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0.04.03 16:34


물론 인터넷을 떠도는 음모론은 수상합니다.

그러나 음모론이라는 게 원래 수상한 현실에 대한 수상한 형태의 전복이지요.

그래서 음모론은 바이러스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백신이기도 합니다.


(돌연 비약, 껑충!)


0.
버트란드 러셀과 알프레드 화이트헤드는 《수학 원리Principia Mathematica에서 '1+1=2'임을 증명합니다.


물론 대가들이 증명하려고 한 것은 산수가 아닙니다.
적절한 공리계를 통해 우리가 의심 없이 당연하게 받아들이던 상식을 논리적으로 풀 수 있다는 '원리'를 보여주고자 했겠죠.


1.

《수학 원리》에서 사용한 공리는 자연수에 대한 공리 체계인 '페아노 공리계Peano Axioms'입니다.

이탈리아 수학자인 주제페 페아노는 '자연수란 무엇인가'에 대한 답변으로 다음의 다섯 가지 공리를 말합니다.

1) 1은 자연수이다.
2) 모든 자연수 n은 그 다음 수 n'을 갖는다.
3) 1은 어떤 자연수의 그 다음 수도 아니다. 즉, 모든 자연수 n에 대해 1≠n'이다.
4) 두 자연수의 그 다음 수들이 같다면, 원래의 두 수는 같다. 즉, a'=b'이면 a=b이다.
5) 어떤 자연수의 집합이 1을 포함하고 그 집합의 모든 원소에 대해 그 다음 수를 포함하면 그 집합은 자연수 전체의 집합이다.

(다시 껑충!)

27.

러  셀: ...따라서 거짓인 명제는 모든 명제를 함축합니다.

이창업: 교수님. 그럼 1 = 2 라는 가정으로부터 제가 교황이라는 결론을 내릴 수 있음을 증명해 보세요.

러  셀: 공선생이 얘기한 깐돌이가 바로 쟤구나 일단 전제를 하나 하죠. 2 + 2 = 5 입니다.

그럼

2 = 5 - 2.

따라서

2 = 3. 그리고 양변에서 1을 빼면 1 = 2 .

이창업과 교황은 둘입니다.

그런데 2 = 1 이므로 그 둘은 하나입니다.

그러므로 당신은 교황입니다.

출처 : 《퍼즐과 함께 하는 즐거운 논리》 또는 《이 책의 제목은 무엇인가》
(모두 같은 저자, 같은 출판사의 책으로 뒤가 구판입니다.)



2.

어떤 분들께는 진실은 중요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3.
승자 독식 방식의 입시 교육으로 아이들의 창의력이 죽고 있다는 명제는 거짓 같습니다.
텔레비전을 보니 다들 창의력 대장들이던걸요.


4.
이 글에는 주어가 없습니다.
만약 이 글에서 어떤 사건을 떠올리셨다면, 그건 오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