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5.01.12 13:52

대한항공 땅콩회항 사건의 전개과정을 보니 <블랙오션>에서 박창기 대표님의 통찰이 새삼 떠오르는군요.


박창기 사람들이 이 부분은 잘 지적하지 않는데, 소위 이권 산업은 엘리트의 정신세계를 망가트리는 게 상당히 심각해요. 앞에서도 말했지만 대부분의 이권 산업은 재벌 차지잖아요. 그런데 우리나라 엘리트들은 태반이 이런 재벌에서 일하고 싶어 하죠.


윤범기 아니면 공무원이 되려고 하거나요. (웃음)


박창기
중요한 문제예요. 우리나라의 최고 엘리트 다수가 이권 산업에 종사합니다. 그리고 어떻게든 재벌 총수 눈에 잘 들어서 출세하기 위해 총수를 신적인 존재로 떠받들고 그 밑에서 비굴한 충성 경쟁을 해요. 그 와중에 불법행위들이 자행되고요. 그런 정신 자세에서 혁신 산업이 나올 수 있겠습니까?


기업의 엘리트인 임원들은 총수 일가의 안위를 위해 사건의 은폐를 공모하고, 협박과 당근을 제안합니다. <그것이 알고싶다>에 따르면 교수자리까지 제안했다고 하죠. 재벌의 계열사나 운영 단체에는 공무원이나 교수 혹은 로비를 해야할 대상들을 위한 자리들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성안의 사람들은 이 체제의 위력을 알기 때문에 재벌을 추종합니다. 소위 꿀빠는 직장들이 여기에 있습니다.

이 사건이 너무 커져버려서 이 총수일가를 보호하는 성벽은 일부가 무너졌습니다만 작은 사건 같은 경우 그대로 묻혀버립니다. 그리고 소리없이 성 밖으로 쫓겨났겠죠. 성안의 주민도 항상 안전하진 못합니다. 성밖의 주민이 보기와는 달리 성안에서의 생활도 그렇게 낭만적이진 않은 것같습니다. 성밖의 주민은 대한항공을 마음놓고 씹을 수 있죠.  대신 시베리아 벌판에서 떨어야하는 신세.





블랙오션

저자
박창기, 윤범기, 남충현 지음
출판사
필로소픽 | 2013-12-12 출간
카테고리
정치/사회
책소개
재벌 봉건 체제의 대한민국 성 밖의 국민에게 희망은 있는가이권을...
가격비교




posted by e비즈북스 2014.03.26 16:00

<블랙오션>의 저자 윤범기 기자님께서 방금 카톡을 보내오셨습니다.

안철수대표가 창당대회에서 블랙오션을 언급했다고 합니다.

순간 가슴이 설렜습니다. <블랙오션>을 읽고 경제정책에 대해 언급했나?


그러나 문맥을 보니 정치쪽 이야기네요.

"새정치는 블루오션(Blue Ocean)이다. 레드오션, 블랙오션인 여의도 정치에서 벗어나자"


그런데 <블랙오션>에도 레드오션, 블루오션 이야기 다 나오는데? 안철수 대표가 이 책을 읽은 것 같습니다. 



블랙오션

저자
박창기, 윤범기, 남충현 지음
출판사
필로소픽 | 2013-12-12 출간
카테고리
정치/사회
책소개
재벌 봉건 체제의 대한민국 성 밖의 국민에게 희망은 있는가이권을...
가격비교



이 책에서 말하는 블루,레드,블랙,그레이오션은 이렇습니다. 


레드오션- 진입장벽이 낮은 중소기업 분포. 부가가치가 낮음.

블루오션- 세계시장과 경쟁하는 기업과 IT혁신 기업 분포. 부가가치가 높음.

블랙오션- 내수 독과점 기업 분포. 독점과 담합을 통해 높은 초과이윤.

그레이오션- 공공기업. 자연독점때문에 통제하는 시장.


