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1.07.01 11:45


싸이월드가 문을 열다.

1999년 9월 1일에 커뮤니티 서비스 싸이월드(www.cyworld.com)가 오픈했다. 지금은 한국 최고의 커뮤니티 사이트로 성장하면서 각종 기록을 새로 쓰고 있는 싸이월드지만 한 동안은 작은 사이트에 불과했다. 싸이월드가 본격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인 ‘미니홈피’를 선보인 것은 2001년 9월 17일. 미니홈피는 기존의 커뮤니티를 획기적으로 바꾼 개념이다. 가장 큰 변화는 카페에 모여 집단으로 활동하며 남들이 올린 자료를 보던 커뮤니티가 개인 위주의 1인 커뮤니티, 자신의 공간에서 보여주는 1인 매체 문화로 바뀌기 시작한 것이다. 특히 프리챌의 유료화 파동 이후 급성장한 뒤에 SK커뮤티케이션즈에 합병되면서 그 힘이 더욱 커졌다. 이제는 싸이월드를 모르면 간첩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가 되었다. 미니홈피를 선보인 지 만 3년 만인 2004년 9월에는 싸이월드 가입자 1000만 명을 돌파했다. 서비스 시작도 9월, 미니홈피 시작도 9월, 1000만 돌파도 9월이니, 9월은 싸이월드와 인연이 깊은 달이라 할 수 있다.

프리챌 지고 싸이월드 뜨다
싸이월드가 미니홈피 1위를 하기 전에 시장에서 가장 강력한 커뮤니티 사이트는 다음 카페와 프리챌(www.freechal.com), 세이클럽 등이었다. 다음 카페는 동아리 성격을 지닌 반면 세이클럽은 싸이월드와 거의 모양이 같은 미니홈피를 서비스했다. 특히 프리챌은 충성도 및 아바타 등의 다양한 아이템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던 중이라서 향후 기대되는 커뮤니티였다. 그러나 프리챌은 2002년 11월 14일에 유료화를 밝히고 이를 기점으로 몰락하고 만다. 사실 프리챌 유료화의 문제는 유료화 자체가 아니라 접근방법의 문제였다. 프리챌이 기존의 서비스를 그대로 무료로 유지하면서 신규 기능을 내세우고 새로 나온 기능만 유료로 제공했어도 유료화는 충분했던 상황이었다. 그만큼 프리챌의 사용자 충성도가 높았고, 유료화에 대한 분위기도 나쁘지 않았다. 이미 프리챌은 커뮤니티 사이트로는 드물게 월 13억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프리챌은 유료화를 발표하면서 유료화되지 않는 커뮤니티의 자료는 모두 삭제하겠다고 말한다. 이 발표가 프리챌 유료화에 대한 반발을 불렀다. 커뮤니티라는 것은 수 년 동안 동아리 지기의 땀과 동아리 회원의 협력으로 일군 결과물이다. 또한 이런 결과물 덕분에 커뮤니티 사이트가 성장한 것이다. 그런데 돈을 내지 않는다는 이유로 일방적으로 자료를 삭제하겠다는 프리챌의 고압적인 자세는 회원들의 극렬한 반발을 불렀고, 안티프리챌 사이트를 등장시켰으며 많은 커뮤니티가 떨어져나가는 계기를 제공했다.
프리챌 유료화 반발 운동은 생각보다 거셌고 상대적으로 싸이월드가 가장 큰 덕을 봤다. 싸이월드의 클럽 개설 수가 2000개 이상 증가한 것이다. 싸이월드와 비슷한 서비스를 제공하던 세이클럽, 카페24 등도 덕을 봤다. 결국 프리챌 유료화는 시장 1위인 프리챌에게는 몰락의 시작이 된 반면 싸이월드에게는 시장 장악의 전기가 된다.




