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1.08.05 09:37
구글, 그루폰, 그리고 포스퀘어

포스퀘어와 같은 위치기반 소셜네트워크서비스는 기존의 옐프(Yelp)와 같은 지역지반의 생활정보 검색 서비스. 그리고 그루폰, 리빙소셜(Living Social)과 같은 그룹바잉 업체들과 일종의 공통분모를 만들어낼 수밖에 없다.

*구글과 그루폰, 그리고 포스퀘어(출처:http://www.popherald.com/google-plus-one-location-based-social-networking/3156)



그 이유는 단연 지역사업자의 중심의 로컬 비즈니스(Local Business)가 위와 같은 사업체의 공통된 비즈니스 모델로 떠오를 것이기 때문이다. 이에 앞서 루프(Loopt)와 협력을 하기도 했던 공동구매 사이트 그루폰은 이용자 위치에 따라 오늘 쓸 수 있는 그루폰을 소개하는 '그루폰 나우(Groupon Now)'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포스퀘어와 같은 위치기반 체크인 서비스로의 영역을 넓히는 중이고, 포스퀘어 또한 로컬 Deal 시장으로 영역확대는 필연적이다.

포스퀘어 같은 위치기반서비스 업체와 그루폰 같은 그룹바잉 업체가 협력을 택할지 갈등을 택할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 하지만 구글/ 페이스북과 같은 공룡들의 틈새에서 힘겨운 싸움을 진행 중인 이들은 결국 어떤 식으로든 협력의 제휴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여기서 그루폰과 포스퀘어 모두에게 사랑의 프로포즈를 날렸다가 퇴짜를 맞은 경험이 있는 구글(Google)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부문에서 유독 약한 모습을 보였던 구글이 2011년 7월 구글플러스(Google +) 야심차게 내놓았는데, 이후 위치기반서비스를 어떻게 조합할 지가 이슈인 상황에서 복잡한 관계를 가지고 있는 포스퀘어와의 관계를 어떻게 설정할지 관심이다.

이보다 먼저 구글은 구글 플레이스(Google Places)에서 포스퀘어의 위치 데이터(http://fr.foursquare.com/feeds)를 구글 플레이스 핫스팟(http://places.google.com/hotpot)으로 불러드릴 수 있는 길을 열어 놓았다. 포스퀘어의 전신인 닷지볼 서비스를 중단시키고, 이를 대신하여 만든 추적형 위치기반서비스 구글 래티튜드는 결과적으로 실패했다.

2011년에 들어서면서 구글은 구글 래티튜드를 체크인형 서비스로 변신을 시도하였지만, 결국 포스퀘어의 게임 요소 넘치는 체크인 서비스를 넘어서기엔 부족해 보인다. 포스퀘어 같은 경우도 체크인 DATA 와 TIP 과 같은 정보가 쌓인다 하더라도 구글의 방대한 리뷰 정보를 따라갈 수 없다. 그렇다고 해서 (속단할 수는 없지만) CEO 데니스 크롤리가 닷지볼 때처럼 포스퀘어를 구글에 팔아 넘길 가능성은 희박하다. (참고로, 데니스 크롤리를 비롯해서 포스퀘어의 엔지니어 중의 70% 이상은 구글을 박차고 나온 사람들이다.)

앞으로 구글과 포스퀘어는 당분간 NFC 기반의 체크인을 함께 발전시키고, API 를 공유하는 등 포괄적인 협력을 하는 방향으로 움직일 것으로 예상된다.



포스퀘어스토리소셜미디어를넘어위치기반플랫폼으로 상세보기


'it100시리즈 > 포스퀘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글, 그루폰, 그리고 포스퀘어  (0) 2011.08.05
포스퀘어 배지  (0) 2011.08.04
포스퀘어의 미래  (0) 2011.08.03
포스퀘어의 현재  (0) 2011.08.02
[포스퀘어]표지 나왔습니다.  (0) 2011.08.02
포스퀘어의 과거  (0) 2011.08.01
posted by e비즈북스 2011.08.04 11:45

포스퀘어 스토리 - 소셜미디어를 넘어 위치기반 플랫폼으로


트위터의 뒤를 이을 차세대 소셜 비즈니스 모델
세계 1위 위치기반서비스 포스퀘어의 모든 것

× 트위터의 성장세를 추월한 차세대 소셜 서비스
× IT 비즈니스 지형도를 바꿀 위치기반서비스의 대표주자
× 로컬 비즈니스에 새로운 마케팅 기회를 제시
× 소셜미디어와 소셜게임의 특징을 동시에 가진 혁신 모델

 포스퀘어는 ‘시장’이나 ‘배지’ 등 게임 요소를 가미한 위치기반 앱 서비스이다. 2009년 시작되어 폭발적으로 성장하여 2년 만에 기업가치가 10억 달러를 넘어섰다. 고객 위치정보 및 행동 패턴을 파악할 수 있어 스타벅스, CNN, MTV 등 세계 내로라하는 기업들이 포스퀘어 제휴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구글과 야후가 포스퀘어에 끊임없이 군침을 흘리고 있는 이유는 잠재 성장률이 큰 로컬 비즈니스 시장 때문이다. 이 시장을 두고 구글, 야후, 페이스북과 소셜커머스 업체들이 격전을 치를 준비를 하고 있다. 포스퀘어 역시 그 중심축으로서 구글, 그루폰 등과의 연계를 통해 위치기반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영향력 확장을 준비 중이다.