 블랙오션의 이윤을 깨트리고, 블루오션을 키워 레드오션의 고용을 줄이자는게 책의 핵심요지입니다. 이를 위해 법과 시장으로 블랙오션을 견제하는 것이죠. 이 이야기를 위해서 정치이야기도 빠질 수 없는데 왜냐하면 법을 만드는 것은 결국 정치이기 때문입니다. 블랙오션의 이권집단이 이윤을 유지하기 위해 만든 관료와 정치인,전문가집단,언론을 포섭한 고리가 강력해서 보통의 수단을 써서는 힘듭니다. 그래서 공동저자이신 박창기 대표는 직접민주제를 제안합니다. 안철수 대표가 처음 정계에 입문했을때 이런 생각을 언뜻 비추기는 했는데 구체적인 방법은 없었습니다. 최근에 제시한 국민발안을 보면 좀더 구체화된 것같긴 합니다.


아무래도 이 책을 읽어본 것같습니다.

이 책에서 486과 진보세력도 이권 세력이라고 비판했는데 안철수 대표가 이 책을 읽었으면 강하게 맞설 것같네요. 윤기자님께 안철수 대표를 만날  기회가 있으면 한번 물어보라고 해야할 것같습니다. 이왕이면 저작권도 주장하시고...사용해도 좋은데 출처는 반드시 <블랙오션>으로^^


posted by e비즈북스 2014.01.29 14:31

1월 27일 토요일에 <블랙오션> 출간기념 강연회를 다녀왔습니다.

한국 경제의 문제를 명쾌하고 해석하고 한국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 할지에 대한 박창기 대표의 명강연이었습니다.


강의가 끝나고  혁신경제가 성공하려면 무엇이 필요한가 질문이 있었습니다. 혁신경제는 창조경제의 상위개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창조경제가 무엇인지 불분명하다고 하지만 박창기 대표님은 혁신 경제에 대해 명쾌하게 정의를 내립니다.


혁신을 통한 렌트(rent)로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내는 경제입니다.

여기서 말하는 렌트란 진입장벽에 의해서 거두는 초과이익입니다. 진입장벽은 부동산같은 자연독점, 의사 자격증이나 통신 인허가 등 제도적 장치에 의한 장벽, 그리고 당분간 경쟁자가 나타나지 않는 창조적 혁신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쉽게 말해서 애플의 스티브 잡스가 스마트폰이라는 새로운 가치로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낸 것은 혁신 경제입니다. 한국 사회의 문제는 혁신을 통한 렌트보다는 다른 렌트에 의해서 얻는 이익이 너무 커서 생긴 문제가 발생한다고 합니다.


어쨌든 박창기 대표께서는 혁신경제의 걸림돌로 '거래비용'을 말씀하셨습니다. 거래비용과 혁신이 뭐가 관계가 있을까요?


"영국에 있을때 그들 문화의 특징이 말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다. 내가 한다면 하는 거니까 나를 믿어달라"


말이 곧 신용인 사회죠. 그러나 한국은 말은 아무도 믿지 않는 문화가 정착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그 말이 진실인 것을 증명하기 위해서 많은 비용이 듭니다. 그중 대표적인 것 하나가 연대보증이죠.


"너를 뭘 믿고 돈을 빌려주냐? 돈을 빌리려면 담보를 맡기고 그마저 모자라면 무한책임인 연대보증을 서라."

사업이 망하면 끔찍할 정도로 따라붙기때문에 이것의 폐지가 스타트업계의 숙원입니다. 그런데 이것이 폐지가 되는게 꼭 도움이 되느냐? 돈을 빌려주는 입장에서는 아무래도 더 신중해질 것입니다. 즉 자금조달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스타트업은 사람이 가장 핵심 자원입니다. 그런데 사람들이 서로 불신한다면 불필요한 비용들이 많이 들겠죠. 연대보증에 대해 금융권을 비판하지만 한국의 실정을 보면 이해되는 측면이 없진 않습니다. 한국이 금융범죄에 관대한데다가 사기범죄율 또한 높고 부패지수도 높습니다. 사람을 믿을래야 믿기 힘든 현실이죠.


