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3.07.01 07:30

넥서스S를 5년은 쓰겠다고 마음 먹었는데 23개월만에 배신했습니다. 약정기간 24개월을 한달 남기고 갈아타게 되었습니다.

배신 이유는 넥서스S의 조루 배터리. 넥서스7에 테더링을 하니 버텨내질 못하더군요.


마침 갤럭시S3가 할부원금 3만원으로 나왔길래 질렀습니다.

설탕액정과 아몰레드 번인때문에 구매리스트에서 제외했다가 그놈의 가격이 뭔지 구매했습니다. 설마 당분간은 이 정도 스마트폰이 이 가격에 풀리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으로 구입했습니다.

이렇게 해서 보조금 빙하기를 돌파했네요. 왜 신상품에 목을 매는지 모르겠다니까요.

참는자에게 복이 있는데 말이죠.

첨단기기의 특성상 기다리면 가격은 떨어집니다. 갤럭시S4는 실적이 부진하고 LTE-A때문에 아직 하락 여력이 충분히 있습니다.


어쨌든 사용한지 4일쯤 되는데 앱이 왜 이리 많은지 어안이 벙벙할 지경이군요. sk와 삼성 둘이서 자사 앱을 넣어버려서 쓸모없는 어플이 많은 것 같습니다. 타이젠OS의 장래가 암울하네요. 넥서스S에서도 안쓰는게 많았는데 여기는 더 많게 생겼습니다.


제대로 사용기를 못쓰는 이유는 T끼리 35요금제라 웹서핑을 거의 못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문자 메시지로 550M 제공되는 기본 사용량이 30M안팍 남았다고 하네요.

그럴리가?

헝그리 정신을 발휘해보겠다고 웹서핑을 최대한 자제해서 40M도 안썼는데....

짐작이 가는 것은 처음 사서 유심칩을 꽂은 다음에 한참 오랫동안 뭘 하던데 이때 다운로드 한 것을 계산에 넣었을지도 모르겠네요. 내일 전화해 봐야겠습니다. 그리고 요금제를 올인원 무제한 요금제로 변경해야겠습니다.

테더링에 대한 불만족때문에 구입했는데 왜 궁상을 떨었는지 모르겠네요.

이건 분명히 최근에 <우아하게 가난해지는 법> 때문일 겁니다.

"하나도 안 우아하다!"

남자의 마음도 갈대와 같습니다^^

인터넷 금단 증상처럼 아침마다 웹서핑을 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습니다. 불과 2년 전에는 그렇지 않았는데....

하긴 책에서도 자기에게 반드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찾을 기회라고 했는데 저는 웹서핑인가 봅니다.

스마트폰 웹서핑....정확히 말해서 태블릿 웹서핑의 장점은 전기가 데스크탑 PC보다 적게 먹는다는 것이죠.

어쨌든 주말동안 WiFi로 써봤는데 신호가 잘 잡히지 않아서 답답하더군요. 요즘에는 투자를 별로 안하는 것 같습니다. 분명히 LTE사용자가 많아서 예전보다 좋아야할텐데 나아지는 모습을 찾기 힘드네요. 저의 동선에서는 SKT가 KT보다 와이파이가 확실히 적은 것같습니다. 


갤럭시s3의 넥서스s 대비 단점

사이즈가 크다.기동력이 떨어집니다.

그립감이 나쁘다. 넥서스s가 제일 아쉬울때 입니다. 그립감에 있어서 최고의 스마트폰이죠.

쓸모없는 앱이 많다. 루팅할까 고민중입니다.

열이 많이 난다. 여름인데 걱정되네요.


넥서스s에 비해서 장점

배터리가 오래간다. 본격적으로 쓰진 않았지만 확실히 넉넉합니다.

가볍다.

디스플레이 화질이 좋다(넥서스s를 5년동안 쓰려고 어둡게 썼습니다) 

카메라 화질이 좋다.



어제 조깅때 들고 뛰어봤더니 넥서스s가 걸작인게 뼈저리게 느껴졌습니다. 그립감이 넘을 수 없는 벽이네요.

대신 장점도 있습니다. 크기가 커서 스마트폰 케이스에 신용카드가 들어간다. 모르는 사람이 보면 스마트폰의 교통카드의 기능을 사용한것 처럽 보이겠지만 사실은 신용카드를 찍고 탔습니다^^ 스마트폰 결제 계획은 안드로이드의 보안이 하도 불안해서 당분간 없습니다.


일단 3만원에 구매한 것에 만족하고 이것도 5년 사용을 목표로^^


갤럭시s3 구입 기념 짤방

2013년 6월 서울에서 가장 더웠던 토요일의 남산 팔각정가는 도중 전망대에서 바라본 시내


하지만 개미들은 장마철을 대비하고 있는 중..물먹는 하마가 필요한 시즌이 다가왔네요.





posted by e비즈북스 2012.11.06 13:53

지난 8월에 넥서스s의 번인현상으로 액정을 무상교환을 받았습니다.

