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4.03.13 12:12

휴대폰을 파는데 자격증이 있어야 한다는 기사입니다.


앞으로 휴대폰도 전문자격 있어야 팔 수 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4&oid=030&aid=0002263847


세상에 이런 황당한 일이....

그런데 이런 뉴스가 예전에도 있었군요.

2013년 9월의 기사.

휴대폰 판매 자격증 "용팔이 사라지나?"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30911175809467


기사를 보면 올해 1분기부터 휴대폰 판매점 인증제와 판매 종사자 자격시험이 본격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번 기사는 지난 기사의 연장선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 또 연기될려나?


그런데 통신판매사 자격검정 시험이 시행되면 좋겠네요. 그리고 교재로 <핸드폰 연대기>를 추천합니다. 최초의 이동통신 통화부터 스마트폰까지 휴대폰 역사에 발자취를 남긴 주요 휴대폰을 다루고 있기 때문에 교재로 손색이 없습니다. 교재로 대량 구매하시면 혜택도 드립니다^^  



핸드폰 연대기

저자
오진욱 지음
출판사
e비즈북스 | 2014-02-17 출간
카테고리
컴퓨터/IT
책소개
최초의 핸드폰부터 웨어러블 디바이스까지 인류의 생활양식을 바꾼 ...
가격비교


근데 통신판매사 자격증이 필요한 나라가 전세계에 대한민국 말고 또 있을까요? 가뜩이나 쓸모없는 자격증이 양산되는 나라인데 또 하나 늘어난게 아닌지. 핸드폰을 파는데 어떤 지식이 필요할까요? 정말 궁금합니다.


네트워크 통신? 이동통신 요금에 대한 이해? 이거 기획했다가 빠꾸 맞았어요.통신비로 100만원 절약하는 법이었는데 아무도 신경 안쓰더라구요. 그러나 출판사 식구들이 저빼고는 다 호갱님--. 그래서 요즘에는 눈에 불을 켜고 있답니다.


어쨌든 휴대폰을 파는데 자격증이 필요하다면 심각하게 잘못된 것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만큼 복잡하다는 이야기겠죠. 복잡한 것을 없애는게 정부가 해야할 일입니다.


어떤 지식인지 알아냈습니다.


온라인상에서 이동통신 기술 이해, 이동통신사업 관련 법령 및 금지행위 이해, CS(고객만족) 교육 등을 실시해 교육 이수자를 대상으로 자격시험을 통해 전문지식을 갖춘 판매자를 양성한다고 합니다.


휴대폰 판매자가 휴대폰의 역사를 모르고 판매하는게 말이 됩니까? 말되죠. 하지만 역사를 알고 있다면 좀 더 잘 팔수 있지 않을까요? 교양있는 판매자로 포지셔닝을 하는 겁니다^^

posted by e비즈북스 2011.08.29 11:01


2003년 모델의 싸이언입니다. 현역으로 만8년을 넘게 뛰었죠.
너무 구형모델이라 카메라 기능도 없습니다.
이 휴대폰을 구입한 후 1년쯤 지났는데 MP3를 넣을 수 있는 최신 모델을 구입했다고 자랑하는 동료 직원의 모습이 떠오르는군요.지금 다니고 있는 직장은 아닙니다만....

사실 첫 휴대폰입니다. 남들이 다 살때 파워엘리트가 휴대폰으로 통화하는 거 본 적이 있냐며 말도 안되는 이유로 버텼습니다. 진실은 사봤자 캔디폰이 될 운명.......