지금 창조경제에 투입되는 자금이 효과적으로 투자될 지는 누구도 장담 못합니다. 정부 자금은 먼저 보는게 임자란 말이 있을 정도로 관리가 잘 안되고 있죠. 지금 당장은 돈을 지원하는 사람과 돈을 받는 사람의 양심에 기댈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블랙오션

저자
박창기, 윤범기, 남충현 지음
출판사
필로소픽 | 2013-12-12 출간
카테고리
정치/사회
책소개
재벌 봉건 체제의 대한민국 성 밖의 국민에게 희망은 있는가'블랙...
가격비교



posted by e비즈북스 2013.12.05 15:48

어제 오늘 <블랙오션>의 보도자료를 썼습니다.

반나절을 투입해선 안된다고 했는데 꼬박 하루를 투입했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만족스럽지는 않네요. 쓰고 싶은 말은 거의 다썼는데 뭔가 빠진 것 같은기분?

카피는 예전에 뒷표지 카피를 할때 멋있게 뽑아놓았는데 이상하게 잘 안써졌습니다.

(카피)

재벌 봉건 체제의 대한민국, 성 밖의 국민에게 희망은 있는가



간략하게 블랙오션 용어를 설명하자면 시장경제가 아닌 독과점 산업에서 기업들의 담합을 통해 얻는 부당한 초과이윤을 발생시키는 경제를 뜻합니다.

자유시장경제에서 담합은 불법행위이고 따라서 처벌을 받게 되어 있습니다. 문제는 그 처벌이 솜방망이 수준이어서 담합의 유혹에 쉽게 빠진다는 것이죠. 그래서 재벌의 내수시장 기업들은 이런 담합이 일상화되어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블랙오션에서 초과이윤을 얻으면 그만큼 국민경제에 피해를 끼치게 되고 때문에 양극화 현상이 심화된다는게 이 책의 주요 골간을 이룹니다.


그런데 그 피해는 단순히 경제적인 면만을 말하진 않습니다.

엘리트 집단들이 불법행위에 가담함으로써 도덕성을 마비시키는 부정적인 효과를 가져오죠. 우수한 인재들이 열심히 공부해서 재벌기업에 들어가 불법행위에 가담하거나 이를 비호해서 이득을 얻는데 몰두하면 한국은 누가 지킬까요? 자유시장경제는 효율성을 추구하는데 우수한 인재들이 이런 데 에너지를 쏟는 것보다 비효율적인 것은 없습니다. 예를 들어서 스티브 잡스와 빌게이츠가 머리를 맞대고 담합을 어떻게 안걸리고 교묘하게 할 수 있을까 계획을 짠다고 생각해보세요. 끔찍하지 않습니까? 더군다나 그런 인재들이 재벌 회장님에 무한 충성경쟁을 벌이고 있다면...


저는 이게 가장 큰 피해라고 생각합니다. 그게 이 원고를 보고 느낀 점입니다. 하지만 보도자료에는 제대로 이 메시지를 담지 못했네요. 그래서 만족스럽지 않은 것 같습니다.

posted by e비즈북스 2013.11.21 16:20

한국의 빈곤율이 높다는 기사입니다. 16.5%를  빈곤층이라고 보는군요.


한국 빈곤율 OECD 6위.. "빈곤층 탈출 점점 어려워"

http://media.daum.net/economic/newsview?newsid=20131121032521552


마침 어제,오늘 오전 내내 뒤표지를 쓰느라 머리를 쥐어짠 원고가 있습니다.

이름은 <블랙오션>. 아직 출간은 되지 않았고 12월 출간을 예정하고 있습니다.




내수 독과점 기업들이 담합과 독점으로 챙기는 불법 부당이익이 55조.