[잠깐] 아이러브스쿨의 부상과 몰락
인터넷 거품 때 가장 유명한 커뮤니티 서비스 중 하나는 동창생 찾기 서비스인 아이러브스쿨(www.iloveschool.co.kr)이다. 1999년에 설립된 아이러브스쿨은 한동안 국내 인터넷 서비스에서 최고의 화제였다. 친구들끼리 만나기만 하면 ‘아이러브스쿨을 통해 10년 만에 아무개를 만났다’는 이야기가 술자리의 기본 안주였을 정도였다. 신문에는 연일 아이러브스쿨을 통해 만난 동창들이 불륜관계로 발전한다는 기사가 넘쳤다. 그만큼 아이러브스쿨은 화제의 사이트였다.
아이러브스쿨은 개방성만 추가해 인맥교류 사이트로 전환했다면 최근 성장한 미국의 페이스북처럼 멋진 SNS 서비스로 발전할 수도 있는 가능성을 가졌다. 그러나 동창생에서 머문 것이 패인이 되었다. 일관된 정책을 펴지 못한 것도 문제였다. 2000년에 야후로부터 700억 원의 인수 제의를 받을 정도로 잘 나갔을 때 팔지 않은 것은 두고두고 아쉬운 대목이 되었다. 결국 2001년에는 119억 원을 출자한 서울이동통신에 인수되지만, 2001년 한 해 동안에만 3차례나 경영권이 바뀔 정도였으니 서비스 발전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아이러브스쿨은 창업자인 김영삼 사장과 정현철 금양 사장, 서울이통의 박차웅 사장, 새로 부임한 김상민 사장, 현명호 사장 등이 얽히고설키는 경영권 싸움에 휩싸이면서 몰락을 길을 걷게 된다.



대한민국IT사100파콤222에서미네르바까지
카테고리 경제/경영 > 경영전략 > IT경영
지은이 김중태 (e비즈북스, 2009년)
상세보기



posted by e비즈북스 2010.12.21 08:46
네티즌과 전면전이 펼쳐진 KT의 인터넷 종량제 논의

‘인터넷종량제’ 문제로 온라인 세계가 한동안 시끄러운 적이 있다. ‘인터넷종량제’란 ‘인터넷 사용시간이나 자료 전송량에 따라 초고속통신망의 사용 요금을 부과하는 제도’로 현재 시행 중인 인터넷 정액제의 반대 개념이다. 인터넷종량제가 실시될 경우 사용자는 인터넷 사용량에 비례해 돈을 지불해야 하므로 돈이 없는 사람은 인터넷 사용을 줄여야 한다.

지금까지 KT가 실시하고 있는 요금제는 매달 3~5만원 사이의 금액을 받고 있는 월정액제다. 인터넷종량제에 대한 논의는 KT가 민영화된 후부터 수시로 나왔던 이야기인데, 몇 차례 이야기가 나왔다가 2004년 4월에 KT가 초고속인터넷 요금을 변경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하면서부터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2005년에는 3월 10일에 진대제 정통부 장관이 “인터넷을 자주 쓰는 상위 5%의 네티즌이 전체 트래픽의 40%를 차지해 상대적으로 덜 쓰는 사람들이 손해를 보고 있다. 통신사업자들의 의견이 접수되고 공론화되면, 공청회를 거쳐 정책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하며 KT를 지원하기 시작했고, 3월 23일에는 이용경(李容璟) KT 사장이 직접 “종량제 도입은 이르면 이를수록 좋다”고 밝혔다. 이어 3월 27일에는 이용경 사장이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종량제 도입의 필요성을 주장한 글을 직접 올려 종량제 실시 의지를 확실하게 밝혔다.

이용경 KT 사장이 자신의 블로그(blog.paran.com/lyk)에 밝힌 종량제 의견

종량제 문제가 불거지면서 네티즌은 종량제의 문제점을 꼬집은 패러디물을 대거 등장시켰다. 최근에는 영화 ‘본콜렉터’의 장면을 편집한 풀빵닷컴의 '돈콜렉터'라는 동영상이 네티즌 사이에 화제를 모았다. ‘돈콜렉터’를 보면 쓰는 만큼 돈을 내야 한다는 KT측 주장을 신문기사로 보여준 다음에, "누가 사이트에 동영상을 올려놓았어" "4000만 국민 인터넷 무료교육 시켜놓고 중독되니까 돈을 올리시겠다" "돈 있는 놈만 정보 습득할 수 있는 세상" 등의 자막으로 종량제를 풍자한다. 네티즌의 특기인 패러디 합성사진도 많이 퍼졌다. 최근에는 텍스트로만 구성된 포털사이트 NEVER 화면이 인기를 얻으며 공감을 얻었다.

