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3.07.18 18:00

<스타트업 펀딩>이 나온 후 오프라인 서점을 둘러봤습니다. 대부분의 서점이 주식투자로 분류를 해놓았더라구요.

아마 부제인 '벤처캐피털의 투자 전략 분석 가이드'를 보고 그렇게 판단을 내린 것같습니다. 그래서 이 책의 핵심 타깃독자는 벤처기업 창업자라고 설명을 해줬습니다. 물론 저처럼 IT비즈니스에 관심이 있는 사람도 유익하게 읽을 수 있지만 일단 창업자에게 컨설팅해주는 방식으로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생각해보니 투자 이야기가 많긴하네요.


그러다가 문득 코넥스 시장이 떠올랐습니다. 그런데 기사를 보니 저는 코넥스에 투자를 못하겠더군요.


"코넥스기업 참 좋은데.."거래부진에 애타는 투자자들


개인이 투자를 하려면 3억의 예탁금을 걸어야 한다고 합니다. 벤처기업에 대한 분석이 어렵기 때문에 아무나 못뛰어들기 위한 조치라네요. 코스닥 시장 상황을 보면 이해 못할 바가 아닙니다. 도 아니면 모 식의 스타트업은 작전을 걸기에 딱 좋죠. 

어쨌든  진입장벽이 낮아지면 저도 한번 투자해보고 싶네요. 그러기 위해선 공탁금을 지금 수준의 1/100로 낮춰야 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