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09.10.30 11:25

퇴근길에 광화문에 위치한 대형 서점에 들렀습니다.
 
사람들로 북적이면서 어깨를 부딪치고 발을 밟는 것쯤 여상한 일로 여겨야 하는 와일드한 공간이었던 서점은 퇴근시간임에도 소녀시대 콘서트가 끝나고 팬 몇만 남아 오덕소덕 토론하는 무대처럼 휑했습니다.

서점이 조용해서 오히려 좋지 않았냐고요?

아니요.

고즈넉해야 하는 건 책으로 침잠하여 자신과 조우하는 도서관이나
북라이트의 희미한 빛에 의지하여 이야기라는 긴 터널을 통과하는 침대여야죠.

북마스터 분께 여쭤 보니 신종플루 때문에 요즘 사람들의 발길이 뜸하다고 합니다.

신종플루의 확산이 GDP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신문기사를 건성으로만 봤었는데 사실은 피부에 닿을 정도로 아주 가까이에 있었던 '현실'이었습니다.

그렇다면, 오프라인이 위축된 만큼 온라인이 활성화될까요?
파이는 그대로일 것이라는 전제가 참인지 거짓인지 모르겠기 때문에 결론을 내리지 못하겠습니다.

요즘 가뜩이나 책의 호흡이 가빠지는데, 신종플루가 상처에 소금을 뿌리네요.
(그러고보면 책은 요즘 아이들과 비슷한 것 같습니다. 겉은 튼튼해졌는데 호흡은 많이 짧아졌어요.)

덧: 저희는 신종플루에도 불구하고 전혀 흔들림이 없습니다. 움화화화!
시험이 어려워져도 꼴찌는 여전히 0점인 것처럼 흑흑...
책 좀 사주세요. 겨울이 오고 있어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