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1.07.12 10:22


마지막까지 버리지 말아야 할 한 가지를 정하라

“이제 선배님이 제게 해주실 도움말은 이것으로 끝인가요?”

“아, 한 가지만 더 말씀드릴 것이 있어요. 성공한 기업가들을 보면 대개 자신만의 철학 한 가지를 갖고 있기 마련입니다. 자신의 확고한 철학이 없다면 어려움이 닥칠 때 이리저리 휘둘리다가 어려움을 극복하지 못 하고 무너지기 쉽죠.”

“철학이라면 어떤 철학을 말씀하시는거죠?”

“자신만의 철학이요. 자신이 마지막까지 지켜야할 최후의 가치를 기둥으로 간직해야 하죠. 예를 들어 현대그룹의 정주영 회장은 신용을 최고의 철학으로 삼았습니다. 강원도 통천에서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난 정 회장은 16세에 가출, 막노동판을 전전 하다가 서울의 쌀가게에 취직을 하게 되는데 여기에서 성실하게 일함으로써 신용을 얻게 됩니다. 스물일곱 살 때 정 회장은 자동차 정비공장을 차리게 되는데. 자동차 정비공장 문을 연지 한 달도 되지 않아 화재로 모든 것을 잃게 됩니다. 빚을 얻어 시작한 정비공장이 전소되었기 때문에 빚 위에 또다시 빚을 지게 된 셈이지만 신용을 잃지 않았기 때문에 다시 정 회장은 돈을 빌릴 수 있었던 겁니다.”

“어떤 경우에도 신용을 지켰기에 성공했다는 말씀이군요. 신용을 지키기가 쉽지 않은데 말입니다.”

“정주영 회장이 주변의 신용을 얻을 수 있는 이유는 죽을 때까지 실천했던 성실과 검소 덕분입니다. 30년이 된 집에 20년이 넘은 낡은 소파와 10년이 지난 TV가 대기업 회장 집을 지킬 정도였습니다. 입고 다니는 옷은 20년이 될 정도로 짠돌이가 정 회장입니다. 또한 사업을 시작할 때는 새벽 3시면 어김없이 일어났고, 사업에서 물러난 뒤에도 새벽 6시 기상을 지킬 정도로 성실했습니다. 물론 어떤 상황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방법을 찾으려는  긍정적이고 저돌적인 성격도 난관을 헤치는데 큰 힘이 되었습니다. 폐유조선으로 물길을 막은 서산 간척지 공사나 조선소도 없이 배를 수주한 현대조선의 신화는 유명하죠.”

“저도 그 일화는 압니다. 그럼 저도 신용을 철학으로 삼으면 될까요?”

“신용을 철학으로 삼으라는 이야기는 아니고요. 찬기씨가 추구하는 가치를 철학으로 삼아야죠. 정주영 회장은 신용을 자신이 지켜야할 철학으로 삼았지만 LG그룹의 구자경 회장은 ‘기업은 사람입니다’라는 철학을 가지고 있고, 교육부장관을 지낸 이명현 장관은 ‘생각한대로 행동하라’는 철학을 지켜 원칙주의자라는 별명을 갖고 있죠. 하지만 그 철학을 지킨 덕에 4.19와 5.18을 거치면서 해직의 수난을 당하면서도 결국 교육부 장관에 올랐죠. 그러니까 자신의 철학이란 자신이 지켜야할 마지막 가치를 말하는 겁니다. 성공의 조건은 때와 장소에 따라서 바뀌기 마련입니다. 따라서 신용이 중요하지만 신용을 지킨다고 성공하는 것은 아닙니다. 때로는 신용을 포기하고 현금을 확보하는 것이 성공의 바탕이 될 수도 있습니다. 무엇을 중요한 기준으로 가지고 갈 것인지는 본인의 선택이지만, 확고한 기준이나 철학은 필요합니다. 한 달 전과 지금의 가치 판단 기준이 달라서는 장기적인 사업 성공을 이끌기 어렵거든요. 회사가 망해도 지켜야 할 가치. 그것은‘가족의 행복’일수도 있고, ‘자유’나 ‘믿음’일 수도 있습니다.”

flicker = h.koppdelaney



“제가 마지막까지 지켜야 할 가치라. 깊게 생각해보적이 없는데, 마지막에 선배님이 큰 숙제 하나를 던져주신 느낌입니다.”

“그리고 이 종이는 제가 막힐 때마다 보면서 마음을 다스리는 경구인데, 한 번 읽어보도록 하세요. 원래는 열 가지 문장으로 구성되었는데, 창업자가 봐도 좋을 내용만 골라서 아침에 출력해 가지고 나온 겁니다.”

일수가 건넨 종이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적혀 있었다.

[보왕삼매론]
- 몸에 병 없기를 바라지 마라. 몸에 병이 없으면 탐욕이 생기기 쉽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병고로써 양약을 삼으라 하셨느니라
- 세상살이에 곤란 없기를 바라지 마라. 세상살이에 곤란이 없으면 업신여기는 마음과 사치한 마음이 생기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근심곤란으로써 세상을 살아가라 하셨느니라.
- 일을 꾀하되 쉽게 되지를 바라지 마라. 일이 쉽게 되면 뜻을 경솔한 데 두기 쉽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어려움을 겪어서 일을 성취하라 하셨느니라.
- 남이 내 뜻대로 되고 순종해 주기를 바라지 마라. 남이 내 뜻대로 순종해 주면 마음이 스스로 교만해지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내 뜻에 맞지 않는 사람들로써 원님을 삼으라 하셨느니라.
- 이익을 분에 넘치게 바라지 마라. 이익이 분에 넘치면 어리석은 마음이 생기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적은 이익으로써 부자가 되라 하셨느니라.
- 이와 같이 막히는 데서 도리어 통하는 것이요, 통함을 구하는 것이 도리어 막히는 것이니, 이래서 성인은 장애 가운데서 도를 얻으셨느니라. 요즘 세상에 도를 배우는 사람들이 만일 먼저 역경에서 견디어 보지 못하면 장애에 부딪칠 때 능히 이겨내지 못해 큰 보배를 잃어버리게 되나니, 이 어찌 슬프지 아니하랴!


“이건 산상수훈의 8복과 비슷하네요. 산상수훈에서도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온유한 자는 복이 있나니. 주리고 목마른 자는 복이 있나니.’라는 경구로 현재의 어려움에 절망하지 말고 현재의 어려움을 행복을 위한 발판으로 삼으라고 말하잖아요.”

“맞아요. 창업자가 사업을 할 때 누구나 쉽게 풀리기를 원하지만 그런 경우는 거의 없죠. 크건 작건 시련이 있기 마련입니다. 큰 성공을 거둔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면 대부분 여러 차례의 큰 위기와 실패를 경험하고 꽤 많은 경우는 자살의 문턱까지 이르는데, 이들이 다른 사람과 다른 점은 그런 어려움 속에서 포기하지 않고 오히려 새로운 성장의 기회로 삼은 점입니다. 사업은 한 번에 술술 풀리는 경우가 거의 없습니다. 분명 위기는 한 차례 이상 옵니다. 그 어려움을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성공과 실패를 가르죠. 그러니 어려움으로 자신의 나태함을 경계하여야 할 것입니다.”

창업력
카테고리 경제/경영 > 유통/창업 > 창업 > 창업일반
지은이 김중태 (e비즈북스, 2009년)
상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