인터넷은 날이 갈수록 생활에 밀착하며 발전하고 있다. 따라서 종량제를 실시한다고 해서 인터넷을 사용 안 할 수는 없다. 또한 사용 시간을 줄인다고 해서 자료 전송량이 주는 것도 아니다. 인터넷 자료는 날이 갈수록 고용량의 멀티미디어로 바뀌고 있다. 가로 100픽셀 수준의 동영상은 VCD급을 거쳐 현재 DVD급까지 변화했고 최근에는 HD 급의 고해상도로 바뀌고 있다. 또한 지금은 일반인들이 뉴스 사이트를 주로 보다가 어쩌다가 파일을 받는 정도로 인터넷을 사용하지만, 앞으로 교육방송을 비롯한 TV방송 등을 인터넷으로 보게 되면 상황은 역전된다. 어쩌다 프로그램을 받으며 사용하는 전송량의 수십 배에 해당하는 스트리밍 서비스를 하루 종일 사용하게 될 것이다. 따라서 아무리 아껴 쓴다고 해도 자료 전송량이 줄어드는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며 저용량 위주의 인터넷 환경으로 바뀔 수는 없다. 특히 고소득층은 종량제가 실시된다고 해서 인터넷 환경을 저용량 환경으로 바꾸지 않는다.

종량제 이후의 포털 모습을 만들어 올린 패러디물. 그림 파일은 하나도 안 보이고 모두 텍스트로만 구성된 차림표로 이용해야 한다는 사실을 풍자했다



대한민국IT사100파콤222에서미네르바까지
카테고리 경제/경영 > 경영전략 > IT경영
지은이 김중태 (e비즈북스, 2009년)
상세보기


posted by e비즈북스 2010.12.10 08:57
두루넷과 하나로가 초고속통신망 서비스를 시작하다

믿기 어려웠던 초고속통신망 광고

56Kbps 모뎀을 겨우 지원하기 시작하던 어느 날 TV에 초고속통신망 광고가 등장한다. 탤런트 권해효 씨가 권투를 하다 쓰러지는 두루넷 광고와 금난새 씨가 지휘를 하자 아름다운 선율이 각 가정 위를 흐르는 하나로통신 광고였다. 처음 이 광고가 등장했을 때 나는 10Mbps가 넘는 속도로 인터넷을 쓴다는 것을 믿지 못했다. 몇 년에 한 번씩의 간격으로 두 배씩 올라가던 속도가 갑자기 수백 배로 뛴다는 것이 믿기지 않았던 것이다. 또한 그런 속도가 나올 수 있다면 얼마나 비쌀까 싶었다. 그런데 10Mbps가 불과 ·4만 원 선이라니 믿기 어려웠다. 당시 56Kbps 전용선이 50만 원 전후였고, E1 T1급 회선이 수백만 원을 넘었던 시절임을 생각하면 4만 원 정도로 메가급 이상의 속도가 나는 회선을 쓴다는 것은 쉽게 납득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결국 나는 1999년 5월, 관악구에 유일하게 하나로 ADSL이 들어온다는 센추리 오피스텔로 이사를 해서 직접 사용해봤다. 그리고야 깨달았다. 세상이 바뀌었음을. 그림 하나 화면에 뿌리는 데 몇 분씩 걸리는 답답한 인터넷의 시대는 이제 사라진 것이다.

두루넷(www.thrunet.com)의 1998년 초고속통신망 광고


ADSL 이전에 KT에서 밀었던 것은 ISDN
케이블과 ADSL 이전에 정부 및 한국통신이 밀었던 통신망은 ISDN이었다. 1993년 12월 29일에 한국통신(KT)은 ISDN(종합정보통신망)의 상용 서비스를 시범 개시했다. ISDN서비스는 전화선 하나에 8대의 통신기기 연결이 가능하고, 2회선을 이용해 2대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속도는 기존 56Kbps 모뎀보다 두 배가 넘게 빠른 128Kbps를 지원했기 때문에 ‘꿈의 통신망’으로 부르며 언론에서 크게 보도했고, PC통신 사용자들의 기대도 컸으나 여러 가지 문제로 인해 보급에는 난항을 겪었다. 몇 년 후 한국통신은 ISDN-II를 다시 내놓고 최지우, 김민종 등 유명 탤런트까지 동원해 TV광고와 지면 광고를 집행했으나 이때는 ADSL 등의 초고속인터넷망에 밀려 결국 실패한 방식으로 사라졌다.

