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3.09.02 15:03

일요일 아침, 전날의 판매동향을 점검하려고 PC를 켜고 교보문고 SCM을 실행시켰습니다. 최근 들어 매출이 하강곡선을 그려서 어제는 얼마나 팔았을까 조마조마(?)하면서 조회 버튼을 눌렀습니다. 역시나 책들이 안 나갔다고 생각하는데 유독 한 책이 압도적인 판매량을 기록했습니다. SCM의 판매 집계가 잘못되었나? 조회해보니 교보문고 전서점에서 고르게 판매가 되었습니다. 그동안 누락된 판매가 한번에 집계되었나보다 하고 넘어갔습니다. 그리고 YES24의 SCM을 실행시켰습니다. 그런데 이쪽도 교보문고와 동일한 현상.


뭔가 썸씽스페셜한 일이 벌었졌구나!

부랴부랴 책제목을 검색했습니다.


'우아하게 가난해지는 법'


포털에 검색된 것은 달랑 기사 하나.


TV조선의 미리보는 조선일보였습니다.

http://news.tv.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8/30/2013083090376.html





잠깐 어제 조선일보를 잠시 훑어봤는데 우리 책이 실렸었나? 사실은 헤드카피만 보고 안봤습니다. 중단을 봤어야 했는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8/30/2013083001705.html




아! 예전에 조선일보에서 인터뷰한다고 하다가 저자가 연락이 안 된다고 지연되었던 것이 드디어 기사로 실렸군. 대박이다!


일요일 아침부터 대표님과 작전 회의에 들어갔습니다. 이 책의 손익분기점과 재고, 판매량, 추가 프로모션 등등....


그런데 서점들은 재고가 충분히 있을까? 미리 기사내용을 연락받았으면 준비시켰을 텐데 통보받지 못한 상황에서 기사화가 되어서 걱정이 되었습니다. 오후에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들렀더니 아니나 다를까 책이 없었습니다.

그 여파가 오늘까지 이어지는군요. 오늘 하루 이 책의 출고량이 8월 한달 출고량보다 많았네요. 평소 거래가 적던 서점에서 직매입까지 할 정도...


불행 중 다행은 8월 초순쯤에 기사가 실리까봐 미리 인쇄해 두었던 것. 그마저 없었으면 큰일날 뻔 했습니다. 안그래도 교보문고 강남점에서 이 책이 재고가 있냐고 문의가 들어왔었습니다. 재고는 충분히 있으니 걱정마세요^^


만약 재고가 떨어졌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요? 다시 인쇄에 들어가서 나오는 데 일주일 넘게 걸립니다. 더군다나 지금이 교재 시즌이라 인쇄소도 바쁠 때, 즉 시급을 요하는 책들이 많다는 거죠. 신문 노출로 인한 유효기간을 고려하면 기차가 떠난 후 책이 나오게 됩니다. 조선일보에 대문짝하게 실려도 그냥 지나치게 되는 불상사가 발생하는 거죠.


어쨌든 덕분에 이번 달 매출은 순항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폰 쇤부르크 씨의 우아하게 가난해지는 법

저자
알렉산더 폰 쇤부르크 지음
출판사
필로소픽 | 2013-06-07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해고된 폰 쇤부르크 씨, 쿨하게 가난해지기로 마음먹다독일의 유서...
가격비교



posted by e비즈북스 2012.01.30 23:11
오늘 출판 기획안 작성에 대한 회의가 있었습니다. 책도 상품이니 상품 기획이라고 할 수 있겠죠.
상품기획에서 중요한 것은 얼마나 팔릴까라는 예측입니다. 그것을 맞추는 것은 신의 영역이라고 할 수 있고 대부분의 기획은 실패하고 맙니다. 예측에 성공하는 비율이 높다면 출판불황이니 그런 말이 싹 들어가겠죠...

어쨌든 저는 이 자리에서 책의 생명력을 몇 개월까지 보느냐에 대해 의견을 피력했습니다. 우리 출판사의 브랜드는 두 개인데 하나는 인문 브랜드이고 하나는 e비즈북스입니다. 저는 인문브랜드의 생명력이 e비즈북스보다 짧다고 봤습니다. 일반적으로 인터넷 비즈니스는 환경 변화가 심하고 인문 분야는 느리기 때문에 인문 브랜드의 상품라이프 사이클이 길다고 여길수 있겠지만 실상은 그렇지 못합니다.

