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시장 사입 가이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4.04 직접 사입할 때 주의할 점
  2. 2011.04.01 무역회사를 통해 사입할 때 주의할 점
posted by e비즈북스 2011.04.04 10:35
직접 사입할 때 주의할 점

무역회사를 통해서 사입을 하게 되면 사기에 대한 염려나 제품 불량에 대한 위험부담을 감수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지만, 직접 방문을 해서 사입을 하거나 인터넷 구매대행을 통한 사입을 하는 것에 비해 가격이 비싼 것은 사실이다.

인터넷 구매대행은 사진을 보고 상품의 사이즈와 색상을 선택한 후 제품 금액을 입금하면 제품을 구매하여 보내준다. 포털사이트에서 인터넷으로 검색을 하거나 중국무역정보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서 인터넷 구매대행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이러한 인터넷 구매대행은 대부분 정식업체가 아니라 개인이 해주다 보니 사기를 당할 위험이 있다. 보통 구매대행 업체는 수수료를 따로 받지 않고 가격에 포함시키는데, 그런 리스크 때문에 무역회사에 비해 좀 더 저렴하다.

최근에는 동대문의 도매상들도 중국에서 공장을 차리거나 인터넷 쇼핑몰을 함께 운영하기도 해서 가격 경쟁에 밀리게 되면 사업이 힘들어지게 된다. 그렇다고 무턱대고 인터넷을 통해서 구매를 하자니 제품의 불량이 많거나 제품이 도착하지 않게 되면 어떻게 하는가에 대한 염려로 마음 편히 사업을 할 수 없는 것도 사실이다.

필자 역시 처음에는 무역회사를 통해 사입을 하다 보니 나가는 비용이 적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돌아올 무렵 결제하는 무역회사 수수료를 생각하면 속이 쓰릴 만큼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 왠지 모르게 공돈이 나간다는 생각에 혼자서 사입을 해 보자고 마음먹었다. 하지만 초보자라면 처음에는 무역회사를 통해 물건을 구입하는 방법에 대한 정보와 경험을 쌓은 후 직접 사입하는 방법을 시도하는 게 좋다.

중국으로 직접 방문을 하기로 마음 먹었다면 정말 많은 준비가 필요하다. 단순히 여행이라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다. 방문에 앞서 가장 먼저 생각해야 할 부분은 경비다. 물건을 구매할 금액을 제외한 경비를 생각해야 하는데 어디에서 묵을 건지, 교통수단은 어떤 걸 이용할건지, 가이드를 이용할 것인지 등 각 개인의 돈 씀씀이에 따라 편차가 있기 때문에 얼마의 금액을 예상하라고 딱 잘라 말하기는 어렵다. 얼마나 머물러야 하는 건지 경비가 얼마나 지출될 건지 하나하나 따져봐서 각자에 맞는 경비 예산을 세워보자.

가장 큰 목돈이 들어가는 항공권은 비수기와 성수기에 따라 가격의 편차가 크고 유효기간이나 국적기(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중국항공 등)에 따라 가격 차가 많이 나기 때문에, 어떤 시즌을 이용할 것인지, 어떤 국적기를 이용할 것인지 꼼꼼하게 따져 이용하도록 하자. 일반적으로 중국 국적기가 좀 더 싸지만 가끔씩 한국 국적기가 파격 세일을 해서 중국보다 더 쌀 때도 있다. 이렇게 그때그때 상황에 따라 변동되기 때문에 늘 인터넷으로 정보를 충분히 찾아본 후 결정을 해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인도항공의 경우 가는 시간과 오는 시간이 정해진 것들이 있는데, 이럴 때에는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중국 비자 발급비용 역시 천차만별로 단수비자는 3∼4만 원, 복수비자는 개월 수에 따라 14만 원까지 한다. 얼마나 자주 중국을 왔다갔다 할 건지에 따라서 비자 선택을 하도록 한다. 자주 가는 사람은 1년 30일짜리 비자가 유리하고 시장조사 겸 한 번 가는 경우는 단수비자가 유리하다.

숙박비는 개인이 운영하는 민박을 이용할 경우에는 하룻밤에 150위안, 호텔의 경우 400∼500위안 선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민박은 조선족이 운영하는 경우가 간혹 있긴 하지만 주로 한국인들이 운영을 한다. 그래서 민박을 이용하면 개인적인 정보 교류 및 인터넷 이용이 가능하고 식사 또한 한국식으로 먹을 수 있다. 호텔 역시 인터넷 이용이 가능하지만 한 시간당 요금이 100위안 이상으로 비싼 편이어서 가급적이면 호텔 주변의 인터넷 까페를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리고 호텔에는 한국음식이 없다.