이 55조가 가능하도록  하는 이권 시스템이 한국사회의 혁신을 가로막고 양극화의 주범이라는 것을 밝히는 내용입니다.

설탕과 통신 2개의 산업이 구체적으로 언급되고 있는데 통신에 대해서는 제가 지난번 포스팅에서 잠깐 쓴적이 있죠.


http://ebizbooks.tistory.com/1151


어쨌든 저자 가운데 한 분이신 박창기 대표님께서는 독특한 경제 프레임으로 한국 경제의 문제점을 진단합니다.


블랙오션 - 이권경제(내수독과점기업)

블루오션 - 혁신경제(수출기업)

레드오션 - 경쟁경제(중소기업이하)

그레이오션 - 공공경제(공무원)


블랙오션은 소수를 고용하고 초과이윤이 막대합니다.

블루오션은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면서,초과이윤이 막대합니다.

여기서 잠깐 초과이윤에 대해 말씀드리자면 독과점으로 인한 초과이윤은 경제활성화에 장애가 됩니다. 초과이윤이 발생하면 경쟁자가 시장에 진입해서 초과이윤을 없애는게 경제학의 기본원리인데 독과점은 초과이윤이 유지됩니다. 그러면 경쟁시장보다 생산이 작고 가격은 가격대로 비싸서 소비도 활성화되지 않습니다.


생산이 작다는 것은 결국 일자리를 창출안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이것은 통신시장에서도 증명됩니다. 아이폰이 등장하기전까지 국내모바일 시장은 활성화가 되지 않았죠. 3 통신사가 독과점으로 시장을 지배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이폰이 이 벽을 깨트리자 그때부터 거대한 수요가 창출되었습니다. 모바일 개발자들은 귀하신 몸이 되었구요.


어쨌든 좋은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는 것이 빈곤 해결책의 모범답안입니다. 그러기 위해서 혁신경제에 인재들이 몰려들어야 합니다. 하지만 한국은 인재들이 선호하는 1순위 직장이 대기업,공무원,'사'자 돌림인데 대부분이 혁신경제와 거리가 멉니다. 그리고 거기에 못들어가는 사람들은 레드오션으로 내몰리죠. 레드오션의 특징은 부가가치가 낮아서 인건비를 많이 지급할 수 없습니다.


이 원고를 읽고 가장 인상적인 내용은 한국이 시장경제를 표방하지만 정작 시장경제 원리가 작동되는 것은 레드오션 뿐이라는 것입니다. 나머지는 자기들이 유리할때는 시장의 승자에게 돌아가는 몫이라고 주장하다가 불리해질때는 국산품애용, 국내 산업보호, 공공의 선을 외치는 거죠. 


이 책의 결론은 쉽습니다. 이권경제 타파하고, 혁신경제 만들자. 그렇기 위해서 몇가지 방안들이 있는데 시장경제를 제대로 해보자고 합니다. 레드오션만 시장경제가 아니라 블랙오션도 시장경제의 적용을 받아라. 단 공공경제는 시장경제를 하면 안된다고 합니다. 공공경제는 독점이 될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결론은 쉬운데 실천은 어렵습니다. 그렇기 쉬우면 이 세상에 문제는 그다지 많지 않겠죠. 단 아는것과 모르는 것은 천지차이입니다. 시스템을 알면 스마트폰을 싸게 사는 것이고 모르면 호갱님이 되는 겁니다.


어쨌든 연간 55조면 1인당 100만원을 뜯기는 건데 저는 얼마나 뜯기는지 궁금하네요. 지출내역을 뽑아볼까?^^

'자유공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트코인이 화폐인가?  (4) 2013.11.28
게임중독법과 이권집단  (0) 2013.11.25
한국의 빈곤 해결책  (0) 2013.11.21
태풍 하이옌과 기술 문명의 한계  (0) 2013.11.11
에버노트 2013 컨퍼런스 참관  (2) 2013.11.04
언제나 힘든 보도자료 작성  (0) 2013.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