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5.13 <소셜 임플로이> 2015년 대한민국 학술원 선정 우수도서 (2)
posted by e비즈북스 2015.05.13 13:56

우리 출판사의 <소셜 임플로이>가 2015년 대한민국 학술원 우수도서로 선정되었습니다. e비즈북스에서 우수 학술도서가 탄생한 것은 2008년 이후 7년만입니다.



이 책의 ISBN코드를 신청할때가 생각나는군요. e비즈북스의 다른 책이 그렇듯 경제경영 교양도서로 신청하려고 했는데 원고를 보신 대표님께서 학술로 하자고 하셨습니다.


"내용이 좋긴하지만 교양에서 경쟁하는게 유리하지 않을까요?"

"아니지. 내용이 좋으니까 학술쪽에서 당선되면 더 금액이 크지 않은가?"


어찌보면 김칫국물부터 마시는 대화내용인데 당선되었으니 대표님의 선견지명이 있었던 셈입니다. 이 부분은 감수자였던 박찬우 대표님께서도 어느 정도 예견하셨습니다.

"<소셜 임플로이>는 언론에서 좋아할 것이다. 그러나 팔리지는 않을 것이다."

이 예상은 정확히 맞았는데 e비즈북스 역사상 가장 언론의 주목을 받은 책이었지만 판매량은 그리 좋지는 않았습니다. 


그럼 모두가 내용에서 자신했던 것은 바로 무엇일까요? 소셜이란 거대한 흐름에서 기업이 어떤 길로 가야할 것인가에 대한 모범답안을 줬다는 것입니다. 단, 그것은 기업 최고 경영진의 결단이 필요합니다. 소셜이란 사람과의 관계가 핵심입니다. 소셜하지 못한 사람이 소셜마케팅을 잘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기업 최고 경영진이 소셜하지 못한 상황에서 소셜한 기업이 될 수는 없고 소셜하지 못한 기업이 소셜마케팅을 잘할 수는 없는 것입니다. 이 책을 보고 상명하복이 철저한 한국 기업문화가 소셜 환경과 근본적으로 상극이라고 생각되었습니다. 그래서 팔리지 않았을지도...

어쨌든 이미 경직된 대기업의 문화는 그렇다고 쳐도 아직 시작단계인 작은 기업들은 수평적인 기업문화를 가져가는게 미래를 위해서 좋은 선택이 될 것입니다. 책을 펴는데 도움을 주신 역자 더 링크 이승환 실장님과 감수자 박찬우 대표님께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개인적으로는 이번 델 모니터 대란에서 궁금한 점이 있습니다. <소셜 임플로이>에서 델이 소셜마케팅을 잘하는 곳으로 소개됩니다. 하지만 이번 대란에서 델의 공식적인 목소리는 월요일까지 들을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공식반응도 구매자 입장에서는 굉장히 실망스러웠죠. 전혀 소셜해 보이지 않더군요. 어떤 의견은 '직원들도 주말에 쉬어야하는 것아닌가? 고객들이 이미 오류인 것을 짐작하고 있는데 굳이 빨리 대응할 필요가 있겠는가' 라고 쿨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만 주말동안 저를 비롯한 모든 구매자들을 궁금하게 한 것이 올바른 대응이라고 보이진 않습니다. 델코리아가 문제일까요? 아니면 델 본사차원의 문제일까요? 미국에서 이런 문제가 터졌어도 이렇게 대응했을지 의문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