교통비는 지하철이나 버스를 이용하게 되면 하루에 100위안이면 충분하지만, 시간이 없는 상인들에게는 비용이 조금 더 들더라도 택시가 가장 편리하고 시간 면에서도 절약되어 효율적이라고 할 수 있다. 숙소나 가는 시장 등에 따라 요금이 달라지겠지만 택시의 기본요금은 9위안이고 한국 민박집이 많은 웬징루(景路)에서 가장 유명한 의류시장인 짠시루(站西路)까지의 요금은 15위안 정도이다. 가까운 시장만 나간다면 교통비가 별로 안 들지만 외각에 있는 공장까지 둘러 보면 더 많이 든다.

flickr - jonnyfromthephone

식비는 가이드를 고용할 경우 그 식사 비용까지 지불해야 하고 한국음식의 경우 일반 중국음식에 비해 가격이 비싸다. 주변 시장 근처의 패스트푸드점이나 양식점을 이용해 간편하게 식사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아침 저녁을 민박집에서 해결할 경우 하루 50위안이면 충분하다.

나머지는 사입비용 이외에 무역회사 수수료나 운송비 등의 경비를 따로 고려해 추가 경비를 정하도록 한다.


중국시장사입가이드
카테고리 경제/경영 > 유통/창업 > 창업 > 창업실무
지은이 박시현 (e비즈북스, 2008년)
상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e비즈북스 2011.04.01 10:00
무역회사를 통해 사입할 때 주의할 점

무역 회사를 통한 사입의 가장 큰 장점은 안전하다는 것과 세금계산서 받기가 용이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세금계산서를 받을 수 없는 작은 무역회사들도 많기 때문에 거래를 하기 전 세금계산서 필요 여부를 따져서 거래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무역회사를 이용한다고 해서 중국에 전혀 방문하지 않고 일을 진행하기는 어렵다. 큰 계약일수록 직접 방문해서 손익을 따져본 후 계약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처음 거래를 성사한 후에는 무역회사를 통해서 샘플을 받아서 확인을 한다거나 사진 등 상품 관련 자료를 받아서 계약할 수도 있다.

그러나 무역 회사와 계약 시 가격이 저렴하다고 규모나 업력도 따져보지 않고 무조건 계약을 하고 추후 추가 계약을 하거나 다른 샘플들을 받아서 한국에서 일을 진행하고자 한다면 여러가지 걸림돌이 생길 수도 있다. 무역회사의 직원이 많지 않아서 샘플을 일일이 구매해 한국으로 운송을 한다거나 사진을 찍어서 자료를 보내준다거나 하는 일이 어려울 수 있는 등 사사로운 문제점들이 발생하기 마련이다. 그래서 누차 말하는 것이 전문적으로 직원교육을 하고 있는 큰 무역회사를 고르라는 것이다.

대부분의 무역회사들은 큰 오더들을 우선으로 일을 진행하기 때문에 사소하거나 신경 쓸 일이 많은 의류나 신발 등 잡화에 대해서는 오더받기를 꺼려한다. 중남미지역이나 중동지역의 상인들은 대량 오더로 비교적 불량이 적은 제품들을 구매하는데 워낙 많은 양을 구매하기 때문에 제품의 불량에 대해서도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 편이지만, 한국이나 일본의 상인들은 다른 나라에 비해 소량으로 제품을 구매를 하면서도 꼼꼼하고 세밀하게 살피고 사소한 제품의 불량에 대해서도 민감하기 때문에 중국의 무역회사 쪽에서 거부를 하기도 한다.

flickr - spacedustdesign

무역회사 중에서도 의류나 구두 등 잡화를 전문으로 하는 무역회사들과 거래를 하거나 의류나 구두 공장을 매장과 함께 운영하고 있는 무역 회사를 선택하면 비교적 거래하기 쉽다. 또한 자신이 구매하는 물품의 전문성을 띠고 있는 무역회사를 찾으면 보다 쉽고 안전한 거래를 할 수 있다. 무역회사를 고를 때는 여러 회사에 대해 잘 아는 지인이 있다면 소개를 받을 수 있겠지만, 지인이 없다면 중국에 있는 잡지를 보거나 인터넷으로 본인이 직접 검색을 해서 찾아야만 한다. 잡지나 인터넷을 통해 찾아보되 좋지 않은 무역회사를 솎아낼 수 있는 눈을 키우는 것이 좋다. 꼼꼼히 확인하고 따져보고 직접 방문해 본 후에 거래를 하도록 하자.

그리고 계약을 하기 전에 구매한 옷들을 재구매 할 수 있는지, 제품의 불량 시에는 환불이 가능한지, 수수료는 정확하게 얼마가 드는지, 수수료에 포함된 내역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운송 기간은 얼마가 되는지 기타 등등 본인들이 필요한 조항들을 메모해 조목조목 따져서 계약서에 반드시 기입을 해야만 한다. 또한 재구매 시 어떠한 방법으로 구매를 할 수 있는지, 다른 샘플을 직접 보거나 사진으로 확인이 가능한지도 꼭 확인해야 한다. 전화나 팩스, 인터넷을 통해서 서로의 의견을 공유하고 자료를 만들어서 전화를 하면 일 년에 10번 중국에 오던 것을 반 이하로 줄일 수 있다.

