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e비즈북스 2010.12.30 10:21
웜바이러스로 인터넷 대란 발생

1.25 인터넷 대란 발생

2003년 1월 25일 윈도 서버(MS SQL서버 2000)의 취약점을 활용한 슬래머 웜바이러스가 발생하여 인터넷을 통해 전세계로 급속히 확산되었다. 이 웜바이러스로 인해 트래픽이 폭발적으로 증가했고 ISP의 일부 DNS가 일시적으로 마비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한국에서도 유선 인터넷은 물론이고 무선 인터넷과 행정전산망까지 모두 불통되는 사상 초유의 인터넷 재난이 발생해 온 나라가 발칵 뒤집어졌다. 2003년 2월 18일 정보통신부가 발표한 조사분석 결과에 따르면, 국내에는 전 세계 감염대수 7만 5000여 대의 11.8%에 해당하는 8800여 대가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시작은 미약했다. 2003년 1월 25일에 한국통신 혜화전화국의 DNS(Domain Name System)에 처리 가능한 용량 이상의 대량 데이터가 유입되면서 '1.25 인터넷침해사고'가 시작되었다. '1.25 인터넷침해사고(인터넷 대란)'는 고작 크기가 367 바이트에 불과한 'SQL슬래머' 라는 컴퓨터 바이러스 때문에 일어난 일이었는데, 데이터베이스의 보안 취약점을 악용하여 네트워크에 흘러들어가는 데이터 전송량을 급증시킨 것이다. 그 결과 오후 2시부터 모든 인터넷접속이 9시간가량 마비되는 사상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슬래머 웜바이러스 이후에도 2003년 8월 12일의 블래스터 웜(Blaster worm)을 시작으로, 18일의 웰치아 웜(Welchia worm), 그리고 엄청난 양의 스팸 메일을 보내고 있는 소빅.F 웜(Sobig.F worm)에 이르기까지 한 주 사이에 강력한 웜 세 종류가 한꺼번에 공격하는 일이 발생해 국내 전산 담당자를 긴장시키기도 했다.

flickr - Joffley


사이버 대란에 대한 경각심 일깨운 사건

1.25 인터넷침해사고는 이미 사회적 생활의 상당부분을 인터넷에 의존하고 있던 한국인들에게 엄청난 혼란을 가져다주었다. 또한 한 순간에 인터넷이 마비되고 사회가 혼란에 빠질 수 있다는 점을 알려주었고 정부와 민간 기업에 경각심을 주었다.

이 사건 이후로, 정부는 인터넷침해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여러 가지 대책을 수립, 시행해왔다. 보안에 대한 취약성과 관리소홀 방지를 위한 국가사이버안전센터 운영을 시작했다. 또한 인터넷진흥원에 일부 인터넷 선발국에 의해 운영되고 있는 최상위도메인네임서버(Top Level Domain Server)를 유치하여 국내DNS의 효율적인 관리기반시스템을 구축했다. 이와 더불어 정보의 안전한 유통을 위한 정보보호에 필요한 시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하여 1998년부터 운영했던 한국정보보호진흥원(www.kisa.or.kr)의 업무를 보다 강화하여 신종 인터넷 정보침해사고방지에 노력을 기울였다. 

침해사고가 일어난 1년 뒤인 2004년 1월에는 국가사이버안전센터(www.ncsc.go.kr)가 설립되었다. 국가사이버안전센터는 사이버공격위험을 사전에 예방하고, 국가전반의 정보보안업무를 담당하려는 목적에서 만들어졌다.


[잠깐] 이은주 씨 자살 소식으로 인터넷 속도 저하 현상 발생

2005년 2월 22일에 영화배우 이은주 씨 자살 소식이 전해지자 한 동안 국내 인터넷 속도가 크게 느려지는 일이 발생했다. 특히 포털이나 뉴스사이트 쪽은 트래픽 문제로 화면이 느리게 뜨거나 아예 안 뜨는 곳이 생길 정도였다. 일부 사이트는 관리자 화면이 나타나지 않을 정도로 서버에 부담이 심했다. 인터넷구더기(인터넷웜)이나 바이러스, 통신선로의 문제 등이 아닌 순수하게 사용자 트래픽으로 인해 인터넷 속도가 느려지는 경우는 매우 드문 일이다. 이은주 씨 자살 소식으로 인한 국내 인터넷 속도 저하현상은 연예인에 대한 국내 네티즌의 관심이 매우 크다는 사실과 신문이 아닌 인터넷으로 뉴스를 얻는 인터넷 시대임을 다시 한 번 보여주는 사례가 되었다.


대한민국IT사100파콤222에서미네르바까지
카테고리 경제/경영 > 경영전략 > IT경영
지은이 김중태 (e비즈북스, 2009년)
상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