번인현상은 아몰레드(AMOLED)디스플레이의 약점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저의 경우 번인현상이 이슈가 된후 확인해보니 가장 자주 일어난다는 상단바 번인에 걸렸습니다.

웹서핑을 주로 할 경우에 걸립니다. 가장 쉬운 해결책으로 5분마다 화면을 전환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여태까지는 이 방법을 주로 사용했는데 어제 간단한 해결팁을 알아냈습니다.

주로 웹서핑때문에 발생하는 문제이므로 브라우저를 사용할때 상단바를 없애버리면 됩니다. 이렇게 쉬운방법을 몰랐다니!

그런데 이것도 검색으로 몇 페이지를 뒤져서 알아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설정->실험실->전체화면을 체크하면 됩니다.

상단바가 사라져서 화면도 좀 크게 보는 장점도 있습니다.

이렇게 간단한 방법을 몰랐다니....

삼성AS센터에서 수리받을때 이 방법을 가르쳐줬으면 더 좋았을텐데....



posted by e비즈북스 2012.02.16 11:25
구글 레퍼런스 폰들이 판매가 잘 되지 않는다는 기사입니다.
http://media.daum.net/photo/newsview?newsid=20120213170721927

넥서스원,넥서스s,갤럭시 넥서스까지 나왔지만 베스트셀러는 하나도 없었죠.
레퍼런스 폰이 안팔리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그 중 가장 큰 이유는 마케팅 비용의 책정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다른 말로하면 구글이 레퍼런스 폰 판매에 열의를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죠.

넥서스s의 사용자로서 품평하자면 이 폰이 나쁜 폰은 아닙니다. 적당한 가격에 적당한 성능을 갖고 있죠. 문제는 적당을 넘어서는 무엇인가는 없습니다. 마케팅 포인트를 잡기 참 힘들다고 할 수 있는데 구글 레퍼런스 폰이라는 타이틀에 매력을 느끼는 계층은 기사에도 나왔지만 얼리 아답터 정도 입니다.

예를 들어 갤럭시s와 동급으로 평가받는 넥서스s가 레퍼런스 폰의 위엄을 발휘하려면 NFC(근거리무선통신) 가 대중화되야 할 것입니다. 사실 제가 넥서스s를 구입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저는 한번 구입하면 오래 쓰는 스타일이라 이번 폰도 5년을 목표로 잡고 있죠-- 저는 삼성의 제조 기술을 믿습니다. 목표를 못 채우면 악평을 쓸 예정입니다. LG 싸이언도 8년을 버티는데 삼성이 그 정도는 해야죠. 그나마 스마트폰이라서 3년을 깍아준것입니다^^

어쨌든 5년간(?)은 쓸 휴대폰인데 그 기간 동안에 도입될 기술 목록을 보니 NFC가 있더군요. 제가 구입할 당시 NFC를 지원하는 저렴한 폰은 넥서스s뿐이었습니다. 그래서 경쟁자들을 넉넉하게 제치고 간택되었습니다. 그런데 그 후 구글이 시범적으로 도입한 NFC가 오류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약간 불안한 예감이 들더군요. 초창기 모델이라 하드웨어에 오류가 있으면 망하는거죠--

레퍼런스 폰이 그리 나쁜 선택은 아닙니다. 성능에 아주 중점을 둔 사람이라면 모를까(대부분 그렇겠지만--) 눈에 띄게 차이가 나진 않습니다. 최근에 LTE폰 구입한 직원하고 웹서핑을 비교해 봤더니 그리 차이가 나지도 않더군요. 물론 웹서핑만 비교했습니다. 게임같은 것은 전혀 안하니까요.... 마케팅의 화려한 수사에 혹하지 말고 자신에게 필요한 성능의 폰을 구입하는게 좋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어차피 초기에만 좀 신경을 쓰고 그 후에는 그냥 폰이 됩니다. 적어도 90%는 말이죠.
posted by e비즈북스 2011.11.28 18:44

8년간 사용한 휴대폰을 넥서스s로 바꾼지 3달이 되었군요.
☞싸이언 휴대폰 송별 포스트

나름대로 스마트하게 살아보겠다고 연구를 했는데 현실은 웹서핑이 주용도입니다.
어플로는 영어공부를 위해서 굿모닝 팝스를 듣는 정도?
스마트폰을 구입한 후 장점은 뻘쭘하게 있을 일이 없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버스를 이용할때 나름대로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어플에 나온 시간을 믿다가 놓친 적도 종종 있 습니다.--
어쨌거나 생활을 혁명적으로 바꾸지 못했습니다.
어플을 몇번 깔았다가 별 것 없어서 지우고 요즘은 시들해진 상황입니다.

