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5.17 원조 소셜커머스 그루폰의 위대한 탄생
  2. 2010.11.18 쿠폰도 사업이다
posted by e비즈북스 2011.05.17 09:22
원조 소셜커머스 그루폰의 위대한 탄생

이미 오래 전부터 소셜커머스가 존재했었고,  2005년에 야후에서 소셜커머스를 언급했다고는 하지만 ‘소셜커머스’의 개념을 활용해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고 대중화한 것은 그루폰이다. 어찌 보면 그루폰은 소셜커머스를 통해 새로운 소비문화를 만들어 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나의 기업이 주류 문화를 만들어 낸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일이다. 그것도 신생기업이 말이다.

‘그루폰’은 그룹(Group)과 쿠폰(Coupon)을 합성한 단어로 그룹을 이루면 대폭의 할인 쿠폰을 제공하는 일종의 공동구매 알선업체다. 그루폰은 레스토랑, 공연 이벤트 등 다양한 서비스나 상품을 1일 1품목으로 지정해 50% 이상 대폭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쿠폰을 판매한다. 하지만 단순한 쿠폰 판매와는 달리 최소한의 정해진 인원이 구매를 해야 쿠폰 거래가 성사된다. 그루폰에서 제공하는 쿠폰을 이용해 대폭 할인된 가격으로 상품 구매를 원하는 고객은 스스로가 이 상품의 세일즈맨이 된다. 거래를 성사시키기 위해 지인이나 소셜미디어 친구들에게 입소문을 내는 것이다.

창업자인 앤드류 메이슨(Andrew Mason)은 노스웨스턴대에서 피아노를 연주하고 록밴드에 심취했던 음악 학도였다. 그러나 이미 15세 때 ‘베이글익스프레스’라는 빵배달 업체를 운영할 정도로 사업에 뛰어난 감각이 있었다. 그는 2006년 기업들의 프린팅 작업을 대행해주는 이너워킹사에 입사해 웹디자이너로 일했다. 이너워킹은 시카고의 벤처투자자로 유명한 라이트뱅크의 레프코프스키 대표가 창업한 회사였다.

소셜커머스 대중화의 일등공신인 그루폰

메이슨은  2007년 자신의 휴대폰 계약을 해지하는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은 후 같은 불만을 갖고 있는 소비자들이 모여 단체 행동을 하게 되면 기업에게서 빠른 대응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또한 같은 처지에 있는 이들이 한데 모여 구매력을 집결하게 되면 필요한 물건을 더 쉽고 싸게 살 수 있을 것이라는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당시 그는 회사 사장인 레프코프스키에게 자신의 구상을 털어놓고 창업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자 사업 아이디어에 반한 레프코프스키는 즉석에서  100만 달러를 투자했다.

이렇게 해서 탄생한 사이트가 바로 ‘더포인트(thepoint.com)’다. 더포인트는 여러 사람이 단체 행동을 하기 위한 일종의 네트워크였다. 하지만 더포인트로 큰 돈을 벌지 못하자 메이슨은 눈을 돌렸다. 여러 사람이 공동으로 쿠폰을 활용하면 싼 값에 상품을 구매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발상을 전환한 것이다. 거기에 페이스북, 트위터와 같은 소셜미디어를 적극 활용하는 아이디어까지 더해지면서 오늘날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공동구매형 소셜커머스가 만들어진다. 이렇게 해서 탄생한 서비스가 바로 ‘그루폰’이다.  

2008년 10월, 회사가 입주해 있던 건물 1층 식당의 ‘피자 반값’ 쿠폰을 판매하면서 그루폰이 시작되었다. 공식 서비스 이전에 파일럿 테스트 형태로 진행한 딜을 통해 자신감을 얻게 된 그루폰은 이후 승승장구하게 된다.

《출처:그루폰》- 근간예정

'it100시리즈 > 그루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루폰의 한국 진출  (0) 2011.05.24
그루폰 성공 요인 3  (0) 2011.05.23
그루폰 성공 요인 2  (0) 2011.05.20
그루폰 성공 요인 1  (0) 2011.05.19
그루폰이 기업가치에서 구글도 추월?  (0) 2011.05.18
원조 소셜커머스 그루폰의 위대한 탄생  (0) 2011.05.17
posted by e비즈북스 2010.11.18 10:20
쿠폰도 사업이다