그 이유는 이렇습니다. 실용서의 경우 꼭 사야할 사람들이 존재하고 이것은 일정한 주기를 갖고 움직입니다. 예를들면 세금 책은 세금신고 기간중에 매출이 움직입니다. 이것을 <가난한 쇼핑몰에서 부자쇼핑몰로>의 김성은 대표는 매출의 맥박이 뛴다고 표현을 합니다. 김성은 대표는 비유법에서 대단한 통찰력을 갖고 계신데 작가로 데뷰하시면 명성을 날리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이 책에는 주옥같은 비유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인문 브랜드의 경우 초반 매출이 끝나면 그 후로는 매박이 아예 뛰지가 않습니다. 아마 기획에 실패한 책들이 그렇겠죠. 저는  인문 브랜드의 책 중에서 <삶의 보람에 대하여>가 가장 가능성이 높았는데 결과적으로는 실패했다고 평가를 내렸습니다. 이 책이 승산이 높았다고 평가한 이유는 일본에서 무려 50년간 스테디셀러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책이었기 때문입니다. 일본에서는 인생의 의미를 다룬 고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저자인 가미야 미에코도 약간 과장하자면 일본에서는 마더 테레사 급(?)으로 명성이 있는 인물이구요.

그런데 왜 실패했을까요? 마케팅 역량부족? 요즘 트렌드 하고는 맞지 않아서? 한국인의 취향이 아니라서? 운이 없어서?  여러가지 요인이 있겠지만 이것은 좀 더 분석을 해봐야겠습니다. 그래서 요즘에 이 책을 불굴의 의지를 갖고 읽고 있습니다. 그리고 마케팅을 진행할지 안할지 판단을 내려야겠습니다.

그런 면에서 <인터넷 쇼핑몰 상품기획으로 승부하라>는 확실히 마케팅 역량의 부족으로 기대에 못 미치는 책이 되었습니다. 이 책은 원래 인터넷 MD를 타깃으로 기획되었는데 중간에 쓰기로 했던 저자분과 한 번 틀어지고 나서 다른 분과 진행된 책입니다. 이 책에 지금 고민하는 내용들이 다 나옵니다. 솔직히 말해서 저도 이 책을 보고 상품에 대한 눈을 좀 떴습니다. 상품의 라이프사이클 과정에서 판매자(MD)들이 어떤 고민을 하는지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책을 보면 유럽에서 성공한 상품이기때문에 분명히 한국에서 뜬다고 몇 년째 갖고 있다가 마침내 국내에 유행이 상륙해서 재고를 다 떨어낸 의지의 상품 사례가 나옵니다. 사실 창고비가 만만치 않기 때문에 몇 년째 재고를 보유한다는 것은 대단한 확신이 아니고서는 힘듭니다.

2차대전이 끝난후 이 배들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삶의 보람에 대하여도> 이런 상품이 되었으면 좋겠는데 사실  <상품기획으로 승부하라>도 이런 상품이 되면 좋겠군요. 사실 제가 상품기획과 관련된 책들을 읽어봤는데 이 책처럼 쉽고, 재미있고, 현실적인 모습을 담은 책이 없었습니다.  책제목에 '인터넷 쇼핑몰 '이란 단어를 뺏으면 오히려 잘 팔리지 않았을까도 생각해봅니다. 인터넷 MD들의 인터뷰를 토대로 구성되었지만 저같은 출판 마케팅 담당자에게도 상당히 도움이 되는 책이거든요. 상품의 판매는 약간 변용을 하면 어디에나 적용이 되는 원리니까요.

예를 들어 라이프 사이클이 짧은 유행 상품의 경우 초창기 가격을 높게 형성시키고 끝물에 가격을 다운시켜 재고를 남기지 않으려고 합니다. 책의 경우에도 이런 논리를 적용하는 사례가 있는데 미국의 경우 하드커버 시장과 페이퍼백 시장으로 나뉩니다. 하드커버로 초기 독자들에게 비싸게 넘기는데 그 주요 고객중 하나가 도서관입니다. 그 후 페이퍼백으로 싼값에 독자들에게 넘기는 방법을 사용하는 것이죠. 책의 경우 초판에 투자되는 인건비가 큽니다. 일단 초판이 소진되고나면 어느 정도 인건비가 뽑힌 것이기 때문에 재쇄부터는 가격에 여유가 있습니다. 하지만 e비즈북스 책 가운데는 그렇지 못한 경우가 많습니다. 서두에서 언급했듯 인터넷 비즈니스는 1년이면 강산이 변하는 곳인지라....

이와는 좀 틀린 케이스인데 어떤 출판사의 경우 초판에는 마케팅을 위해 비싼 표지를 쓰고 재쇄부터는 싸구려 표지를 사용해서 이윤을 남기는 방법을 쓰기도 합니다.  한국 사람들이 내용보다는 겉모습에 신경쓰는 것에 맞춘 전략이죠.  자꾸 이 이야기를 해서 죄송하지만 <삶의 보람에 대하여>도 우리 출판사 최초의 하드커버입니다. 그런데 재고가 많아요-- 뭐 모르죠. 나중에 이 책의 재고가 다 소진되고 재쇄때 하드커버를 제거하면 레어 아이템이 될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