『포스퀘어 스토리』는 포스퀘어 서비스 사용 방법을 시시콜콜히 기술하는 것을 벗어나 포스퀘어라는 서비스의 본질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는 알찬 책이다.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기업 중 하나인 포스퀘어의 성공 전략과 소셜 비즈니스의 미래지도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책.

 ※ <100쪽으로 읽는 IT>는 IT 키워드의 핵심 내용을 100쪽만으로 쉽고 빠르게 이해할 수 있는 IT 교양 시리즈입니다.

책소개 더보기


 

posted by e비즈북스 2011.08.04 10:16

포스퀘어 배지 종류

포스퀘어 배지는 크게 포스퀘어 일반 배지(Foursquare Badge)와 파트너 배지(Partner Badge)로 나뉜다. 포스퀘어 일반 배지는 모양이 원형이고, 파트너 배지는 트로피 모형(Trophy Case)으로 디자인되어 있다. 기존에 포스퀘어는 배지의 특별히 종류를 나누지 않았지만, 포스퀘어와 협업하는 파트너가 많아지고, 이에 대한 파트너십이 강화됨에 따라 2010년 11월 포스퀘어 배지를 이 둘로 나누었다.

*포스퀘어 일반 배지: Spooky Swarm


*포스퀘어 파트너 배지: Pepsi Summer Fan


[잠깐!] 포스퀘어 배지를 제안해보자! 
CNN 같은 파트너 배지와 런키퍼와 같은 서드파티(3rd Party) 배지를 본인이 포스퀘어에 직접 제안할 수도 있다. 아래 URL에 접속하여 배지의 종류/배지 이름/배지 아이디어/배지를 따는 방법 등을 작성하여 제출하면 된다. 배지 아이디어가 포스퀘어의 방향과 일치한다면 빠른 답변이 올지도 모른다.

포스퀘어 배지 제안 URL: http://bit.ly/9Sw2wL



* 다양한 종류의 뱃지(출처: http://mattersofgrey.com/foursquare-badge-list/)




《출처:포스퀘어스토리》- 근간예정

'it100시리즈 > 포스퀘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글, 그루폰, 그리고 포스퀘어  (0) 2011.08.05
포스퀘어 배지  (0) 2011.08.04
포스퀘어의 미래  (0) 2011.08.03
포스퀘어의 현재  (0) 2011.08.02
[포스퀘어]표지 나왔습니다.  (0) 2011.08.02
포스퀘어의 과거  (0) 2011.08.01
posted by e비즈북스 2011.07.25 10:35

포스퀘어 - 소셜미디어를 넘어 위치기반 플랫폼으로

2010년 가장 큰 이슈가 되었던 것은 바로 위치기반서비스(LBS)이다. 위치기반서비스는 이동통신망이나 GPS 등을 통해 얻은 위치정보를 바탕으로 이용자에게 여러 가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총칭하는 단어로서. 자동차에 부착된 네비게이션도 LBS이고, 작년에 등장하여 애인이 있는 대한민국 남자들을 공포에 빠지게 만들었던 <오빠믿지>라는 앱(app)(애플리케이션) 또한 이 LBS에 속한다. 미국의 가트너그룹은 향후 위치기반서비스가 몇 년 안에 가장 영향력 있는 서비스로 급부상할 것으로 예상했고, 「타임(TIME)」은 2010년 10대 기술 트렌드 1위로 ‘위치(Location)’를 선정하며 그 대표 서비스로 포스퀘어(Foursquare)를 지목하였다.

flicker = bizbuzzmedia



포스퀘어란 2009년 스타트업(신규 벤처서비스)의 천국이라고 불리는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SXSW)에서 발표된 서비스로, 모바일폰에 탑재된 GPS를 활용하여 자신이 있는 위치를 친구들에게 공유하고, 시장(Mayor)과 배지(Badge) 같은 일종의 보상을 받을 수 서비스이다.

기존에 이미 지오캐싱(Geocaching), 루프(Loopt) 등의 위치기반서비스가 시장에 존재하고 있는 상황이었지만, 강력한 게임 요소가 가미된 체크인(Check-in)형 LBS 인 포스퀘어의 등장은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 미국의 IT 전문 매체 「매셔블(Mashable)」은 포스퀘어를 2009년 SXSW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서비스로 꼽았고, 이후 미국 언론들의 긍정적인 반응이 매일같이 이어졌다. 2007년 SXSW를 통해 대중에게 소개된 이후 세계적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로 발돋움한 트위터의 성공 스토리와 맞물리면서, 포스퀘어에는 ‘제2의 트위터’라는 수식어가 따라붙게 된다.

출처 : http://www.mobilecrunch.com/2010/05/25/tc-disrupt-startup-alley-knocking-live-has-1-6m-users-faster-growth-than-foursquare-gowalla/


서비스를 시작한 지 427일 만에 100만 가입자를 유치한 포스퀘어(그림참조)

트위터가 서비스를 시작한 지 769일 만에 가입자 100만 명을 넘어섰던 것에 비해, 포스퀘어는 427일 만에 가입자 100만 명을 돌파하며 이미 트위터의 성장속도를 앞질렀고, 이후에도 가파른 상승세로 2011년 6월 서비스 가입자수 1000만 명을 넘어섰다. 이제 하나의 위치기반 플랫폼(Location Based Platform)으로의 성장을 꿈꾸고 있는 포스퀘어는 지역기반의 로컬비즈니스 시장을 두고, 구글(Google), 페이스북(Facebook)과 격전을 치를 준비를 하고 있으며, 그루폰(Groupon) 등 그룹바잉(group buying) 서비스와의 연계를 통해 제2의 도약을 준비 중이다.

《출처:포스퀘어스토리》- 근간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