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4.11.14 12:30

[11월 12일 2015년 소셜과 디지털을 말하다] 세미나 후기를 다녀왔습니다.

<소셜임플로이> 출간 기념으로 더링크와 그동안 진행해온 엔터테미나를 결합시킨 세미나였습니다. <소셜임플로이>의 역자 더 링크의 이승환 실장님과 감수자 왓이즈넥스트 박찬우 대표님, 그리고 저희 책을 두권 내셨고 현재 원고납기로 압박을 받고있는 있는 마켓캐스트 김형택 대표님이 연사로 나섰습니다. 저역시 비공식적으로 제안을 받았지만 연설에는 워낙 쥐약이라서 사절했습니다. 대신 <쓸데없는 것들의 사전>만 협찬해주는 것으로^^



엔터테미나 역사상 최대의 인원이라고 박찬우 대표님이 감격(?)하신게 인상적이었습니다.

첫번째 연사로 나선 박찬우대표님

'2015년 소셜미디어 마케팅에서 고려해야할 3가지'를 제목으로 인상깊게 세미나하셨습니다. 3가지 라고는 했는데 사실 더 많았습니다. 슬라이드를 보고 복기해봐야겠습니다. 왜 3가지 밖에 안되지? 

☞슬라이더 보러가기


각 기업들의 소셜미디어 채널에서 벌인 캠페인의 삽질을 까는 재미가 쏠쏠했습니다.

가장 기억나는 메시지는 '분위기 파악 하고 말해!'

2015년 대기업 소셜미디어 담당자의 '최대고민은 무슨 명분으로 소셜 계정을 폐쇄할까냐?'라고 하는 내용도 인상깊었습니다. 참고로 우리 출판사에서 다루지 않았던 소셜 채널입니다. 저의 통찰력이었으면 좋겠지만 이것을 안낸다고 1년동안 무지막지하게 까였습니다.


이 사진을 보면 최대인원이 무색해보이지만.....


청중들 대부분이 뒤에 있었습니다.  


두번째 연사로 나선 더링크의 이승환 실장님.

주제는 '소셜 비즈니스의 성공 전략, 그 출발은 소셜 임플로이'

저는 당연히 <소셜 임플로이>를 기대했었지만 앞부분은 디지털과 소셜시대의 거대한 물결로 시작했습니다. 아마도 첫 강의라서 하고 싶은 말씀이 많으셨나봅니다. 하지만 거대한 주제를 다루기엔 시간이 촉박하죠. 후반부에서 각 기업들의 소셜채널 활용사례를 말씀했는데 최근 이슈가 된 카카오 사태의 흐름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셨습니다. 어쨌든 결론은 소셜 임플로이.


마지막은 '옴니채널 시대의 디지털마케팅 어떻게 할 것인가?'의 김형택 대표님

바로 앞에서 말씀하셔서 이 각도밖에.


요즘 화두가 되고 있는 옴니채널에 대해서 말씀하셨습니다. 김형택 대표님의 장기는 체계를 잡는 것. 강연을 들으면서 내내 걱정이 되었습니다.

'생각보다 쉽지 않구나.저걸 어떻게 소화하나?'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지만 응용해서 구현하는 것은 또다른 문제죠. 슬라이드가 넘어갈때마다 나오는 숨막히는 주제들.  이 포스트에 있는 슬라이드를 보시면 됩니다.


O2O, 옴니채널 시대 디지털 마케팅 어떻게 할 것인가?
http://www.marketcast.co.kr/1740


옴니채널(한국과 일본은 O2O가 약간 우세합니다)은 대형서점에서도 관심을 갖고 추진하는 주제라 저에게도 약간 친숙합니다. 조직 입장에서는 매출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 중 누가 더 기여했는가는 중요한 문제죠. 하지만 기업 차원에서는 어떻게 하면 매출을 극대화하느냐가 중요한 문제.


어쨌든 3시간이 넘는 세미나를 마치고 뒷풀이에서 <소셜 임플로이>에 대해서 토론이 벌어졌습니다. 첫 부분이 아쉽다는 것은 모두가 공감했는데 책을 어떻게 볼 것인가에 대해서는 각기 입장이 다릅니다. 그리고 독자의 입장도 다르죠. 어쨌든 이 책에대한 공식입장은 책소개의 보도자료. 바로 접니다^^

그 다음날 컨디션이 엉망이었습니다. 모두들 마케터들이라 술을 좋아해요. 버스 첫차를 보면서 새벽 4시 30분(?)에 집에 돌아왔습니다.



소셜 임플로이

저자
셰릴 버지스, 마크 버지스 지음
출판사
e비즈북스 | 2014-10-17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소셜 시대에 적응한 위대한 기업들의 성공 비법은?소셜미디어 시대...
가격비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취비(翠琵) 2014.11.18 14:22 신고  Addr  Edit/Del  Reply

    항상 볼때마다 엄청 열심히 일하시는 것 같아 보기 좋습니다. 오늘도 많이 배워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