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9회)글로 배우기 보다 몸으로 경험하라
    매출두배내쇼핑몰시리즈/13_쇼핑몰은장사수완이다 2009. 4. 22. 08:45
     핑몰 오픈 준비를 하면서 많은 분들이 책이나 인터넷 검색, 카페 등을 통해서 정보를 수집할 것이다. 강의 및 강연도 찾아 다닐 것이다. 하지만 장사는 책을 통해서 배우는 수학이나 영어 같은 것이 아니다. 손님 또는 전화 응대하는 방법, 거래처와 흥정하는 방법, 영업사원과 거래를 조율하는 방법, 거래처를 관리하는 방법 등은 실제로 직접 해 봐야 갈고 닦여지는 것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책에서 전화 응대를 할 때 전화가 오면 오른쪽에 메모지를 놓고 왼쪽으로 수화기를 들고 인사를 또박또박하고 정확한 목소리로 먼저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라고 가르친다고 하자. 진상의 소비자나 물건을 잘못 받은 소비자가 전화로 인사를 듣기도 전에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는데, 오른쪽에 메모지를 가지런히 놓고 왼손으로 수화기를 받치고 “안녕하세요?” 할 정신이 어디 있겠나? 침착하게 이 소비자를 진정시켜야 하는데, 책에서 나온 교본대로 일이 이루어질까? 물론 도움이 아예 되지 않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장사라는 것 자체가 매우 즉흥적이고 변화무쌍하다. 어떨 때는 몇 분 이내에 결정을 해야 하고 응대를 해 줘야 하는 경우도 있는데, 책이나 강연 등에서는 모두가 교과서 같은 교본이 있는 것처럼 제시한다. 위처럼 소비자가 상당히 격분해 있는 상태라면 차라리 심리학이 더 필요하지 않겠는가? 책의 교본에 나와 있지 않은 상태라고 우왕좌왕하며 소비자가 요구한 대로 모두 수긍할 것인가?

     몇 가지 더 예를 들자. 내가 장사를 열심히 하여 확정분기에 세금을 신고하기 위해서 매입과 매출의 세금계산서 집계를 내 보았다. 세무 관련 책에서는 매입과 매출을 정확하게 받고 모든 영수증을 보관하고, 카드매출 또한 보관하라고 한다. 그렇게 하였다. 그대로 해서 확정분기에 결산하여 신고를 하면 끝일까? 당연히 아니다. 일단 매출로만 보더라도 매출을 집계할 때 무엇을 합산하여야 하는지, 사업자가 없는 개인 간의 거래를 하였는데 매입 세금계산서는 어떻게 처리하여야 하는지, 문제가 한둘이 아니다. 막상 장사를 하다 보면 책대로 되지 않는다. 누구에게 물어보기도 힘들다. 보편적인 것이어야 누구에게 물어보고 의논하여 처리하지, 보편적이지 않는 것이라면 다른 사람들도 모르기 때문이다. 내 장사인데, 내 장사에서 벌어진 일인데 당연히 나보다 더 잘 알 수 있는 사람도 없다.

     장사를 하던 어느 날 한 통의 전화가 왔다. 당신의 물건을 대량으로 구매할 테니, 가격 협상을 좀 해 달라는 전화이다. 당연히 장사꾼이기에 많이 판매하고 많은 마진을 볼 수 있는 기회인데 누가 마다하겠는가? 그렇게 하겠다고 하였다. 전화를 한 사람은 자신이 바쁜 관계로 계약금 50%를 카드로 결제할 테니, 나머지 50%는 물건을 받고 현금 지불 하겠다고 한다. 자신이 지금 이동 중인데 곧 도착할 예정이라면서 물건은 퀵서비스로 삼거리 식당에 맡겨 달라고 한다. 기쁜 마음에 50% 카드 결제를 받고 물건을 챙겨 퀵서비스를 불러 삼거리 식당에 전달해 달라고 하였다. 퀵서비스 기사가 전달했다는 전화를 받고 잔금을 받으러 구매자에게 전화를 했는데, 구매자가 연락 두절이다. 퀵서비스 기사에게 인상착의를 물을 수 있을까? 아는 것이라곤 식당 아주머니 인상착의뿐이다. 경찰에 고소를 한다고 하여도 피의자에 관해 아는 것은 핸드폰 번호뿐이다. 대포폰일 확률도 높고 수사에 실마리가 될 수 있는 것은 없다. 삼거리 식당에 전화를 해 물건을 찾아간 사람의 인상착의를 물어보았더니, 어느 노숙자같이 생긴 사람이란다. 그리고 나중에 카드사로부터 걸려 온 전화, 몇 월 몇 일에 결제가 된 카드 결제는 도난 카드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변화무쌍한 사건들, 사고들, 업무들에 대해 책이나 강좌가 알려 줄까? 물론 기본적인 개념을 잡는 데엔 책이나 강좌가 꼭 필요하다. 하지만 이러한 것들은 직접 직원으로, 몸으로써 배우는 것이 더 값지지 않겠는가? 몸으로 배운다고 한들 마지막 예시에서 나온 사기 사건에 대해 가르쳐 주지 않는다. 하지만 퀵서비스를 안다면 전달 과정이 얼마나 허술한지 알 것이고 그렇다면 위와 같은 조건을 제시한 구매자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았을 것이다. 이러한 내용들이 책에서 ‘퀵서비스의 허술성’이라는 타이틀로 다룬 적이 있느냐는 것이다. 당연히 없다. 즉, 장사는 변화무쌍하기 때문에 임기응변과 대처를 직접 몸으로 경험하고 배우는 것이 제일 최선의 방법이다. 탁상공론 식으로 앉아서 인터넷 검색을 하고 담배와 커피를 마시면서 동영상 강의를 듣는 것만으로 배울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내가 쇼핑몰을 맛보기 식으로 해 볼 것이 아닌 이상에야 내가 다룰 제품, 상품들에 대해 현장에서 직접 몸으로 체험하고 배우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이 글을 읽는 독자들 또한 그저 하루에 10건 미만의 주만만 들어오는 쇼핑몰, 용돈벌이도 안 되는 쇼핑몰을 꿈꾸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회사에 다니다 월급이 짜서 대학졸업 후 취업이 안 되어 등, 개인적인 이유는 저마다 다르지만 쇼핑몰을 운영하여 남보다 더 큰 돈을 벌려는 것이 모두의 공통적인 목적인 것이다. 그 큰 목적을 위하여 눈감고 딱 3개월 이상만 현장에서 일을 해 보라. 보는 시야도 넓어질 것이고, 풍부한 배경지식 또한 쌓이게 되어 위험을 관리하는 능력이 생길 것이다.
    나는 현장에서 일해 볼 것을 유통을 배우라는 항목부터 크게 강조해 왔다. 하지만 개인적인 이유로 인하여 정말 현장에서 일할 수 없는 사람들이라면 다음 항목에서 다룰 벤치마킹에 관한 내용을 꼭 정독하여 내 것으로 만들라. 현장에서 일하는 것만큼은 아니지만 현장의 배경지식이 60% 이상은 쌓일 것이다.


    <쇼핑몰은 장사수완이다> chapter2 중에서. 허상무著.e비즈북스


    [매출두배 내쇼핑몰] 시리즈 13
    쇼핑몰은 장사수완이다
    기초가 튼튼한 쇼핑몰 만드는법


    ☞Yes24 책소개 페이지

    댓글 2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