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드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7.02 스마트한 앱 포털, 제대로 알려드립니다! 팟게이트
posted by e비즈북스 2012.07.02 11:12


스마트한 앱 포털,
제대로 알려드립니다!
팟게이트
오드엠 박무순 대표



박무순 대표
전주대학교에서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했다. 2004년 인터넷 정보상거래 ‘인포유닷컴’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야후코리아에 입사 후 야후 개발자행사 핵데이(Hackday)에서 ‘클릭 스토커’로 1등을 차지해 본사 Tech Conference Poster에 참여했으며 국제특허도 출원했다. 앱 포털 ‘팟게이트’ 개발사인 오드엠(ODDM) 대표다.



왜 ‘팟게이트’인가?


스마트폰 사용자 3000만 명 시대로 접어들면서 그만큼 무수한 앱이 등장하고 쇠퇴하는 과정을 반복하고 있다. 홍수 때 정작 마실 물이 없다는 말처럼 수많은 앱이 등장하는 요즘, 자신에게 꼭 맞는 검증된 앱을 효율적으로 내려받을 수 있는 정보를 적시에 알아낼 수 있다면 얼마나 유용할까? 스마트폰의 매력은 뭐니 뭐니 해도 자신에게 딱 맞는 앱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그러나 초보자는 자신에게 어떤 앱이 필요한지, 어떻게 찾아서 내려받아야 할지 막막하다.


팟게이트는 말 그대로 ‘스마트한 앱 포털’을 지향한다. 기본적으로 팟게이트만으로도 사용자가 즐겨 사용하는 여러 유․무료 앱을 찾을 수 있다. 여기서 팟게이트는 사용자에 맞춰 앱을 세분화했다. 팟게이트에 이어 ‘팟게이트G(게임사용자)’ ‘탭키즈(어린이 전문앱 추천 서비스)’ ‘오늘만 무료’ ‘이럴땐이런앱’ ‘팟게이트 타운(개발사 타깃)’ 등 사용자에 철저히 맞춰 론칭했다. 초기에는 아이폰 국내 출시에 맞춰 다운로드 링크서비스를 기반으로 단순히 앱을 소개하는 모바일 웹에 국한했지만, 1년여 만에 ‘앱 포털의 네이버’라 부를 만큼 독보적으로 성장했다.


그를 주목하는 이유는 개발자로서 개발에 대한 욕심과 외형적인 성과도 있겠지만, 무엇보다 스마트폰 시대의 흐름을 본능처럼 반응하는 안목과 실행력 때문이다. 덧붙여 개발사 혹은 사용자 어느 한 쪽에 치우침 없이 자연스레 그들의 생태계를 조성함으로써 하나의 사업군으로 발전시켰다는 사실은 기존 일방적인 기술적 서비스에 국한한 앱 서비스와는 한 차원 다른 모습이다. 우리가 늘 바랐던 이상적인 서비스 방식 중 하나가 바로 이런 생태계, 혹은 플랫폼이 아니었던가? 어린 시절 컴퓨터에만 매달리느라 학업에 부진했던 그가 내로라하는 외국계 기업에서 실력 하나로 계약직에서 정직원으로 올라섰다는 사실은 그의 내재된 꿈과 열정을 여실히 보여준다. 그는 외국의 경우처럼 60세가 넘어서까지 개발자로 활동하길 원한다.



너 팟게이트 아직 안 받았어?


2010년 3월, 필자가 처음 아이폰을 구입했을 당시 가장 먼저 내려받았던 앱은 팟게이트였다. 당시 아이폰을 만지작거리면서 틈날 때마다 앱 내려받기에 심취했다. 솔직히 고백하자면 ‘굳이 유료 앱을 받을 필요가 있을까’ 싶었다. 말 그대로 좋은 무료 앱이 많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무료 앱을 받았더라도 그 이상의 뭔가가 없어서 바로 삭제하기 일쑤였다. 이때 만났던 팟게이트는 다양하고 재미있는 정보를 제공했다. 주변의 지인들도 당장 어떤 앱이 유용한지 몰랐던 터라 팟게이트를 통해 유용한 앱을 소개하며 우쭐했던 적도 있다.