하지만 새로운 직장을 잡으면서 업무상 어쩔 수 없이 구입했습니다. 첫 해는 정말 막 굴렸고 통화료도 VIP급이었습니다. 나중에 사진으로 보이지만 폴더 부분이 갈라진 것은 이때의 후유증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한동안은 휴대폰을 꺼내면 한심한 표정을 지으며 아직도 그런 구닥다리를 쓰냐고 바꾸라는 이야기를 듣곤 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는 휴대폰을 꺼내면 경탄(?혹은 경악)하는 표정을 목격합니다.
이게 대체 몇 년전 모델이냐? 작동은 되냐?
골동품을 소장하는 즐거움이라고나 할까요?
휴대폰을 바꾼다니까 블로그 담당자가 꼭 포스팅을 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케이스도 없이 썼더니 세월의 흔적이 여실히 보이는군요.

이어폰단자 덮개는 산지 얼마안되 핸즈프리를 꽂았다가 걸리적 거려서 뜯어 버렸습니다.


2006년쯤에 충전거치대가 접촉부분이 좋지 않아서 애를 먹다가 갖다가 버렸습니다.
아마 이때 배터리 2개가 망가진 것으로 기억합니다.
하나가 망가져서 새로 1개를 구입했는데 그마저도 곧 망가졌습니다.
USB포트의 덮개가 날아간 것은 충전을 이쪽 단자를 사용하면서부터 입니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배터리 하나로 버티고 있는 중입니다. 녹슬은 배터리....


이때까지만 해도 이 날까지 쓰게될 지는 상상도 하지 않았습니다.
쓰다가 망가지면 버리겠다고 마음만 먹었을 뿐이죠.

폴더 부분이 금이 간 것은 4년전쯤(기억이 잘 안나지만^^) 됩니다.


이 즈음에 액정부분에 가로줄이 그어진것 같습니다. 그리고 액정 색깔도 이상하게 변하는 현상이 발생했습니다. 이때는 정말 얼마 못가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이 녀석이 퇴출되기 싫었는지 얼마후 액정 색깔이 정상으로 복원되더군요. 그래서 또 버텼습니다. 1년에 한번쯤 색이 이상하게 변하긴 하지만 점점 회춘하는 것 같습니다. 아니면 제눈이 길들여졌던가.



1년쯤 전부터는 문자를 찍기가 약간 힘들었는데 최근 몇 달 전부터는 증상이 더 심각해졌습니다.
그래도 휴대폰 본연의 기능인 통화는 잘 됩니다. 단지 전화걸때 7번을 못누른다는 점 빼곤 말이죠. 움푹 들어간게 잘안찍히는군요. 얘만 말썽을 안피웠어도 몇 달은 더 버텼을텐데^^


월요일에 첫 미팅이 있는 분에게 전화를 걸려고 했는데 7번이 안눌러지는 것입니다.
그래서 공중전화로 약속한 분과 통화를 한 후 부랴부랴 스마트폰을 알아보기 시작했습니다.
사실 1년전부터 스마트폰을 사겠다고 별렀기때문에 후보들은 어느 정도 굳힌 상황이었습니다.
그런데 가격대가 좋은 폰들이 없어서 고민했었는데 더 이상 버틸수 없어서 가장 좋은 조건으로 먼저 보인 기기를 주문했습니다.
번호는 신규로 만들었고 새로산 넥서스s가 괜찮으면 해지할 예정입니다. 이번 주말에 테스트했는데 wifi가 생각보다 잡히지 않는군요. sk로 갈껄 그랬나?
이 사진은 넥서스s로 찍었는데 질감이 잘 표현되진 않는군요. 크롬도금이 벗겨져서 정말 고풍스러운(?) 느낌이 나는데 찍는 솜씨가 별로라...

어쨌든 8년 넘게 사용하다가 떠나보내려니 섭섭한 느낌이 드는군요. 그다지 사용을 많이 하진 않았지만 모진풍파를 겪으며 주머니 속에서 고생을 해서 불쌍한 느낌도....관리를 너무 못 해줬죠.
그래도 전별금으로 블로그에 포스팅은 해줬잖니?
이 녀석 벨소리가 넘버원인데 마지막 보내는 길에 들어봐야겠습니다.
You still my No.1!



by lei
TAG
posted by e비즈북스 2011.06.01 15:06
휴대폰이 처음 등장했을때 전자파 유해성 이야기가 많았습니다.
저는 이 핑계 저 핑계를 대다가 가장 마지막에 휴대폰을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구입을 하지 않은 이유가 꼭 전자파 때문만은 아닙니다.