유명 탤런트까지 동원해 광고했지만 보급에 실패한 ISDN


두루넷과 하나로가 초고속통신망 서비스를 시작하다.

ISDN의 보급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때인 1998년 7월 1일, 케이블TV망을 이용한 초고속통신망 서비스인 두루넷 서비스가 시작되었다. 이로써 한국은 56Kbps 모뎀시대에서 갑자기 수십 수백 배 빠른 초고속인터넷 시대로 넘어가기 시작했고 IT강국의 기초를 다지게 되었다.

이어서 1999년 4월부터는 하나로 통신에 의해 세계 최초의 ADSL서비스가 시작된다. 같은 해 6월에는 한국통신이 ADSL 시범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본격적인 초고속인터넷 상용서비스 시대가 열렸다. 이후 초고속인터넷 가입자는 꾸준히 증가하여 2002년 1000만 명을 넘어섰다. 4인 가정을 기준으로 본다면 가정마다 1회선이 깔린 셈이다.

한국통신은 ISDN을 포기하고 1999년 12월부터는 ‘메가패스’란 상품명으로 ADSL 서비스를 시작하며 2000년 밀레니엄 시대에는 밀레니엄 마케팅을 한다는 3M 전략을 들고 나왔다. 2000년 안에 100만 가구 가입을 목표로 한 것이다. 한국통신은 예상보다 빠른 2000년 9월에 가입자 100만 명을 넘어서고 연말에는 185만 명을 달성한다. 이에 따라 2000년 말에는 국내 초고속통신망 가입자가 300여만 명이나 되었다. 그리고 20002년에는 데이콤, 온세통신, 드림라인까지 초고속통신망 사업에 뛰어들어 더욱 치열한 경쟁이 벌어졌고,  2002년 10월에는 국내 초고속인터넷 가입자가 1000만 명을 돌파한다.

CJ드림의 드림엑스 서비스

한국인터넷진흥원의 ‘2008 한국인터넷백서’에 따르면 2007년 초고속인터넷 가입자는 1471만 명으로 전체 가구의 약 90%에 가까운 가입률에 이른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100명당 가입자 수는 29.9명으로 4인 가구 기준으로 대다수 가구에 이미 초고속 인터넷이 보급된 상태가 되었다.

또한 2002년 8월부터는 13Mbps급의 VDSL을, 2004년 12월부터는 50Mbps급의 VDSL을 시작했다. ADSL의 경우 전화국에서 5.5Km까지 서비스가 가능하지만, VDSL은 2.5Km까지만 가능하며 최대 속도는 300m 이내에 가입자가 있어야 한다는 제약사항이 있었지만 기존 전화선으로도 광가입자망통신(FTTH)에 버금가는 속도를 낼 수 있다는 점은 대단한 일이었다. 2007년 12월 기준으로 50Mbps 이상의 속도를 보이는 가입자가 701만여 명으로 47.7%를 차지하고 있으며, 계속해서 FTTH로 교체되고 있어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회선으로 인터넷을 즐기는 나라가 되었다.


[잠깐] ISDN에서 ADSL로 넘어간 이유

한국이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초고속통신망 국가로 성장하면서 인터넷 인프라 강국이 될 수 있었던 데에는 ADSL의 보급이 큰 힘이 되었다. 정부가 1998년에 ADSL을 초고속 인터넷 표준으로 채택한 것에는 당시 정통부 장관이던 배순훈 장관의 결정이 큰 역할을 했다. ADSL은 반경 5킬로미터를 넘어가면 통신 속도 및 안정성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단점 때문에 땅이 넓은 미국에서는 인터넷 회선으로 사용되지 못하고 있던 기술이다. 그러나 배순훈 장관은 한국의 경우 전화국 반경 5킬로미터 이내에 대부분의 가구가 있기 때문에 기존에 깔린 전화선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ADSL을 통해 초고속망 도입이 가능하다고 보았다. 따라서 10년 뒤의 광케이블(FTTH) 보급 전까지는 ADSL로 초고속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 보고 ISDN 대신 ADSL를 채택했다. 반면 독일과 일본은 IDSN을 선택함으로써 느린 회선으로 적지 않은 시행착오를 겪어야 했다.

대한민국IT사100파콤222에서미네르바까지
카테고리 경제/경영 > 경영전략 > IT경영
지은이 김중태 (e비즈북스, 2009년)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