지역 시장을 공략하라
지역 시장도 주요한 시장이다. IT가 발전하면서 날이 갈수록 부각되고 있는 것이 지역 경제다. 신문은 지역 정보 신문으로 살아남아야 하고, 광고도 지역 정보 광고로 살아남아야 한다. 이 때문에 종합 일간지들이 지역 신문 시장으로 진출해 지역 광고 시장을 잠식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지역 정보 시장은 한정된 지역이라는 특성 때문에    대기업보다는 소규모 정예 부대로 구성된 사업체에 더 적당하다.
지역 정보 시장과 관련된 아이템은 많다. 한 예로, 특정 지역의 특정 상권을 특정 기관과 연결시켜 쿠폰을 판매하는 사업은 전국적으로 많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는 아이템이다. IT 기업이 많은 강남역이나 삼성, 선릉역 주변에서는 매일 다양한 세미나와 컨퍼런스가 열린다. 또한 각 기업별로도 세미나 및 교육이 열린다. 그런데 행사에 참여한 사람에게 점심 쿠폰을 나누어주기가 쉽지 않다. 해당 직원이 주변 식당을 찾아가 쿠폰 계약을 맺자고 제안하고 계약서를 작성한 후    쿠폰을 발행하고 정산하는 과정을 하기가 어렵다는 말이다. 특히 몇 달에 한 번 세미나를 하면서 단 한 번의 세미나를 위해 인근 지역 식당과 쿠폰 계약을 체결하는 것은 번거롭다. 식당 입장에서도 한 달에 100명 정도 손님을 보내주는 기업과 쿠폰 계약을 체결하기가 쉽지 않다. 10개 식당이 나누어 먹으면 한 달에 10명인데, 한 달에 10명을 위해 계약서를 작성하고 쿠폰을 챙겨 결산하는 과정이 번거롭기만 할 것이다.

발로 뛰는 영업력이 중요하다
그러나 한 달에 100명 정도 손님을 받는 100개 사무실의 손님을    하나로    모은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한 달 1만 명, 10개 식당 기준으로 한 달 1천 명, 식당별로 적어도 500만 원이라는 큰 금액이 만들어진다. 100~1천 개의 소규모 기업 입장에서는 직원이 점심 문제로 고민하는 인력을 아낄 수 있어 편리하고, 식당에서도 적지 않은 손님을 한곳의 창구를 통해 결산할 수 있어서 편하다. 5천 원짜리 식당 쿠폰을 기업에 판매하고 식당에는 10% 할인된 4,500원을 결산한다면 1장당 500원의 매출이 생기는 셈이다. 서울에서는 강남역, 선릉, 구로, 시청 등에서 하루 수만 명이 세미나에 참석하고 있기 때문에 쿠폰 중개업의 규모를 무시할 수 없다.
쿠폰 사업은 처음에는 반경 500미터 이내의 식당과 사무실을 연결시키고, 더 나아가 지자체 단위로 연결시켜 큰 사업으로 키울 수 있다. 지자체나 각종 연수 단체, 기관 등과 연계해서 그 지역에 온 방문객에게 쿠폰을 팔고,    지자체 내의 식당에서 음식을 먹도록 하는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시중에는 코코펀과 같은 대형 쿠폰북 사업자가 있지만, 이들 사업은 광고를 기반으로 한 쿠폰 사업으로 쿠폰 자체가 현금인 모델이 아니다. 그러므로 기업에 현금성 쿠폰을 판매해 기업의 일을 줄여주고, 제휴 식당의 입장에서는 대규모 쿠폰으로 편하게 관리해 주는 쿠폰 중개업은 지역 단위에서 사업이 가능한 모델이다.

flickr - 정호씨


쿠폰 중개업은 창업 비용이 들지 않는 대신 발로 뛰면서 식당을 섭외하고 기업에 홍보하여 방문객이 있을 때 쿠폰을 구매하도록 하는 영업력이 관건이다. 또한 규모가 늘수록 인터넷을 통해 주문을 받고, 자동으로 기업과 식당을 연결시키는 시스템이 필요하다. 일일이 뛰어다니면서 연결한다면 매출을 늘리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인터넷을 통한 중개 시스템을 잘 구축하는 것이 경쟁력이 된다. 또한 지역에 따라 시장 규모가 달라지므로 사업에 적당한 지역을 잘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비용을 줄이기 위해 가능한 한 자동화시켜 가격 경쟁력을 유지하고, 기업과 식당 고객에게 편리함을 제공하는 것이 성공 요소다.지역 기반 사업은 쿠폰 중개업 하나로 그치는 것이 아니다. 지역 기반의 광고 사업이나 이벤트 사업을 비롯한 다양한 사업이 가능하다. 특히 모바일 SNS의 발달로 포스퀘어와 같은 위치 기반 서비스가 보급되면 이를 지역 광고 및 이벤트에 활용할 수 있는 기회가 더 많이 생긴다. 쿠폰 중개업은 이런 차세대 지역 기반 사업에 대비하여 지역 상권과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단계가 될 수 있다.

1인창조기업컨설팅북소셜미디어시대의비즈니스기회
카테고리 경제/경영 > 경영전략 > 컨설팅
지은이 김중태 (e비즈북스, 2010년)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