팟게이트는 개발자와 사용자의 틈새를 봉합해 모두 윈윈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앱 포털 서비스다. 마치 앱계의 네이버와 같은 존재다. 하루에 수십 곳씩 생겨나는 앱 개발사의 첫 홍보․마케팅 시 효과적인 노출을 지원한다. 또 처음 스마트폰 구입 후 어떤 앱을 내려받아야 할지 고민하는 사용자에게 사용자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앱을 한곳에서 모두 소화할 수 있도록 게이트 역할을 한다. 어쩌면 한국적인 앱 생태계로서의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표현이 더 어울릴지도 모른다. 국내 내로라하는 앱 중 팟게이트를 거치지 않은 앱이 거의 없을 정도로 개발자 사이에서는 앱 개발 초기에 시장진입에서 한 번쯤 염두에 둘 필요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팟게이트 출시 이후 뒤이어 유사 앱이 속속 등장하기 시작했다. 이 앱들은 대부분 사용자 니즈에 포커싱되어 있는 상태다. 그러나 팟게이트는 사용자만을 위한 플랫폼 구성이 아닌 개발자와 사용자 간의 교착점을 제공해 하나의 거대한 커뮤니티 공간을 제공하기도 한다. 이것이 바로 팟게이트만의 차별화 요소다. 팟게이트는 시장 초기부터 개발자와 사용자가 함께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제공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이미 팟게이트에 가입한 1200여 개 개발사와 300만 사용자 사이에는 앱 생태계를 공유한다는 공감대가 자연스레 형성된 상태다.


개발사는 팟게이트를 통해 자신들이 개발한 앱을 소개하고, 사용자는 그 앱을 내려받아 실행함으로써 서로의 니즈를 충족한다. 사용자는 물론 개발자 역시 사용자와의 지속적인 커뮤니티와 다른 개발자의 정보 등 필요한 이슈를 한 곳에 집적한 곳을 찾기가 쉽지 않다. 이런 시점에서 팟게이트의 등장은 양자 간의 고민을 일거에 해소할 수 있는 근간을 마련했다. 또한 게재되는 수많은 사용자의 리뷰 역시 해당 개발사에서는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자산이 된다.


오하이오 주립대학교 최자영 전임교수는 자신의 논문 「펩시가 슈퍼볼 TV 광고를 중단한 이유는?」에서 포레스터 리서치의 연구결과 소비자의 약 64%가 온라인 사이트에서 타인의 리뷰를 원하며 이를 통해 동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06년 쿠마르Kumar 등의 연구결과를 보면, 소비자들은 웹사이트에 다른 소비자의 리뷰가 있을 때 의사결정을 쉽게 내릴 수 있다고 답했고, 그 사이트가 더 유용하다고 평가했다고 밝힌 바 있다. 경제적 의사결정을 내리는 과정을 뇌의 반응으로 설명하는 새로운 개념의 경제이론인 신경경제학자 그레고리 번스Gregory Berns 역시 자신의 연구를 통해 인간은 남들과 동조함으로써 편안함을 느끼는 사회적 본성을 갖고 있다는 것을 실험으로 밝힌 바 있다. 그만큼 사용자가 남기는 솔직담백한 리뷰와 내려받은 수, 추천 등은 이미 영향을 넘어 하나의 콘텐츠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팟게이트는 이후 개발사와 사용자 간의 니즈를 세분화해 앱을 단계별로 출시했다. 팟게이트의 초기 버전을 벗어나 포털로 진화한 스마트 앱 포털 ‘팟게이트S’, 초보 사용자를 위한 테마별 필수 앱 추천 ‘이럴 땐 이런 앱’, 게임집중공략 커뮤니티 ‘겜톡’, 게임 포털 ‘팟게이트G’, 아이패드용 앱 포털 ‘팟게이트HD’, 안드로이드 앱 포털 ‘팟게이트’ 등으로 연이은 히트 작품을 내놓으며 시리즈를 다양화했다. 팟게이트는 사용자 입장에서 자신에게 맞는 앱을 더욱 편리하게 찾고, 신뢰할 수 있는 앱 정보를 서비스하는 접점을 타기팅한 것이다. 사용자의 앱 소비패턴에 맞춰 개성을 통한 특색 있는 전략을 펼치고 있는 셈이다.



<앱 스토리>중에서.김관식.e비즈북스.6월 출간





앱 스토리

저자
김관식 지음
출판사
e비즈북스 | 2012-07-12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
가격비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