작년부터 스마트폰을 구입해야 한다고 느끼고 있지만 이번에도 아직까지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그러면서 스마트폰의 전자파가 위험하다고 스스로 세뇌시키고 있는중이죠.
이번에도 역시 꼭 전자파 때문만은 아닙니다. 원래 짠돌이라서 그렇습니다^^

그런 세뇌에 위안이 되는 기사가 올라왔군요.
휴대폰이 발암가능성이 있다고 하는 기사입니다.
http://www.etnews.co.kr/news/detail.html?id=201106010011&portal=001_00001

기사 본문 중에는 잘 나오지 않았는데 '휴대폰 통화'가 문제가 되는 부분입니다.
통화중에서도 특히 발신을 하는 경우 전자파에 많이 노출된다고 하는군요.
따라서 통화시 조용히 듣고만 있는게 좋다고 합니다.

제가 알기로는 스마트폰이 일반 휴대폰에 비해 전자파가 7배정도 많다고 합니다. 여태까지는 그게 인체에 무해한 수준이라고 하지만 이번 WHO의 발표로 본다면 안심할 상황은 못되죠.
전자파도 강하고 사용 시간도 길기 때문에 일반 휴대폰에 비해 전자파의 위험성이 훨씬 큽니다.
그래서 저는 애들에게 스마트폰을 사주는 사람들을 보면 대단한 배짱이라고 감탄합니다. TV를 보는 것보다 더 악영향을 끼칠텐데 말이죠. 전자파는 둘째 문제고  자세를 나쁘게 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눈여겨 볼 점은 발병률과 노출정도 입니다. 원체 발병률이 낮을 경우 3배로 뛴다해도 그리 치명적이진 않습니다. 만명당 1명이 발생하는 병이 만명당 3명으로 증가해봤자 걸리는 사람은 만명중 2명 증가할 뿐입니다. 써놓고 보니 만명당 1명은 심각한 수준의 병이군요. 뇌종양 발병률을 지금 검색해보니 이 정도 수준이네요. 어느 정도 발병률을 높이는 가에 대한 의견은 40%에서 400%로 연구마다 의견이 분분하군요. 40%면 감수할만 하지만 400%면...

그러면 어느 정도 노출되어야 이 정도로 위험할까요? 하루 1시간 30분동안 10년 사용할 경우라고 합니다. 그런 사람이 몇이나 되냐고 위안을 삼을 수도 있겠지만 어디까지나 통계일 뿐이고 실제로는 어떤지 누구도 장담 못합니다. 문제가 발생했다 싶으면 사후 약방문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물론 다행히도 과장된 경고일 수도 있죠. 저는 소심해서 굳이 위험을 감수하지 않겠습니다^^

그런데 휴대폰의 발암물질 등급이 어느 정도인가 궁금했습니다.
엔진 배기가스와 같다고 하는데 이것은 철야근무,스테로이드 계열, 자외선과 비슷한 수준 이라네요. 생각보다 센데요? 조사해보니 내용이 틀렸군요. 이보다 한 단계 아래 등급입니다. 어쩐지... 저 정도급이면 난리나겠죠.

어쨌든 문명의 이기라고 무턱대고 쓰는 것은 위험한 경우가 있습니다. 그 대신 이익이 크다고 하지만 스마트폰이 누구나에게 큰 이익이 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 적어도 청소년 이하 연령에게는 득보다는 실이 훨씬 클 가능성이 높습니다. 애들에게 스마트폰을 사줄 생각이 있는 분들은 진지하게 고민해 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