필자가 처음 중국을 방문했을 때에는 생소한 지리와 언어 등으로 무역회사의 도움을 받았다. 중국에 도착하면 픽업을 받거나 무역회사 내부의 숙소에서 머무를 수도 있었고, 시장의 크고 작은 일들도 무역회사에서 처리해 주었다. 너무 고마워서 가이드와 함께 비싼 음식점에 가서 대접을 했는데 나중에 돌아가는 길에 청구된 청구내역을 보니 픽업비용이나 숙소비용, 가이드비용까지 모두 청구되어 있는 것이었다(숙박비는 하루 150위안, 픽업비는 보통 250위안 정도이다). 물론 전혀 알아보지 않고 무턱대고 일을 처리 한 초보 상인의 잘못이 크지만 무역회사에서도 상세한 내역을 미리 알려주지 않았다. 만약에 미리 그런 내역을 뽑아 주었더라면 불필요한 부분은 빼고 되도록이면 빨리 일을 진행했을 것이다.

그리고 물건을 구매한 비용을 한국 물류회사를 통해서 보내는데 무역회사에서 한 일이라고는 단지 물류회사에 전화해서 물건 가지고 가라고 한 것과 영수증을 정리해 준 것이 고작이었다. 물류비와 기타 잡비를 제외한 무역회사 순수 수수료는 구입한 물건 비용의 10%를 지불했는데 가이드비용, 숙박비용, 픽업비용 등 모든 것과 물류비까지 지불한 상태에서 수수료는 사실 좀 많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한 그 당시는 꾸준히 물건을 오더할만큼 큰 쇼핑몰도 아니었고 처음 시작하는 입장에서 추후 재오더하는 방법을 알 리 만무하였는데, 무역회사에서는 그런 방법도 알려주지 않았다. 또 수수료가 얼마나 되는지 그때그때 따져보지 않고 돌아오는 날 뭉뚱그려 계산했는데, 나중에 집에 와서 계산해 보니 오차가 제법 나서 손해를 봤다. 하지만 이미 돌아온 후라 얘기를 하지 못했다.

그렇기 때문에라도 무역회사를 고르기 위해서는 꼼꼼함이 필요한 것이다. 인간적인 정에 이끌리지 말고 무역회사를 방문해서 사후 관리는 어떻게 되는지, 샘플은 구매해서 보내줄 수 있는지, 물건 구매한 것들에 대해 재오더는 무역회사 쪽에서 진행이 가능한지 등 이런저런 이익을 따져보아야 한다. 이런 것들을 미리 알았더라면 중국을 두세 번 방문하여 구매하는 번거로움은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들었다.
무역회사 수수료는 보통 구매한 물품의 10% 정도이지만 직접 중국에 가지 않아도 되도록 물건을 대신 구입하여 제품의 불량 여부를 확인해 준다면 항공료, 숙박료 등의 비용을 절약할 수 있고, 불량품이 있을 경우 무역회사에서 책임을 지기 때문에 그 비용이 크지 않을 수도 있다. 수수료가 아깝지 않게 하려면 방문 전에 미리 계약 조건을 꼼꼼히 따져 보는 것이 좋다.

Tip) 무역회사나 대행사에 사기 당하지 않는 법

중국은 생산업체이건 물류회사이건 무역회사이건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거나 계산서를 발행하지 않고 거래를 하던 것이 일반적인 관행이었다. 그래서 무역사기나 분쟁이 많다. 민박집에서 구매대행부터 운송까지 해 주는 것이 일반적인 관례로 많은 사람들이 민박집에서 물건 오더를 하고 있다. 그러나 물건을 오더받고는 물건 공급일을 차일피일 미루다가 결국 잠적해버리는 무역회사나 민박집 등이 많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절대로 먼저 돈을 전부 입금하는 일은 피하도록 하고 계약금도 가급적 물건가격의 10% 선에서 입금하도록 하자. 돈이 걸린 문제이기 때문에 중국에서는 한국인이든 조선족이든 중국인이든 정확하게 따져보고 일을 처리하도록 해야한다. 혹시 만약을 대비하여 물건을 한국으로 보냈다는 송장을 국제팩스로 받아놓고(그렇게 해야 나중에 잡음이 생겨도 증거자료가 된다) 입금하는 통장이 거래하는 무역회사의 것이 아니라면 입금하기 전에 다시 한번 고려해 보도록 한다.



중국시장사입가이드
카테고리 경제/경영 > 유통/창업 > 창업 > 창업실무
지은이 박시현 (e비즈북스, 2008년)
상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