단점은 통신요금이 많이 들고 손목이 좀 안 좋아졌습니다.
덕분에 태블릿 구입은 포기했습니다. 그나마 데스크톱 PC가 올바른 사용자세가 가능하죠. 태블릿을 쓰다가는 VDT증후군이 더 악화될 것 같습니다.
제 생각에는 모바일 기기가 노년층에게 진입장벽이 어느 정도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관절염 치료제를 만드는 회사를 21세기 성장종목으로 추천합니다.
 

flickr - regnatarajan

그럼 본격적으로 넥서스s에 대한 품평을 해보겠습니다.
일단 디자인은 잘 뽑혔습니다. 커브드 글래스여서 폼도 나고 손에 딱 달라붙습니다.
그외 장점은 딱히 떠오르지 않는군요.
구글 레퍼런스폰의 위엄은 초보자에게는 그림의 떡입니다.
현실은 아이스크림 샌드위치를 자동 업데이트할 때까지 그저 바라만 보는거죠.

이제부터는 단점입니다. 일반적으로 넥서스s의 단점은 이렇게 이야기들 합니다.
배터리가 하나다.
배터리가 조기 퇴근한다.
3G가 잘 안된다.
WiFi가 잘 안된다.
외장메모리가 지원 안된다.
DMB가 안된다.

여기에 대해 간단히 반론을 제기해 보겠습니다. 배터리가 하나인 것은 사용량이 많을 경우 단점이 맞습니다.
하지만 사용량이 적고  케이스를 씌우고 사용하는 경우 장점이 될 수도 있습니다.
제가 그렇습니다^^ 액정보호 필름을 교체할때 케이스를 벗기느라 애를 먹었습니다^^

배터리 조기 퇴근도 이와 연계되는데 이용량이 줄어든다는 장점이 될 수도 있습니다. 건강을 지키는 거죠^^

3G가 잘 안된다는 문제는 통신사의 문제가 더 크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3G가 안잡힐 경우 다른 폰을 체크해봤는데 동시에 되지 않았습니다. 한강대교 위에서는 3G가 잘 안잡힌다는 특징을 발견했습니다.
그런데 전반적으로 3G의 품질에 대해 회의적입니다. KT가 CCC로 그나마 괜찮다고 하는데 이 수준이라니...

나머지 단점들은 아마도 맞을 것 같습니다.

이번에는 잘 언급되지 않는 단점을 설명해 보겠습니다.
-화면캡쳐가 안됩니다. 외국에서는 저작권때문인지 이런 기능을 허용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블로그에 화면을 캡쳐해서 올리려고 했는데 복잡해서 포기--

-카메라가 줌 기능이 없습니다. 처음에는 정말 없나 열심히 찾아봤습니다.
하지만 사진을 별로 찍지는 않아서^^

-MP3재생이 잘 안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운동하러갈때 MP3를 듣는데 상당히 거슬렸습니다.

-번들이어폰
커널형은 처음 써보는데 귓구멍이 아파요. 바꾸려고 마음먹고 있지만 귀차니즘때문에 아직도 사용중입니다.

그외 안드로이드및 KT에 불만인점
-안드로이드 마켓
검색도 제대로 안되고 쓸만한 어플도 별로 없는 것같습니다.
어플이 형편없는 것은 참겠는데 검색이 제대로 안되는 것은 참... 검색의 구글이 맞나?

-올레 마켓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드로이드 마켓을 사용합니다--

-음성검색
초기에는 키보드 치지 않기 위해서 이용했는데 점점 인식률에 대해서 회의감이 듭니다. 내 발음이 안 좋은거냐?
특히 유튜브를 이용하려고 할때 한국어와 영어에 대해서 따로 지정해줘야 합니다. 처음에는 제 영어발음이 너무 형편이 없는 줄 알았습니다. 사실 형편없습니다^^

-QR코드
대체 왜 QR코드를 인쇄해 놓았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제작자들에게 <QR코드 마케팅>을 추천하겠습니다.(PPL광고:밥값은 해야죠^^) 어쨌든 그래도 꿋꿋하게 스캔해 봅니다.
......

이렇게 쓰고 보니 넥서스s에 대한 구매욕이 떨어질 지도 모르겠지만 사실 굉장히 좋습니다. 성능면에서 균형이 상당히 잘 잡혔고 안정성도 좋은 기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태까지 부팅을 한 횟수가 제 기억이 맞다면 3번입니다. 처음 부팅은 사자마자 ,두번째는 꺼지는 것을 시험해 보느라, 마지막은 웹브라우저가 먹통이 되었는데 해결기미가 안보여서 해봤습니다.

안타까운 점은 구입시보다 가격이 더 떨어졌다는 점인데 어쩔 수 있나요? 하필 그때 휴대폰이 고장나버렸으니.
개인적으로 제일 아쉬운 점은 티스토어 이용인데 남의 떡이 더 커보인다는 속담에 위안을 삼고 있는 중입니다.
어쨌든 돈이 부족하고 그다지 많이 활용하지 않을 것 같지만 스마트폰을 써 보고 싶은 분들께 넥서스s를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