러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